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3-07 18:11:32

잠꼬대

1. 든 사이에 자기도 모르게 중얼거리는 행위2. 포켓몬스터기술3. 2013년에 발매 된 뉴이스트의 앨범이자 노래

1. 든 사이에 자기도 모르게 중얼거리는 행위

영어: Somniloquy / Sleep-talking
한자: 譫語(섬어)

비 렘수면(NREM) 상태에서 일시적으로 깨어나게 됨으로서 잠에서 완전히 깬 사람처럼 언어를 구사하거나 몸을 움직이는 행위.

잠꼬대의 원인을 알려면 비 렘수면 상태의 정의부터 알아봐야 하는데, 쉽게 풀이하면 렘 수면은 을 꾸고 있는 상태며, 비 렘수면은 꿈을 꾸지 않는 상태를 의미한다. 꿈을 꾼다고 해서 더 깊은 잠에 빠진 상태로 착각하기 쉬운데, 오히려 REM 수면은 깨기 일보 직전이나 잠들기 일보 직전과 같은 얕은 수면 상태, 비 렘수면 상태는 깊은 잠에 들어있는 상태다. 비 렘수면 상태는 다시 3단계(예전에는 4단계)로 나뉘며, 잠을 자는 동안 여러 번 이 단계들을 오락가락 한다. 그런데 이 단계가 바뀌는 때에 간혹 깨어나는 경우 의식이 다소 활성화되어 언어를 구사할 수 있을 정도가 되면 내뱉는 소리가 잠꼬대다. 즉, 수면 상태라도 뇌의 일부가 깨어있기 때문이다.

깨어났다고는 해도 완전히 깨어난 것은 아니기에, 잠꼬대를 구사하는 상태에서 인간의 뇌는 의식이 또렷하지 않아서 타인이 인지할 수 있을 정도로 성량을 조절할 능력이 없다. 따라서 대부분의 잠꼬대는 웅얼웅얼 하는 수준에서 그친다.[1] 그리고 완전히 깨어난 것이 아니기에, 결국 얼마 안 있어 도로 잠이 든다. 물론 개인 차는 있어서, 잠꼬대가 일상 대화 수준으로 또렷하게 들리는 경우도 있다.[2] 이런 경우 괜히 옆에서 듣던 사람이 깜놀하기도 한다. 뭔가 평이한 어조로 중얼중얼 하길래 깨어있나 싶었더니 잠꼬대... 이런 사람을 봤을 때 말을 걸어보면 대답할 확률은 낮다. 그리고 대화가 아니더라도 갑자기 울거나 웃거나 하는데, 깨어난 후 옆에서 자던 사람의 질린 얼굴을 볼 수 있다. 특히 군대에서 겪을 수 있다. 질린 얼굴로 보지 말고 잠꼬대라고 너그럽게 이해하도록 해보자.

단, 잠꼬대하는 사람에게 말을 걸어 대화에 성공해도, 잠꼬대하는 사람은 이를 기억하지도 못한다. 아예 본인이 잠꼬대를 했다는 것 자체를 모르는 경우가 태반이다. 이게 좀 곤란할 때가 있는 것이, 낮잠을 자려고 일정시간뒤에 타인에게 깨워달라고 해놓고 숙면을 취한 경우 그 타인이 시간이 되어 일어나라고 했을 때 알겠다고 잠꼬대로 대답하는 경우 정말 난감하다. 타인은 대답을 들어서 더 이상 신경 쓰지 않지만 본인은 잠꼬대로 대답한 뒤에 계속 자버려 약속시간이라든지에 늦는 경우가 생긴다. 이게 다 상기한대로 꿈을 꾸고 있지 않은 비 렘수면 상태에서 일어난 일이기 때문. 간혹, 상체를 일으켜 세운채로 정상적인 대화를 나누다가 다시 누웠음에도, 다음날 일어나면 깊은 숙면을 하여 몸이 개운하다고.(...)인셉션 심지어 외국어를 구사하는 사람이라면 그 외국어로 잠꼬대를 하거나 자는 중에 전화까지 받는 경우도 있다. 부모님께 허락을 구할 때 이렇게 하는 약은 사람도 은근히 많다. 응이라고 하는 경우가 많아서...

이미 잠꼬대의 레벨이 아닌 것 같지만, 자신의 잠꼬대와 대화를 막연하게나마 기억하는 사람이 있기도 하다. 전혀 예민한 성격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예를 들면 잠들어있는 사람에게 "설거지 해놔라."라고 하자, 잠꼬대로 "응, 해놓을게."하고 대답한다. 그리고 푹 자고 일어나서 왠지 설거지 하라는 말을 들었던 거 같은데... 가끔 충분한 시간이 있으면 (2~30분?) 설거지하는 꿈을 꾸기도 한다. 경험담?

실제로도 꿈 꾸던 도중에 꿈 속의 내용과 연계되어서 잠꼬대를 하는 경우도 많다. 주로 뭔가 안 좋은 일이나 억울한 일을 당하는 내용을 꾸는 사람들은 중간에 열받아서 확 소리를 지르다가 그 소리에 자기까지 놀라서 깨기도 한다. 이런 경우는 당연히 자신의 잠꼬대나 꿈 내용을 기억한다. 아시발꿈 가끔씩 욕을 하는 사례도 보인다.

그러나 잠꼬대를 들어봤다면 알다시피 뇌의 전원이 나간 상태에서 잠깐 부팅된 틈에 지멋대로 내뱉는 소리가 잠꼬대이기 때문에, 가장 본능적으로 나오는 말인 모국어(여러분 같은 경우 한국어)로 뭐라뭐라고 얘기를 하는게 일반적이긴 하나, 너무 본능에 충실했던 나머지 완전히 언어 능력을 상실하고 외계어를 유창하게 내뱉거나 혹은 이게 불어인지 독일어인지 알 수가 없는 출처불명의 헛소리와 억양을 담아 웅얼거리는 경우가 거의 태반이다. 즉 문자 그대로 뇌가 만들어 낸 말을 아무런 필터링이나 인과관계를 고려하지 않고 되는대로 내뱉는 아무 말 대잔치의 경지에 이른 상태라고 봐도 좋다.

실제로 뇌가 잠들어있는 동안 행하는 행동이기 때문에 대체로 잠꼬대 시전자 본인은 자신이 잠꼬대를 했다는 사실 조차 인지하지 못하지만, 엄연히 뇌가 살짝 깨어나있는 동안에 하는 일이므로 잠꼬대를 하면 "내가 지금 누워서 입술을 움직여 뭐라는지 모를 이상한 헛소리를 했다. 대충 "슛브슈스슈습슈싯" 이라고 한 것 같긴 한데 하여튼 그랬다." 정도로 인지를 하는 경우도 있다. 물론 뇌의 핵심 기능은 잠든 상태이므로 왜 굳이 자다 말고 저런 소릴 내뱉어야 했는지, 말 뜻은 무엇이었는지 등등에 대한 이성적인 판단, 혹은 논리적인 인과관계따윈 멀리 꿈나라에 묻어놓기 마련이라 깨어나보면 왜그랬나 싶은 경우가 왕왕 있다.

수면마취를 한 상태에서도 잠꼬대와 유사한 행위를 하기도 한다.

일본에서는 잠꼬대에 대답을 하면 잠꼬대를 한 사람이 잠든 채 깨어나지 못하게 된다는 미신이 있다.

만화나 드라마 등, 대중매체에서의 잠꼬대는 매우 구체적이다. "아...안 돼요" 라든가, "아...이제 더 못먹겠어요."라는 잠꼬대가 많이 나온다. 원피스에서는 두 명 이상이 자면서 잠꼬대로 대화가 가능하다.

참고로 동물도 잠꼬대를 한다.

잠을 자면서 무의식적으로 하는 헛소리라는 의미 탓인지 궤변이나 망언을 비유하는 말로도 쓰인다.

2. 포켓몬스터기술

2세대 기술머신 35번, 4세대 기술머신 82번, 6세대 이후 기술머신 88번.
파일:잠꼬대.png
기술 이름타입분류위력명중PP
한국어일본어영어--10
잠꼬대ねごとSleep Talk
기술 효과특수 분류부가 효과확률
잠듦 상태에서만 사용할 수 있다.
자신이 배운 기술 중 하나를 무작위로 사용한다.
- - -

코골기와 마찬가지로 잠듦 상태에서만 쓸 수 있는 기술.

하지만 잠자기와의 궁합은 별로 좋지 않다. 잠자기를 채용한 상태에서 잠꼬대를 쓴다면 1/3의 확률로 잠자기가 나가기 때문. 3세대 이후에는 잠자기가 나오면 잠꼬대는 그냥 실패 처리된다. 잠꼬대의 성공률이 67%가 되는 셈이다. 처음 등장한 2세대에서는 잠꼬대에서 잠자기가 나오면 잠자기 효과를 그대로 받았다. 이 때는 잠자기-잠꼬대 콤보가 흉악한 전술로 악명을 떨쳤다.

잠꼬대로 쓰는 기술은 우선도가 무시된다는 점을 이용하여, 잠자기/잠꼬대/울부짖기/날려버리기 프테라로 무한 교체를 통해 스텔스록, 압정 대미지를 누적시킨다는 그럴듯한 전술이 있지만, 실전에선 시궁창. 130족이라고 항상 선공하는 게 아니라는 점, 잠자기를 쓰는 턴엔 무방비라는 점, 잠꼬대의 실패 확률이 33%나 된다는 점 등을 고려해 본다면 실전에서의 가치는 0에 가깝다.

오히려 실전에선 상대의 수면기에 대한 대책으로 채용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단순히 3공격기 + 잠꼬대로 기술 배치를 하고, 수면기를 받고 나와서 잠꼬대를 쓰는 식.[3] 특히 다크홀 너프전인 6세대까지 다크라이가 자주 나오는 초전설전에서 꽤 자주 채용하기도 한다.

4세대에서는 구애류 도구를 달고 잠꼬대를 쓰면 잠꼬대 기술 자체가 아닌, 잠꼬대로 나가는 기술을 사용한 것으로 판정되어 두 번째 턴부턴 잠꼬대를 사용할 수 없다. 5세대부터는 잠꼬대를 사용한 것으로 판정되도록 변경.

잠듦 상태에서도 근성 특성의 효과는 적용되기 때문에, 근성 포켓몬과의 궁합이 좋다. 구애스카프, 머리띠와 상성이 매우 좋은 근성 특성의 헤라크로스가 대표적.

5세대에선 기술머신이 삭제되어서 배우는 포켓몬 숫자가 많이 줄어들었으나, 6세대에서 도로 부활하여 다시금 범용성을 회복하였다.

7세대에서 Z기술로 쓰면 급소 보정이 2랭크 되는 효과가 있으며, 크로스춉, 스톤에지같은 급소 보정기의 경우 100%확률로 급소를 찌를 수 있다.

3. 2013년에 발매 된 뉴이스트의 앨범이자 노래

잠꼬대(음반) 문서 참조.

[1] 그러나 엄청 크게 괴성을 지르는 사례도 있다.[2] 이때 곁에서 듣는 사람이 알아들을 수 있을 만큼 또박또박 이야기하기도 한다. 이런 잠꼬대를 하는 중에 깨는 경우 처음엔 매우 또렷하게 이야기하다가→덜 깬 듯 웅얼웅얼→완전히 깸 상태를 3초 안에 겪는다.[3] 애니메이션에서도 한지우가 사용한 전략이다. 다만, 상대가 다크라이라 효과를 못 봤을 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