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3-15 09:46:35

응원

이 문서는 토론을 통해 두 가지의 의미를 지닌 응원은 치어리딩과 일치하지 않으므로 통합하지 않기(으)로 합의되었습니다. 합의된 부분을 토론 없이 수정할 시 제재될 수 있습니다.


應援
1. 첫 번째 의미
1.1. 관련 문서
2. 두 번째 의미

1. 첫 번째 의미

스포츠 경기에서 운동선수들의 힘을 북돋워 주기 위하여 관중들이 하는 행위. 이 행위가 스포츠화·전문화로 더 발전되어 치어리딩이란 개념이 있다.

자국의 국가대표나, 자신이 거주하거나 연고가 있는 지역의 팀을 응원하는 경우가 흔하며, 제발 한국인이면 맨유좀응원합시다처럼 ‘같은 국적의 선수가 뛴다’는 이유로 외국의 팀을 응원하기도 한다. 물론 딱히 연고는 없더라도 그냥 해당 팀이 좋아서 그 팀의 팬이 되는 경우도 있다.

RTS 게임에서는 비하적인 의미로 쓰이는데, 하라는 공격은 안 하고[1] 멀뚱멀뚱 지켜보기만 하는 유닛에 접두사처럼 쓰인다. 그 시초가 다름 아닌 스타크래프트 2에서 나온 타락귀의 별명인 응원귀.

1.1. 관련 문서

  • 견제 응원: 상대를 견제하는 응원이다.
  • 응원가: 응원을 하기 위한 노래이다.
  • 응원단: 응원을 하기 위하여 조직된 집단이다.
    • 서포터즈: 본뜻은 응원단과 같지만 축구에서 주로 사용하는 용어이다.
    • 치어리더: 본뜻은 응원단과 같은 뜻이지만, 한국, 일본에서는 치어리딩 전문 안무를 하는 여성을 뜻하는 경우가 많다.
  • 매스게임
    • 파도타기: 비교적 간단한 매스게임의 간략판.

2. 두 번째 의미

곁에서 성원함. 또는 호응하여 도와줌.

흔히 “화이팅”이라는 콩글리시가 이런 목적으로 통하는데 어찌나 보편화됐는지 한국에서 지내는 상당수 외국인들도 어지간하면 알아듣는 경우가 많다. 한국이나 일본에선 보통 힘내라는 뜻으로 다양한 표현들을 사용하는데, 미국에서는 “수고하시라”는 의미의 응원의 표현을 쉽게 찾기 어렵다는 얘기도 있다. 보통 “Great job!” 같은 평가적인 표현이 쓰인다지만, 찾아보면 “Keep up the great work!” 같은 격려와 성원의 표현도 사람 사는 곳이니 물론 존재한다.

손윗사람에게 수고하시라는 말은 예의가 없는 것이고, 정중한 표현은 ‘고생하십시오’라고 하는 것이라고 하나, 어차피 서로가 서로를 격려하는 훈훈한 상황에서 갑자기 엄근진한 표정으로 그런 태클을 거는 사람들은 거의 없으므로 “수고하십시오”도 어지간하면 무리 없이 쓰인다. 정확한 내용 확인 바람.

[1] 정확히는 못 하는 것이다. 공중 병력을 공격하라고 어택땅을 찍었는데 정작 해당 유닛은 대공 공격이 불가능하든가, 혹은 특수 능력만 있고 일반 공격이 없는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