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5-21 12:34:06

그렉 이건

1. 소개

1. 소개

홈페이지

Greg Egan
그렉 이건

오스트레일리아를 대표하는 하드 SF 작가. 풀네임은 그레고리 마크 이건(Gregory Mark Egan). 1961년 8월 20일 오스트레일리아에서 태어났다. 대학에서 수학 학위를 취득한 후 의학연구소에서 프로그래머로 일하며 SF를 쓰기 시작했다. 1980년대 말에 작가 활동을 개시해서 1990년대에 들어 전업 작가가 되었다. 하드 SF 작가 중에서도 최상급으로 꼽히는 작가이며 흔히 같은 하드 SF 작가인 테드 창과 함께 언급된다. 사실 테드 창도 그렉 이건을 좋아하는 작가로 꼽았고, 그가 쓴 단편들도 그렉 이건의 작품과 묘하게 싱크로하는 것들이 많다.

하드한 사변론적 SF로 유명한 그렉 이건이지만, 국내에 번역된 장편은 SF 평론가 김상훈이 기획하고 번역한 쿼런틴이 유일한데[1] 워낙 복잡하고 정교한 용어와 과학 개념이 많이 나와서 읽기도, 번역하기도 쉽지 않기 때문이다. SF를 처음 접하는 독자들은 중간에 포기하거나 완독한 것만으로 성취감을 느낄 정도이지만, 쿼런틴은 그렉 이건이 쓴 소설 중에서는 비교적 읽기 쉬운 편이다. 그렇다고 재미가 없다고는 할 수 없는게, 일단 정독을 통해 작가가 말하려는 바를 이해하면 SF 특유의 엄청난 경이감(sense of wonder)과 감동이 몰려오는 것을 느낄 수 있다고 한다. (국내 정발된 하드 SF 르네상스 2에 실린 중편 '내가 행복한 이유'가 좋은 예이다.)

일본에서 굉장히 인기가 높은 작가로도 유명하다. 얼마나 인기가 높은지 그렉 이건이 자기 홈페이지 등에 올린 단편들까지 싹싹 긁어모아 본토인 미국에도 없는 일본 오리지널 단편집을 만들어서 발매할 정도.

데뷔 장편 쿼런틴이 디트머상 최우수 장편상을 수상하며 이름을 알렸으며, 이후 작품활동을 하면서 휴고상, 로커상, 아시모프상, 존 W. 캠벨 기념상 등을 줄줄이 탔다.

  • 쿼런틴
  • 오늘의 SF 걸작선 - 단일체
  • 갈릴레오의 아이들 - 예언자
  • 하드 SF 르네상스 2 - 내가 행복한 이유
  • 무신예찬 - 잠시, 거듭나다


[1] 장편 디아스포라가 폴라북스의 미래의 문학 출간목록에 올라 있었지만 결국 나오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