최근 수정 시각 : 2022-06-26 21:27:13

마낙길(배구)

파일:20051107bma.jpg
이름 마낙길(馬樂吉)
생년월일 1968년 4월 24일 ([age(1968-04-24)]세)
출신지 충청북도 진천군[1]
출신학교 제천광산공고 - 성균관대
포지션 레프트
신체사이즈 신장 186cm, 체중 95kg
소속팀 현대자동차서비스 (1991~1997)

1. 소개2. 선수 시절3. 은퇴 이후
3.1. 자동차 세일즈맨
4. 배구계에서의 활동5. 관련 문서

1. 소개

대한민국의 前 배구 선수. 별명은 야생마.

2. 선수 시절

파일:마낙길.jpg

배구선수로서는 단신인 186cm임에도 뛰어난 점프력을 앞세워 제천광산공고에서 맹활약하면서 1987년 한국 남자 배구가 세계청소년선수권 대회에서 우승할 때 주전 선수로 활약했다. 그 때 같이 활약한 동기들이 이성희인삼공사 감독, 김은석 전 고려증권 센터, 서남원인삼공사 감독이었고, 이들 모두 배구계에서 한 시대를 풍미한 선수로 자리 잡았다. 마낙길 역시 성균관대학교로 진학하여 팀의 주포로 활약하면서 대표팀에도 발탁되는 등 대한민국 배구의 미래를 짊어질 인재로 인정받았다.

1990년 성균관대학교 졸업을 앞두고 고려증권현대자동차서비스와의 치열한 스카우트 전쟁 끝에 2억원[2]에 가까운 계약금을 받고 현대자동차서비스에 입단했다. 1991년 신인 첫 해부터 뛰어난 활약을 펼치며 하종화, 임도헌과 함께 현대자동차서비스와 슈퍼리그의 전성기를 이끌며 최고의 스타로 발돋움하였고, 1991년부터 1996년까지 베스트 식스를 6회 연속 수상해 현대자동차서비스에서 주포로 활약했지만, 문제는 혹사에 따른 고질적인 허리 부상. 고교 시절부터 주니어 대표를 비롯해 팀에서 활약하면서 소위 몰빵을 경험해야 했던 마낙길의 몸이 혹사를 버티지 못하면서 결국 부상으로 인해 전성기 자체가 짧아졌다. 186cm의 단신 공격수인 그가 점프력을 잃었으니, 배구선수로서의 생명력을 잃은 것과 마찬가지. 때문에 상무에서 군 복무를 마치고 돌아온 후, 30세가 된 1997년에 은퇴를 선언하면서 배구계를 떠났다.

1996 슈퍼리그 결승 제4차전 현대자동차서비스 vs 고려증권의 명승부 게임에서 레프트 공격수로 맹활약했다.

3. 은퇴 이후

파일:external/www.newsis.com/NISI20070211_0003813314_web.jpg
KBS N 스포츠 해설위원 시절. 김세진OK저축은행 감독, 강준형 아나운서와 함께

3.1. 자동차 세일즈맨

배구계를 떠난 후 현대자동차의 영업사원으로 활약하면서 여러 차례 우수 지점장에 선정되는 등 잘 나가는 세일즈맨으로 활동하고 있다. 은퇴 후 분당지점으로 첫 출근을 했다. 배구만 했던 그가 영업에 대해 알 리가 없었을 터. 밤늦게까지 공부하며 영업을 배웠고 현대자동차에서 부장만 할 수 있는 서울특별시 지점장을 과장 시절부터 역임했다고 한다. 2004년 모교인 성균관대학교 앞 혜화지점장으로 부임해 현대자동차 최연소 지점장 기록을 세웠다. 서울 혜화지점, 서울 문정지점, 남양주지점, 평택 안중지점 등 그가 지점장으로 부임한 4곳 모두 최우수지점 타이틀을 달았다고 하는 걸 보면 업무 능력이 좋은 듯하다. 2018년에는 당진지점장으로 근무 중이다.

4. 배구계에서의 활동

V-리그가 출범한 이후 KBS 배구해설위원인 강남대학교 이세호 교수가 마낙길을 KBS N 스포츠에 추천, 프로배구 해설을 맡으며 배구계에 복귀했다. 또한 KOVO 경기운영위원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다만 과거의 날렵했던 몸과 달리 은퇴하고 나선 살이 찌는 바람에 못 알아보시는 분들이 제법 된다고 한다.

KBS2 우리동네 예체능 배구 편에 최천식, 박희상, 김세진과 함께 출연했다.

선수 시절 한 마씨 팬에게 전화가 걸려 왔는데, 그 이유는 바로...

세 딸의 아버지이다. 현대자동차에서의 임원 승진 그리고 현대 배구단 단장을 해보고 싶다는 꿈을 밝힌 바 있다.

5. 관련 문서



[1] 다만 네이버 공식 프로필과 위키백과에는 청주시 출신으로 되어 있다. 아무래도 초등학교를 청주에서 다녔기 때문에 초등학교 연고 지역을 기준으로 작성된 것으로 보여진다.[2] 당시 아파트 10채를 살 수 있었던 거금이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