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1-03-27 13:09:07

1820년대

연대
1800년대 1810년대 1820년대 1830년대 1840년대
세기
17세기 18세기 19세기 20세기 21세기
밀레니엄
제1천년기 제2천년기 제3천년기

1. 개요2. 유럽3. 아시아
3.1. 조선
4. 아메리카5. 유럽6. 이 시기를 배경으로 한 작품7. 1820년대 연도8. 1820년대생

1. 개요

1820년~1829년까지의 시기.

2. 유럽

1820년대는 빈 체제가 확립된 시기다. 왕정복고부터 7월 혁명까지를 다룬 프랑스 작가 스탕달의 소설 적과 흑이 이 시대를 배경으로 하고 있으며 적과 흑의 시대로 표현되기도 한다.

아울러 이 시기 나폴레옹이 사망하였고, 산업 혁명의 결과물이 유럽 각지로 확산되어 이 시기부터 비약적인 성장세를 보여주기 시작한다. 이 시기 중 1826년에 니엡스가 사진을 발명하였고, 1825년 세계 최초의 상업철도 노선 스톡턴-달링턴 철도가 개통되었다. 또 조지 4세가 재위한 유일한 시기이기도 하다.

3. 아시아

3.1. 조선

당시 조선시대는 세도정치가 진행되고 있었고 순조의 지배하에 있었다.

4. 아메리카

오늘날의 라틴 아메리카 국가들은 대부분 이 시기에 형성되었다. 특히 1821년은 멕시코, 베네수엘라, 페루 등이 연달아 독립하여 스페인 제국 입장에서 굴욕의 시기이다. 이 독립 움직임은 1840년대까지 이어졌다.

또한 브라질 제국이 건국되었다.

5. 유럽

18세기의 절대왕정 체제가 돌아왔다. 프랑스 국민들은 다시 부르봉 왕조의 지배를 받지만 이미 자유를 겪은 프랑스 국민들에게는 받아들일 수 없는 상황이 되었다. 유럽 전체가 보수화된 시기이기도 하다.

6. 이 시기를 배경으로 한 작품

7. 1820년대 연도

8. 1820년대생

역시나 세도정치의 막장성을 몸소 체험했고, 끝낸 세대이다. 그리고 200년 전 시점에 출생한 분들이다.

세도정치 이전의 왕도에 가까운 이상적인 유교국가로 회귀하고 싶어한 성향이 강했으며 쇠퇴해가던 조선의 부국강병을 다시금 이루기 위해 노력한 세대이다.

다만 중장년기에 들어서 서양 열강의 위협, 제국주의를 느낀 세대이고, 이를 견제하거나 탐색하기 시작한 세대이다.

서양의 천주교를 받아들인 첫 세대이기도 하며 동학(천도교)을 만든 세대이기도 하다. 조선 말기에 종교적으로 큰 영향을 끼친 인물들이 태어난 세대.

서양에서는 1860~1880년대 팽창기 권력의 중심에 서고, 사회 중심세대가 된 세대이다.

대표적인 이 세대의 출신 인물로 흥선대원군, 김병학, 이홍장, 율리시스 S. 그랜트, 루이 파스퇴르, 쥘 베른, 레프 톨스토이 등이 있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