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1-12 14:18:22

육하원칙

파일:나무위키+유도.png   한국의 걸그룹에 대한 내용은 육하원칙(걸그룹)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1. 본문

六何原則

1. 본문

한국어의 의문사
대상 무엇/ 누구 시간 언제
무슨 어떤 장소 어디
어느 정도 얼마
원인
방식 어찌하다
어쩌다
어떠하다
(어떻다)
어찌
어떻게

육하원칙(六何原則). 기사 작성의 여섯 가지 필수 조건을 말한다. 구성 요소로는
  • 누가 (Who)
  • 언제 (When)
  • 어디서 (Where)
  • 무엇을 (What)
  • 어떻게 (How)
  • 왜 (Why)

가 있다. 여기서 각각에 해당하는 영어 단어의 앞 글자를 가져와 5W1H라고 부르기도 한다.[1]

다소 영어 중심적인 표현이다. 다른 언어에는 있으나 영어에는 없는 의문사들이 들어가 있지 않으니.

기사 작성 이외에도 실용적인 활용법이 있는데, 바로 문제 해결을 위한 계획을 구상할 때이다. 문제 상황에 관련된 질문들을 육하원칙에 따라 하나하나 만들어 나감으로써, 어떤 정보가 필요한지와 무엇이 중요한지 정리해보게 된다. 그 외에도 주로 알려진 마인드 맵 등을 사용하는 방법도 있지만, 육하원칙의 가장 큰 장점은 전혀 모르는 부문이라도 어느 정도 계획을 잡을 수 있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무중력 환경하에 인간 유전자가 일으키는 변이' 에 관해서 마인드 맵을 펼치면 전공자가 아닌 이상 의미있는 청사진을 짜기 힘들다. 하지만 육하원칙에 따라 질문을 먼저 작성하면 '어떤 정보가 필요한가' 에 대한 것들이 명확해져 바로 조사에 나설 수 있게 된다.

[1] 사실 how 혼자 h로 시작하는 게 튀는데, 역사적으로는 how도 다른 의문사와 마찬가지로 'hw' 계열로 적었다. wh 문서 참고. 인도유럽어계 언어들은 대다수가 의문사 어휘에서 동원어쌍을 이룬다. 독일어의 'w-'[v\]나 로망스어의 'qu-'[k\]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