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8-11-05 17:25:21

폴랸카 역


모스크바 지하철 세르푸홉스코-티미랴젭스카야선에 위치한 역. 실제 정보는 모스크바 지하철을 잘 아는 위키러가 추가 바람(...)

1. 모스크바 지하철에 위치한 역

세르푸홉스코-티미랴젭스카야선 운영기관 : 모스크바 지하철
개업일 : 1986년 1월 23일
알투피예보 방면
보로비츠카야
폴랸카 불바르 드미트리야 돈스코보 방면
세르푸홉스카야

Полянка / Polyanka

세르푸홉스코-티미랴젭스카야선 141번. 지하역사섬식 승강장이다.

역 근처에 폴랸카 거리가 있어서 폴랸카가 역명으로 정해졌다.

미래의 환승역이다. 현재 칼루시스코-리시스카야선야키만카역이 공사중인데, 완공될 경우 폴랸카역과 환승할 수 있다. 원래 야키만카는 1992년부터 건설될 예정이었으나 어른의 사정으로 번번히 취소되거나 연기됐다.

2. 메트로 2033

여호와의 증인의 열차에서 도망친 아르티옴이 도착한 역. 초판에서는 폴얀카로 번역되었다가[1] 2판에서는 수정되었다.

이 역은 본래 사람이 아무도 살지 않는 역이었다. 그러나 아르티옴은 이곳에 온갖 잡동사니가 쌓여 있었고, 두 남자가 이야기하고 있는 것을 목격하게 된다. 예프게니와 세르게이라고 하는 그 남자들은 아르티옴을 대화에 끼워주며 메트로2, 에메랄드 시티, 전쟁 전 모스크바의 풍경, 과 같은 온갖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아르티옴은 이들과 대화를 하다가 이상한 점을 발견하는데, 예프게니는 스몰렌스카야에서 살고 있으며 그곳은 폴랸카에서 고작 5분밖에 걸리지 않는다는 것이었다.[2]

이들은 아르티옴에게 인간의 운명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처음에는 이들을 수상하게 생각했던 아르티옴은 온갖 일을 겪고 목적지까지 잃은 상태였던 나머지 반신반의했지만, 이 이야기를 통해 자신의 운명과 가야할 길을 깨닫고 힘차게 폴리스로 향한다.

...그러나 폴리스에 도착한 아르티옴은 폴랸카는 가스가 분출되기 때문에 애초에 아무도 살지 못하고, 아무것도 없는 역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다. 그는 그 수수께끼같은 만남이 가스와 자신의 상상 때문에 벌어졌다는 허탈한 결론에 다다른다.[3] 그러나 브라만들은 아르티옴을 몰래 불러내고, 자신들은 폴랸카를 선택받은 자들에게 "신탁"을 전해주는 신비로운 역이라고 믿는다는 것을 알려준다. 그들은 아르티옴이 폴랸카의 신의 사자들로부터 선택을 받았다고 생각했고, 그에게 베데엔하를 구할 방법을 조건부로 알려주기로 한다.

게임에서는 제4제국이 점령하고 있고, 심령현상이나 환각 같은 것은 나오지 않는다.

3. 메트로 2034

호메로스헌터오르도를 호출하기 위해 폴리스로 가면서 거친 역. 역명이 폴얀카가 아닌 폴랸카로 제대로 번역됐다.

호메로스는 이 역은 대부분의 사람들에게는 버려진 역으로 보이지만, 일부에게는 환각을 보여줘 어떤 사람은 미쳐버린다는 소문을 알고 있었다. 그러나 예전에 이곳을 지나간 호메로스는 아무런 일도 없었기 때문에 그냥 무사히 지나가기만을 바라고 있었다.

그러나 역에 도착한 호메로스는 괴이한 체험을 하게 된다. 폴랸카에는 환한 전등이 켜져 있었으며, 전쟁 전의 화려한 옷을 입은 수많은 사람들이 플랫폼에 서서 열차를 기다리고 있었다. 그리고 이들 대부분은 자신이 알던 사람들이었다. 이들은 헌 옷을 입은 헌터와 호메로스가 보이지도 않는 양, 다른 곳만을 보고 있었다. 그리고 갑자기 비명과 오열이 터져나오며 전광판의 기계에는 천이백만을 넘는 숫자가 끝없이 찍히고 있었다.

헌터는 호메로스가 보는 것이 전혀 보이지 않는 모양이었으나, 그는 갑자기 멈추고 허공을 응시하기 시작했다. 그러더니 갑자기 보이지 않는 누군가와 싸우기 시작했고, 격투 끝에 그 보이지 않는 적에게 지고 바닥에 쓰러지고 만다. 호메로스는 재빨리 헌터에게 달려가 그를 깨웠지만, 어느 틈엔가 환영은 사라지고 폴랸카는 예전처럼 음울한 역으로 돌아와 있었다.

헌터는 이 역에서 무엇과 싸웠던 것인지 끝내 알려주지 않았지만, 호메로스는 모든 것이 끝난 후 그가 본 것은 예언이 아니라 경고였고, 또한 헌터의 분리된 괴물같은 자아였을 거라고 짐작한다.

4. 메트로: 라스트 라이트

DLC 크로니클 팩에서 나온다. 칸과 함께 폴리스로 돌아가기 위해서 동행한 울만이 들어가는데 역에 들어가기도 전에 심령현상을 한바탕 거하게 겪는다.[4] 심령 현상에서 벗어나자마자 엄청난 수의 쥐때가 습격해오지만 칸이 기지를 발휘해서 이형체를 소환해 전부 구워버린다.[5]

이후 아무도 살지 않게 된 역에서 술을 마시는 두 유령에게 술을 받은 후 젊었을 적 칸의 기억을 읽게 된다. 칸이 젊었을 시절 그는 폴랸카에서 근무를 서고 있었고 노르살리스의 공세에 역의 입구를 폭파시키고 문을 폐쇄하여 살아남었다. 그렇게 폴랸카는 아무도 살지 않는 역이 되었다.

칸은 어째서 역이 그 기억을 울만에게 보여주었는지 자기는 모르겠지만 울만이 자신이 했던 선택과 같은 선택을 해야만 할 일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라겠다고 말한다.

다만 이렇게 되면 위의 메트로 2033 게임에서 묘사한 역과는 영 거리가 멀어진다. 라스트 라이트의 스토리와 비슷하게 진행된다고 하는 메트로 2035에서는 또 어떻게 묘사될지 미지수.


[1] 러시아어 л은 영어의 L과 동일하기 때문에 폴얀카는 성립되지 않는다.[2] 메트로 유니버스에선 전동차가 운행을 멈춘 지 오래이고, 역마다 세력이 다르고 온갖 위험이 있기 때문에 한 역을 이동하는 데에도 몇 시간, 심하게는 며칠이 걸릴 수도 있다.[3] 하지만 그저 허상이라고 치부하기에는 지나치게 정교했던 것이 사실이다.[4] 원작과 비슷하게 전쟁전 사람들이 열차를 타고 있는 모습을 본다. 칸의 말에 따르면 전쟁으로 열차가 고장나서 거기서 구조를 기다리다 죽은 사람들이라고 한다.[5] 울만은 이걸 보고 이렇게 많은 쥐고기를 썩게 내버려두다니 참 아깝다고 개그를 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