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5-01 12:15:48

다리오 콘카

파일:external/www2.pictures.zimbio.com/AFC+Champions+League+Guangzhou+Evergrand+v+lZdk9OyQgp4l.jpg

광저우 헝다 타오바오 시절


다리오 레오나르도 콘카
(Darío Leonardo Conca)
생년월일 1983년 5월 11일
국적 아르헨티나
출신지 헤네랄 파체코 (General Pacheco)
포지션 공격형 미드필더
등번호 10번
신체조건 167cm / 58kg
소속팀 리버 플레이트 (2002~2008)
바스쿠 다 가마 (임대) (2007)
플루미넨시 (임대) (2008)
플루미넨시 (2009~2011)
광저우 헝다 타오바오 (2012~2013)
플루미넨시 (2014)
상하이 상강 (2015~2018)
CR 플라멩구 (임대) (2017~2019)
오스틴 볼드 FC (2019)

1. 개요2. 우승3. 커리어
3.1. 유소년부터 임대 시절3.2. 브라질리그 최고의 선수3.3. 광저우로 이적3.4. 광저우를 떠난 후

1. 개요

아르헨티나 국적의 축구선수.

2. 우승

  • 광저우 헝다 (2012 ~ 2013)
    • 중국 슈퍼 리그 : 2012 , 2013
    • 중국 FA컵 : 2012
    • 중국 슈퍼컵 : 2012
    • AFC 챔피언스리그 : 2013

3. 커리어

3.1. 유소년부터 임대 시절

아르헨티나 2부리그팀 아틀레티코 티그레에 15살에 데뷔해 2년간 발전을 이룬 후 아르헨티나 명문팀 리버 플레이트로 이적한다. 아직 나이가 나이인지라 2년간 B팀에서 생활하다가 감독인 페예그리니의 눈에 띄어 2002년에서야 주전으로 발탁됐다. 그러나 자신을 뽑아준 감독이 바뀌고 2004년에 칠레의 Universidad Catolica로 2년간 임대됐다.

2004년부터 시작된 2년 간의 칠레 생활에서 그는 선수로서 급격한 성장을 이루게 되고 팀의 주축으로 거듭나게 된다. 85경기에서 16골이라는 준수한 성적표와 함께 완전 이적이 이루어지는 것이 아닌가 했는데 그는 다시 리베르 플라테로 돌아가기를 원했다. 하지만 그가 꿈꾸던 '금의 환향'은 없었다. 그는 다시 아르헨티나의 로자리오 센트랄로 임대를 가게 된다. 짧은 기간이었지만 그는 로자리오에서 활약을 보이고 이를 눈여겨 본 브라질의 바스코 다가마 구단의 임대 제의를 받게 된다. 칠레와 아르헨티나에서의 그의 실력은 바스코 다가마 스카우터의 관심을 끌기에는 충분했나 보다. 그렇게 바스코 다가마로의 1년 간의 임대 생활은 시작 되었다.

바스코 다가마도 충분히 남미를 대표하는 큰 팀이었지만 지금 돌이켜보면 그의 인생에 있어서 바스코 다가마는 이미 쇠락한 구단일 뿐이었고, 그의 앞으로를 향한 징검 다리가 아니었나 생각이 든다. 바스코에서 30경기 동안 6골을 득점한 그는 당시 바스코 다 가마와 플루미넨시의 감독을 왔다 갔다 하던 헤나투 가우초(브라질 국대 출신) 감독의 부름을 받아 2008년 플루미넨시로 임대 되어 온다. 그의 재능이 만개하기 시작한 시점이다. 그는 플루미넨시에서 주로 왼쪽 측면 미드필더나 공격형 미드필더 역할을 맡았는데, 플루미넨시에서 그는 가장 핵심적인 플레이 메이커였다. 그리고 그의 이러한 재능은 플루미넨시가 2008년 코파 리베르타도레스에서 팀이 성공을 거두는데 큰 공헌을 하였다. 이때 그와 함께 뛰던 선수들이 당시에 엄청난 재능으로 불리웠던 Thiago Neves, Thiago Silva, Cícero와 같은 선수들이다. [1]

3.2. 브라질리그 최고의 선수


팀 메이트들의 유럽 진출 러시에도 불구하고 그는 계속 플루미넨시에서 남아 선수 생활을 계속한다. 2009년 그는 플루미넨시와 3년 계약을 맺고 리베르플라테에서 플루미넨시로 완전 이적을 하게 된다. 그리고 그 해 그는 플루미넨시의 리그 우승을 일구어 내고 올해 브라질 최고의 선수, Globo 선정 남미에서 가장 우수한 선수로 선정, 남미에서 가장 우수한 베스트 일레븐에 선정 되는 등 최고의 선수로 거듭나게 된다. 그리고 팀과 5년 재계약을 맺고 2010 시즌까지 최고의 선수로서 81경기에서 17골을 달성해 낸다.

3.3. 광저우로 이적


현재 광저우 헝다의 위상을 만들어내는데 큰 공헌을 한 선수.

그러다가 2011년 7월, 여름 이적 시장에 다리오 콘카는 본격적으로 거대 자본을 풀기 시작한 중국 슈퍼리그로 이적료 약 107억원, 연봉 약 160억을 받으며 광저우 헝다로 이적했다. 당시 세계 축구선수 연봉 3위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이후 2011 시즌 중국 슈퍼리그에서 15경기 9골을 터트리며 성공적인 데뷔 시즌을 마쳤다.

2012시즌 2월 25일 텐진 테다와의 FA컵에서 어시스트를 기록하고 3월 7일 AFC 챔피언스 리그전북 현대 모터스와의 경기에서 2골을 몰아치며 전북 현대를 5-1로 대파하는데 일조 했다. 팀의 8강진출에도 기여하고 4강전에서 만난 알 이티하드를 상대로 골을 터뜨리며 승리에 기여했지만 원정경기 패배에 따른 골득실 우위로 팀은 8강에서 멈춰서면서 광저우 헝다는 4강진출에 실패했다.

2013 시즌 아시안 챔피언스리그에선 팀의 첫 대회 4강 진출에 기여한 것을 비롯하여 4강전에서도 가시와 레이솔에서 골을 연이어 터뜨리며 원정에서 4-1 승리를 거두는 활약을 했다. 사실상 팀의 첫 대회 결승진출은 예약되었다는 평과 같이 2차전에서도 골을 기록하며 전반에 2-0으로 앞서는데 기여했다.

이해 콘카의 활약으로 광저우는 더블을 달성하며 , 이당시 광저우 용병 3인방 (콘카, 무리키, 엘케손)은 현재도 한국 축구팬들에게 아챔 최강의 용병진으로 꼽히고 있다.

3.4. 광저우를 떠난 후

2014 시즌 플루미넨시로 이적했다.

2015년 초 다시 상하이 상강으로 이적하며 중국 슈퍼 리그에 복귀했다.

구체적인 계약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언론에 따르면 상하이 상강이 플루미넨시에 지급한 이적료는 약 120억정도이며 2년 계약에 연봉은 약 117억원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2015시즌 리그에서 29경기에 나서 9골을 기록했으며 시즌 종료 후 슈퍼 리그 베스트 11에도 선정되었다.

2017년 1월 3일, 상하이 상강이 첼시 FC에서 뛰던 오스카를 영입함에 따라 외국인 쿼터가 꽉 차게 되었고 이에 따라 다리오 콘카는 상하이를 떠나 1년 임대 형식으로 CR 플라멩구로 임대 이적하게 되었다.

2019년 미국 USL의 오스틴 볼드 FC에서 뛴다. USL은 MLS의 2부리그 격인 리그이다.

2019년 4월 오스틴 볼드는 콘카와 계약해지를 발표했다. 나이로 볼 때 은퇴각으로 보인다.


[1] 이 중에서 티아고 실바를 제외하면 결국은 유럽을 거쳐서 다들 남미 리그들로 유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