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8-12-15 02:34:53

거장

1. 巨匠2. 아라카와 언더 더 브리지의 등장인물

1. 巨匠

어떤 분야에서 그 기능이나 능력이 남달리 뛰어난 사람. 어느 분야에든 사용 가능하지만 주로 작가, 미술가, 음악가, 영화감독 등의 예술가에게 붙는다. 匠이라는 한자부터가 장인이라는 뜻이다.

천재와는 비슷하면서도 조금 다르다. '천재'가 재능 그 자체에 방점이 찍혀 있다면, '거장'은 그 결과물에 좀 더 방점이 찍혀 있다.[1] 즉 천재는 거장이 될수 있지만 모든 거장이 다 천재인 것은 아니고 모든 천재가 거장이 되진 않는다.

2. 아라카와 언더 더 브리지의 등장인물

파일:거장taicho_img.gif
성우는 세키 토모카즈

주민과 비주민의 경계에 있는 인물. 가끔씩 취재 삼아 하천을 방문한다.
하천에서 통하는 '거장'이란 이름은 촌장에게 '촌장이 멋있게 나오는 만화'를 그려주고 받은 이름. 본명은 제대로 공개되지 않았으나, 작중에서 만화가로썬 '쿠와바라 포테치'라는 필명을 쓴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유명 모에 마법소녀 만화가지만, 실은 중증의 SF매니아로 애초에 그 만화는 자신이 반장난으로 아무 생각없이 그렸다 히트치니까 울며 겨자먹기로 연재중(...). 툭하면 자기 만화에 스페이스 오페라를 넣고 싶지만 늘 편집자에게 퇴짜 당한다. 나중에 그의 온갖 기행과 일탈을 견디다 못한 담당자가 정줄놓고 하천부지 주민들을 베이스로 한 SF만화 '갤럭시 언더 더 브리지'의 연재를 허가했는데, 이게 의외로 코어한 팬들을 불러모으고 있다. 그러나 하천을 소재로 한 것 때문에 모종의 압박(이라기 보단 우주인을 가장한 누군가가 모에계 만화를 다시 그려달라고 부탁해서(...))을 받아 이쪽 연재는 반쯤 때려치고 다시 모에계로 돌아선 것 같다. 그래도 계속 연재는 하고 있는 모양.

작중 최강의 떡밥인 니노에게 흥미를 보이는 사람이기도 하며, 후엔 시마자키가 속아 넘어간 비밀조직 '부엽토'의 간부가 되어 니노를 금성행 로켓에 태우려는 주민들에게 위협을 가하기도 했다.

[1] 쉽게 말해 재능이 천재까진 아니지만 엄청난 노력으로 훌륭한 업적을 쌓았다면 거장이다. 반대로 재능이 엄청나게 뛰어나지만 아직 별다른 결과물이 없다면 천재지만 거장은 아니다. 게으른 천재처럼 재능은 뛰어났지만 결과물이 없어도 당연히 거장이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