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2-03 20:36:30

칸노 히로유키

파일:668_66426_kannno.jpg


1. 개요2. 대표작3. 시즈웨어 시절4. 엘프 시절5. 아벨 시절6. 제작자로서의 칸노 히로유키7. 경영자로서의 칸노 히로유키

1. 개요

菅野ひろゆき[1](1968.5.8 ~ 2011.12.19)

일본의 시나리오 라이터. 도쿄 도 출신.

주된 작업분야는 에로게미스테리 장르이다.

일본의 에로게사에 한 획을 그은 인물로 그 때까지 그야말로 야겜에 불과했던 에로게를 보다 한 차원 위로 끌어올렸다고 인식된다.

2011년 12월 19일. 뇌경색 및 뇌출혈로 사망했다고 한다.(#)

2. 대표작

3. 시즈웨어 시절

원래는 프로그래머로 입사하나 원래 에로게의 업계가 프로그래머가 시나리오와 디버깅을 동시에 하는 괴랄한 업계인지라 어느 사이인가에 시나리오 라이터를 겸하게 된다. 그러나 자기가 만든 게임이 통신상에서 욕을 얻어먹자 그 충격으로 게임성을 중시하게 되고 그래서 만들어낸 것이 DESIRE. 그 다음이 바로 EVE burst error이다. 시장이 작았던 당시로서도 파격적인 성공을 거둔 EVE덕분에 칸노는 일약 유명인사가 된다.

EVE Burst Error는 95년 작임에도 불구하고 발매 후 15년이 넘은 후까지 리메이크가 나올 정도이며 이미 단물이 다 빠졌음에도 어느 정도의 안정적인 수입은 거두는 것으로 추정된다. 물론 원화고 성우고 몽땅 갈아치운 다음에는 그런 것도 없는 듯 하지만. 그 뒤로는 일시적으로나마 에로게=EVE를 뜻할 정도의 영향력을 발휘했고 EVE의 성공을 본 다른 회사들도 스토리성을 중시한 게임을 제작하게 된다.

물론 도스 시절부터 스토리성을 중시한 에로게가 없던 것은 아니었으나 그것도 가뭄에 콩 나듯이 있었고 그 뒤로 발매된 스토리 중시의 게임은 이 EVE기반을 다져두었기 때문에 발매될 수 있었던 것이다. 업계인의 말을 들어보자면 그 전에는 회사의 높으신 분들께서 스토리 중시의 게임은 개발기간이 늘어나서 개발비가 많이 들어간다는 이유로 허가를 안해주었으나 EVE의 성공을 보고 오히려 그것을 권장하게 되었다고 한다.

4. 엘프 시절

잡지의 인터뷰 등을 통하여 이름을 날린 칸노는 그 후 시즈웨어에서 엘프로 이적한다. 본인은 시즈웨어의 개발환경에 문제가 있었다고하며 그 후의 시즈웨어의 행보를 보자면 미묘한 문제. 어쨌거나 칸노 히로유키가 나간 시즈웨어사는 명작에는 못 미치지만 나쁘지 않은 게임을 계속해서 출시했지만 성과는 시원치 못해서 결국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된다.

한 편으로 엘프로 이적한 칸노는 당시 게이머들 사이에서 걸출한 명작으로 평가받은 이 세상 끝에서 사랑을 노래하는 소녀 ~YU-NO~를 제작하였다, 그러나 한 편으로 EVE만큼의 상업적인 성공은 거두지 못했기 때문인지 엘프를 퇴사.

당시 상황에 대해 자세한 내막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이사직을 맏고있던 칸노가 갑자기 그만둔 것이나 칸노와 엘프가 상표등록을 가지고 트러블을 일으키는 등 아무래도 양자간의 사이는 좋지 않았던 것으로 추측하는 입장이 있으며, 그 일례로 YU-NO가 SS로의 이식을 제외하고는 ELF에서 이식을 제외한 리메이크를 하지 않았다는 점이있다. 대조적으로 간노의 또 다른 간판작인 EVE 버스트에러가 수년마다 한 번씩 리메이크 되고 있다.

5. 아벨 시절

엘프를 퇴사한 칸노는 아벨이라는 이름으로 자신이 경영하는 회사를 설립하였고 그 뒤로 발매한 것은 40만명이 울었다!라는 공격적인 카피라이트로 유명한 엑소더스 길티와 불확정세계의 탐정신사였으며 발매까지 상당한 시간이 걸리기는 했지만 양쪽 모두 미스테리적인 요소가 가미된 게임으로서 소정의 성공을 거두었다.

문제는 거기서부터였는데 국제탐정조직과 범죄조직, 국가정보기관의 대립같은 떡밥을 흘리면서도 신작 게임의 발매는 몇 년씩이나 걸렸고 거기에다가 신작이 나오더라도 떡밥은 전혀 회수가 되지 않았다. 그러니 팬들의 관심도 점점 식어갔고, 신작발매까지 회사의 경영자금을 벌기 위하여 구작을 음성추가판, CG를 조금 추가하여 신장판이라 하는 식으로 우려먹기 시작하면서 팬들 사이에서 조차 칸노에 대한 평가가 거품이 아니었는가에 대한 여론이 일게 된다.

또한 계속해서 발매되는 게임의 질이 예전만 못하다는 팬들의 평가도 있어서 현재 아벨은 듣보잡 레벨까지 떨어진 상태이며 신작도 집계를 할 필요가 없을 정도의 양밖에 팔리지 않게 되었다. 그러다가 결국 게임을 반토막을 내서 출시하는 등의 막장행보를 거듭하는 중.

예전의 레젠드가 이렇게 망가진 것은 요코타 마모루와도 비교가 된다.

6. 제작자로서의 칸노 히로유키

아벨을 설립한 시점에서 태클을 걸 인물이 없어서인지 안티가 증가하게 된다. MQ ~시공의 패자~는 패키지 출연 캐릭터의 본편 미등장이나 소드마스터 야마토를 반으로 잘라놓은 듯한 전개(...)를 보여서 에로게 업계의 이이지마 타키야로 치부되기도 했다.

비평에도 불구하고 신작은 모두 미완성 상태에서 발매했기 때문에 인간으로서 기본적인 윤리관마저 의심받는 상태. 시나리오만 좋다면 그래도 옹호자가 있었겠지만 정작 미스테리트나 탐정신사 이후로는 이렇다할 만한 작품을 내지 못했으며 미스테리트 2는 발매연기가 2년 이상 늘어진 후에 발매일 미정. 참으로 막나간다. 애초에 시나리오 라이터의 질이 상향평준화된 1990년대 후반부터 약발이 떨어진 감이 있었기 때문에 아쉬워하는 사람들도 거의 없다.

7. 경영자로서의 칸노 히로유키

아벨 이후의 막장행보에 대해서는 위에서 서술되어있지만 그래도 회사의 운영이 되는 것은 이전까지의 광신적인 팬들이 지속적으로 리메이크 작품을 구매하는 것하고 사전정보 없이 게임을 구매하는 계층이 원화에 낚여 아벨의 산하 브랜드의 작품을 구매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안습.

한 편으로 주력인 탐정신사 시리즈도 신작을 발매했음에도 예전처럼 주목을 받는 일은 없어졌고 오히려 에로게의 손익분기점이라고 불리우는 3천 장을 넘기지 못하는 수준에 이르렀다. 탐정신사 시리즈에는 포함되지 않는 십차원입방체 사이퍼의 경우 인스톨을 하면 윈도우가 파손되는 버그로 유명해지긴 했지만 물론 그것이 세일즈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또한 인간성의 면에서도 문제가 있어서 사원들과의 관계도 안 좋고, 가끔씩 잡지에 인터뷰가 실리더라도 자화자찬만 늘어놓는 추태를 보이기도 한다.

비슷하게 한 때나마 업계를 좌우했던 타케이 마사키나, 요코타 마모루와 비슷한 삶[2]을 살고 있는 것은 주목할 만하다. 셋이 사이좋게 전부 허풍을 잘 치고 오만한 성격이라는 것도 공통되며[3] 추락해서 이들만큼은 아니지만 한 때 바이퍼 시리즈로 시대를 풍미했던 소니아의 사장도 그런 인물이었다. 이건 뭐 저주라도 받은 것인지.

[1] 본명은 동일한 발음의 菅野洋之.[2] 업계의 거물이 됨→자기회사 설립→좆망[3] 물론 이런 사람이 한둘은 아니다. 다만 저 셋이 워낙 전성기 때랑 비교해서 독보적으로 망해서 더욱 돋보이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