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8-04-08 20:12:45

자음

子音, consonant

1. 개요2. 분류
2.1. 성대 울림에 따른 분류2.2. 조음 위치에 따른 분류2.3. 조음 방법에 따른 분류2.4. 성절성에 따른 분류

1. 개요

소리가 조음기관에 의해 부분적으로 또는 전체적으로 막혀서 나는 소리이다. 닿소리라고도 한다.

예를 들자면 ㅋ은 혀의 뒤쪽으로 공기를 막아서 발음한다. ㅌ는 혀의 앞쪽으로, ㅍ은 두 입술로 발음하며, ㅎ는 목구멍을 이용한다. ㅁ과 ㄴ의 경우에는 코를 통해 공기를 막아서 발음한다. 당연히 비교되는 것은 모음.

여기서 성대가 울리느냐, 울리지 않느냐에 따라 무성음/유성음 대립이 생긴다. 물론 후두개 파열음([ʡ]) 같은 무성음도 유성음도 아닌 음가가 있기는 하다(...)

어떤 언어의 문자도 모든 음성을 표기하지는 않기 때문에[1] 언어학에서는 국제음성기호(IPA)를 사용한다. 흔히 잘못 알고 있는 것 중 하나는 한글의 한 자소는 하나의 음성만을 표기한다는 것인데 실제로는 음성이 아닌 음소를 표시한다. '고구마'의 음성을 IPA로 쓰면 [koɡumɐ][2]가 되는데 어두의 ㄱ과 뒤의 ㄱ은 한국어의 음소 체계에서 같은 음소(phoneme)일지언정 음성상으로는 다른 음성(phone)이다. 물론 우리 같은 한국어 원어민은 그런 걸 잘 구분할 수 없다. 이처럼 같은 음소로 여겨지는 다른 음들을 변이음(allophone)이라고 한다.

2. 분류

자음 분류
{{{#!folding [ 펼치기 · 접기 ] 조음 방법 비음 파열음 파찰음 마찰음 마찰접근음 접근음
탄음 전동음 설측음 내파음 흡착음 방출음 충격음
조음 위치 양순음 순치음 설순음 치음 치경음 후치경음 권설음
치경구개음 경구개음 연구개음 구개수음 인두음 후두개음 성문음
성대 울림 유성음 무성음
기식 유무 유기음 무기음
}}}||
  • 이곳 또는 이곳에서 실제 음성을 들어 볼 수 있다.

2.1. 성대 울림에 따른 분류

  • 무성음(voiceless, 안울림소리): 성대를 울리지 않는 소리
  • 유성음(voiced, 울림소리): 성대를 울리는 소리

2.2. 조음[3] 위치에 따른 분류

2.3. 조음 방법에 따른 분류

아래의 발음은 폐 기류(pulmonic) 음으로 분류된다.
아래의 발음은 폐외 기류(non-pulmonic) 음으로 분류된다.

2.4. 성절성에 따른 분류


[1] 한글도 예외는 아니다. [θ\](번데기 발음)을 생각해보자.[2] 꺾쇠 괄호는 음성을 표시하는 기호이다. 꺾쇠 괄호를 쓰기 곤란한 경우(특히 위키위키에서) /(슬래시)를 대신 쓰는 경우가 보이나, 사실 이는 적절하지 않다. 꺾쇠 괄호는 음성 표기, 슬래시는 음소 표기로 용도가 다르기 때문이다. '고구마'의 음성 표기는 [koɡumɐ\]이고, 음소 표기는 /kokumɐ/, /ɡoɡumɐ/, /고구마/ 등 다양하게 표기될 수 있다. 음운 표기에서는 하나의 음소에 같은 기호만 주면 어떻게 표기해도 상관없는데 음성 표기는 그렇지 않다.[3] 말의 소리를 내는 데 쓰이는 신체 부위. 대표적으로 성대가 있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