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6-28 18:26:36

타이거 니 크래쉬


1. 개요2. 타이거 제노사이드3. 타이거 디스트럭션4. 타이거 램피지

1. 개요

파일:attachment/1282302200_sagat04.png
스트리트 파이터 시리즈에 등장하는 사가트의 필살기.

앞으로 살짝 뛰어오르면서 니 킥을 날리는 돌진기로, 사가트의 필살기 중 무에타이의 필이 느껴지는 유일한 기술. 히비키 단의 아버지인 히비키 고가 사용하던 단공각의 모체가 된 승천무뢰각에서 모티브를 얻어 개발했다고 한다. 물론 나중에 갖다붙인 추가설정(...).

첫 등장은 스트리트 파이터 2 대쉬. 사가트가 플레이어블 캐릭터가 되면서 무릎차기 기본기 모션(정확히는 전/후방 점프 약킥)을 재탕해서 만든 신필살기였다. 원래는 ↓→↗ + K이라는 난감한 커맨드로 인해 세심하게 입력하지 않으면 그랜드 타이거 샷[1]이나 점프 K 공격이 삑사리로 폭발해버리는 난감한 상황이 자주 만들어졌으나 제로 시리즈부터 →↓↘ + K 커맨드로 변경되면서 활용 가치가 높아졌다.

맞은 상대를 다운시키며 근접시에는 2히트가 난다. 타이거 샷과는 달리 상대를 다운시키며 리치도 타이거 어퍼컷보다 월등히 기니 그야말로 연속기로는 최적의 기술이나 돌진거리가 생각보다 길지 않은 관계로 '이 거리면 닿겠지'하고 써도 빗나가는 경우가 꽤 자주 생긴다. 또한 시리즈에 따라 상대가 앉아 있으면 닿지 않는 경우도 종종 있다.

후딜레이가 생각보다 적어서 상대를 압박하는 용도로도 자주 쓰이는데, 후딜레이가 생각보다 적을뿐이지 아예 없는게 아니므로 대놓고 근접해서 가드시키면 기본잡기 등의 제물이 될 가능성이 농후하다. 이 경우 거의 끝자락에 가드당하게끔 써주는게 안전.

의외로 빗나가면 착지 경직이 적다. 이걸 이용해서 아슬아슬한 거리에서 타이거 니 크래쉬를 빗나가게 한 후에 어설프게 반격 날리는 상대를 타이거 어퍼컷으로 쳐내거나, 움찔하고 있으면 잡기로 던져버리는 전술이 가능. 발동 속도나 돌진 속도도 은근히 빨라, 기습적으로 써주면 상대가 쫄아버리는 경우가 많다. 특히 기술 사용시에 들리는 "어흥~!"소리가 압권. 다만 이 소리는 슈퍼 스트리트 파이터 2계열 한정.

스트리트 파이터 4에서는 그야말로 개사기적인 기술로서, 발동도 빠르고, 데미지, 스턴치도 높은데다가, 하강할 때까지 판정이 있는 관계로 앉아서 가드시켰을시 후딜이 압도적으로 적어서 그야말로 끔찍한 기술이었다. 구석에 몰아놓고 타이거 니 크래쉬로 계속 압박하는 사갓은 충격과 공포. 깊게 가드당하면 확정반격을 당하지만 거리 조절을 잘해서 무릎 끝만 걸치도록 하면 헛점이 적기 때문에 계속해서 몰아넣고 압박이 가능하다. EX로 사용하면 사악한 대미지+우월한 판정+깊게 가드당해도 적은 경직이라는 여러모로 무서운 기술이 되지만 일반 버전과 마찬가지로 무적시간은 없고 발생도 일반 버전과 동일.

강화판으로 타이거 제노사이드와 타이거 디스트럭션이 있다.

스파4에서는 타이거 닉 러쉬로 오역되었다.

스트리트 파이터 X 철권에서는 EX 버전이 벽에 튕기는 속성으로 변경되었다.

스트리트 파이터 5에서는 EX 버전이 니킥을 2번 날리는 모션으로 바뀌었다.

2. 타이거 제노사이드

타이거 니 크래쉬-타이거 어퍼컷을 연속으로 날리는 슈퍼 콤보. LV.3으로 사용하면 타이거 어퍼컷을 한번 더 날린다.

첫 등장은 슈퍼 스트리트 파이터 2 X. 이때는 혼다의 귀무쌍과 함께 최악의 슈퍼콤보로 그 악명을 떨쳤다. 제대로 히트시키기도 어렵고 풀히트하지 않으면 데미지도 쥐꼬리 만하고 첫타를 가드당하면 거의 모든상황에서 반격을 당하는 저열한 점까지 귀무쌍을 쏙 빼닮았다. 시스템상 클래식 버전을 고르면 슈퍼콤보가 삭제되지만 타이거 제노사이드가 워낙에 안좋은 기술인지라 슈스파2 X 에서 사가트를 고르는 사람들은 십중팔구 클래식 버전을 고를 정도였다. 물론 클래식 사가트의 기본기&타이거샷 강화라는 장점이 워낙 좋은 탓도 컸지만 타이거 제노사이드는 버려도 미련 없는 기술(...)로 인지됐었다는 이야기.

그 뒤 후속작들에서는 다행히 전체적으로 무난한 슈퍼 콤보로 등장. 데미지도 좋고 타이거 니 크래쉬의 발동을 그대로 이어받아 파고드는 능력도 상당히 좋다. 무적시간도 적당한 수준. 스트리트 파이터 4 시리즈에서는 무난이 아니라 꽤 강력한 슈퍼콤보로 등장한다. 약은 거의 제자리에서 발동하는 대신 1프레임이라는 초월적인 발동속도를 자랑하며 대폭 전진하는 강도 3프레임 발동이라는 우월한 기술이다. 다만 무적시간이 짧아 장풍뚫기 같은 것은 불가능. 커맨드 상 그라운드 타이거 샷에서 쉽게 슈퍼캔슬이 가능한 점도 장점으로 꼽히며 타이거 제노사이드 이후에 추가타도 가능. 뭐라고요? 다만 실수로 타이거 어퍼컷에서 슈퍼캔슬한 경우에는 풀히트 하지 않는 경우가 많으니 주의. 사가트는 니가와나 압박플레이에 EX 기를 투자하는 것이 유리하므로 좋은 성능에도 불구하고 타이거 제노사이드가 나올 기회가 적다는 것은 조금 아쉽다.

3. 타이거 디스트럭션

타이거 제노사이드의 강화판인 울트라 콤보. 첫 등장은 스트리트 파이터 4. 타이거 니 크래쉬 동작으로 돌진하고 이 무릎차기가 맞으면 지상/공중/콤보 무관하게 록온, 불타는 타이거 어퍼컷을 꽂아주는 간지폭풍인 기술이다.

4 당시에는 타이거 어퍼컷이 같이 맞거나, 좀 높게 맞거나, 맞히고 EX 세이빙 후에 스텝 하이 킥을 먹이고 너무나도 여유롭게 들어갔기 때문에 울트라 콤보 게이지만 차있으면 상대가 무서워서 뭘 할 수가 없었다. 데미지도 미친 수준이라 화면 암전만 보여도 다리가 오들도들 떨릴 정도. 와로스 콤보가 아니여도 타이거 제노사이드 히트시에 상대는 뜨고 사가트는 더 빨리 착지하는지라 이때도 구석에서 가깝다면 타이거 디스트럭션이 들어가고, EX 타이거 어퍼컷 후에도 사가트가 먼저 착지하는지라 타이밍이 좀 빠듯하지만 들어간다. 타이거 어퍼컷-EX 세이빙 캔슬 대쉬-EX 타이거 어퍼컷-타이거 디스트럭션 같은 정신나간 콤보도 가능. 여러모로 미친 기술이다. 다른 돌진계 울트라콤보와 달리 공중 추가타 상황에서도 록온이 되므로 대미지가 아주 안정적으로 나온다는 것도 장점.

슈퍼 스트리트 파이터 4에서는 역시나 칼질당해서 콤보보정으로 콤보에 우겨넣을 경우 예전만한 화력이 나오지 않고, 못지않게 강력한 울트라 콤보인 타이거 캐논의 추가로 예전만은 못하게 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쓸만한 울콤으로 꼽히고 있다는 걸 생각하면 역시 스파4 시절 성능이 많이 오버였다. 대미지 칼질은 SSF4의 전반적인 정책인 관계로 여전히 와로스콤보는 상대적으로 막강한 콤보. 무적시간과 돌진력이 빵빵해서 그냥 지르기로 카운터를 노리고 써도 강력하다.

사족을 하나 쓰자면 기판에 붙어있는 기술표에는 커맨드가 ↓↘→↓↘→+PPP로 되어있는데 이것은 오타로써 본래 커맨드는 ↓↘→↓↘→+KKK다. PPP 쪽은 당시에는 없었지만 현재는 타이거 캐논의 커맨드.

또 하나, 구석에서 히트하면 마지막 타이거 어퍼컷이 꼴랑 2히트만 하는 버그가 있다. 또, 같은 사가트는 타이거 니 크래쉬만 맞고 2번째 타이거 어퍼컷을 안 맞는다. 울트라 스트리트 파이터 4에서 개선을 예고했고 이 문제가 수정이 되었지만 그 대가로 타이거 디스트럭션의 전진 거리가 줄어들어 공중콤보로 쓸때 약간 불리해졌고 공중콤보로 사용시 보정치가 늘어나 와로스콤보 사용시를 기준으로 하면 거의 30 정도 대미지에 손해를 보았다. 물론 그렇다고 하더라도 안정적인 콤보파츠로서 여전히 가치는 충분한 편. 원체 예전에 말도 안되는 대미지가 나왔을 뿐 현재도 총합 대미지 면에서 다른 캐릭터들에게 크게 밀리지 않는다.

참고로 사가트는 타이거 디스트럭션과 타이거 캐논 양쪽 모두 강력한 울트라 콤보이고 콤보파츠로서 용도도 대강 비슷하기 때문에 대미지 25%를 손해보면서 울트라콤보 W을 쓸만한 요인이 다른 캐릭터들보다 조금 떨어진다. 타이거 디스트럭션이 돌진계 울콤인 주제에 장풍계 울콤 못지않게 아무데나 콤보로 막 들어가는 괴악한 기술인 것이 그 원인. 오메가 모드라면 타이거 제노사이드가 예전 제로 시리즈 레벨 3 시절로 돌아가는 관계로 타이거 디스트럭션을 고를 필요가 없다.

4. 타이거 램피지

스트리트 파이터 5에서의 크리티컬 아츠로, 타이거 니 크래쉬에서 시작해서 상대방에게 하이킥을 몇 대 날린 후 엘보로 띄워 타이거 어퍼컷으로 마무리한다. 첫 타를 맞힐 시 바로 락온 모션이 들어간다.
[1] 이론상 대각선을 거치지 않아도 나가기 때문에 그랜드 타이거 샷과 커맨드가 겹치지 않지만 실제로 저 커맨드를 넣으면서 대각선을 안 거치는게 당연히 더 힘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