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5-26 03:14:15

원한의 전기 엔돌프

파일:attachment/endolf.jpg

怨みの戦騎エンドルフ[1]
신장 : 206cm (거대화 복원시 신장 : 51.5m)
체중 : 167kg (거대화 복원시 체중 : 417.5t)

1. 소개2. 작중 활약3. 기타

1. 소개

수전전대 쿄류저의 악역 캐릭터. 국내판 이름은 원한의 책사 엔돌프.[2] 성우마츠카제 마사야[3] / 이경태.[4][5]

캐릭터의 모티브는 촛불과 오즈의 마법사의 날개달린 원숭이[6], 트럼프의 조커. 얼굴도 원숭이를 닮은데다, 이름의 첫글자인 엔이 원숭이 원 자와 발음이 같다. 또한 엔은 '원망할 원(怨)'의 일본어 음독과도 같은 발음이다. 호르몬 중 하나인 엔돌핀도 섞여있는데 마침 그 엔돌핀은 매우 큰 스트레스 상황에서 고통을 경감시키기 위해 발생되는 물질이다. 엔돌핀을 누군가에게 원한을 해소하는 것으로 푸는 것에서 이렇게 작명한 듯.

데보스 군의 전기로 백면신관 카오스의 휘하 중 한 명. 이름대로 수집하는 감정은 원한. 괴팍하게 생긴 모습하고는 다르게 의외로 미형의 목소리를 가지고 있다. 이는 국내판 더빙도 마찬가지. 덕분에 목소리에 반해버린 팬들도 꽤나 많은 편이다. 게다가 도골드를 제외하고 은근 슬쩍 개그화가 진행중인 나머지 간부들 사이에서 제일 냉정한 성격을 가지고 있다.
"미안 미안.", "골치 아프군."[7], "머리가 아프군"이라는 입버릇을 가지고 있다.

2. 작중 활약

라큐로가 시간을 버는 동안, 백면신관 카오스가 이런저런 술수로 결빙성을 복구하고 리타이어했던 다른간부을 부활시킨 다음, 쿄류저에 대항할 수 있는 "원한"의 감정을 수집할 간부로서 25화 말미에 만들어낸다. 일단 26화에서는 악의 조직 신간부 보정을 풀로 받아 쿄류저를 찜쪄먹는다.[8]

하지만 3간부 중에 도골드하고는 상성이 안 좋은데, 도골드가 말단 괴롭히는 상관처럼 자꾸 뭐라 하면서 머리를 치자 열받아서 칼을 뽑아서 공격했다. 이와는 반대로 아이가론, 캔들리라하고는 상성이 좋은 편. 그런데 얌전히 말을 따르기 보다는 자신의 목적을 위해 이용하려는 면모도 은근히 보인다. 라큐로는 이런 모습을 지켜 보고 맘에 들지 않아 한다.

첫 등장부터 거대화를 해서 싸웠는데 원한을 쌓기 위해서라는 이유로 쿄류쟈의 공격을 일부러 받은걸 보면 이쪽도 만만치 않은 똘끼(...)를 자랑한다.[9]

27화에선 혼자서 데보 몬스터를 2체나 만들어 낸 것으로 보인다.

28화에서는 아이돌 프로듀스 사무실의 사장을 이용해 원한과 기쁨의 감정을 뽑아냈으며 카오스의 명령으로 토린을 끌고 온 다음 그의 왼쪽 날개를 자르고 캔들리라를 시켜 어둠의 노래를 부르게 해 토린을 폭주시킨다.

29화에서 다시 부활한 토린과 쿄류 레드 카니발의 맹공에 패배. 어디론가 잠적했으나...

주의.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이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도골드에 의해 통수를 맞으면서 그의 새로운 몸이 되고 만다.지못미 하지만 후회할 것이라고 도골드에게 말한것을 보면 역으로 도골드를 내부로부터 침식해서 더 강해질 가능성도 있다. 애초에 백면신관 카오스가 도골드에게 엔돌프는 자신과 데보스복수심의 결정체인 만큼 무슨짓을 할지 모르니 건드리지 말라고 주의시켰는데... 사망플래그

그리고 드디어 41화에서 카오스도골드에게 일을 맡기면서 원래는 엔돌프가 할 일이라고 하거나, 도골드가 엔돌프의 말투를 계속해서 사용하는 모습을 보여 이를 지적당하는 등 부활할 것이라는 떡밥이 여러가지 나왔다. 결국 42화에서 데보 야나산타를 조종하여 10수전 빅토리 맥시멈 피니시를 맞은 도골드의 몸을 깨부숴버리고 부활. 도골드에게 몸을 빼앗긴 이후 엔돌프는 도골드의 안에서 원한의 감정을 계속해서 키워 가며 최후엔 도골드를 잠식하고 도골드의 의지를 조종했던 것이였다. 부활하자마자 기념으로 얼굴만 남은 도골드를 깨부숴버리려고 했으나 캔들리라와 아이가론의 제지로 그만두고 철수한다. 참고로 캔들리라를 누님이라고 부르며 가장 강한 전기일지도 모른다는 말을 남겼다.[10][11] 43화에서 반란에 대한 처벌로 도골드에게 스스로의 전류로 고통을 주는 링을 장착시킨채로 등장. 초록색인 걸 볼 때 아마 데보스의 세포로 만든 모양.

쿄류저들을 불러내 도골드에게 싸우라고 명령하자 도골드는 자신을 몬스터 취급이냐고 화를 내지만 자신의 처지를 깨달으라며 도골드에게 고통을 주고는 충성을 시험해 보겠다며 쿄류저들과 전투시킨다.

그리고 쿄류 골드와의 전투중 뭔가를 결심한 도골드가 갑자기 태도를 바꾸어 엔돌프 님이라 부르며 충성을 맹세했을때도 별 반응이 없었으며 쿄류저의 브레이브맥시멈 피니시가 자신에게도 향하는 순간에도 피하지 않고 여유롭게 가만히 있는데 결국 도골드는 충성을 증명하기위해 스스로 엔돌프의 방패가 되었고 엔돌프는 마음에 들었다며 도골드에게 장착한 데보스의 초증식세포를 이용해 도골드를 거대화시켜 라이덴 쿄류진과 전투를 시킨다.

이 후 카오스가 새로운 전기 두명과 같이 복귀하면서 마구 화내다가가 갑자기 우울해 하다가 또 갑자기 웃고 기뻐하는 모습을 보고 다른 전기들이 놀라는 와중에 "드디어 때가 온건가...골치 아프군." 이라면서 카오스의 변화에 대해서 어느정도 알고있는 모습을 보인다.

47화에서 도골드와 함께 우츠세미마루를 공격하지만, 웃치의 일갈에 이미 오랜전에 정신을 차리고 있었던 도골드에게 통수를 맞고 합체한[12] 둘의 동시 뇌전잔광에 최후를 맞는다.
타인의 원한의 힘에 진 건가...? 머리가, 너무 아프군....!(원판)
내가 다른 사람의 원한에 당하다니...?! 골치가, 너무 아프다...!(더빙판)

최종화에서 성우 마츠카제 마사야가 직접 특별출연했다. 역할은 데보스가 파괴되어 가는 걸 보며 만세를 외치며 옆에 있는 사람과 하이파이브하고 포옹하는 시민 역할. 참조로 그 옆에 있는 사람은 도골드 성우인 츠루오카 사토시.

3. 기타

출연 빈도는 데보스 군의 오리지널 간부들에 비해 적었지만 카오스가 BRAVE에 대항할 수 있는 감정을 새롭게 알아내 창조한 전기이기 때문인지 카오스 휘하에서는 가장 우수한 능력을 보여준 간부가 되었다. 전투력도 도골드를 제치고 가장 강한 것[13]으로 보이며, 무엇보다 임무 성공률은 독보적인 수준.[14]

하지만 다른 과 달리 동료들이나, 데보 몬스터들을 이용하고 버리는 카드로서 대했고[15][16], 특히 도골드와 계속해서 반목했던 것이 그의 최후를 불러왔다.

[1] 다른 데보스 군 간부들이 그렇듯, 이 녀석의 이름의 어원도 원망할 원(怨)의 일본어 음독인 "엔"(エン)과 엔돌핀을 꼬은 것일듯.[2] 실제로 작중 엔돌프가 직접 계락을 짜서 행동했기에 책사라는 로컬라이징이 잘되었다.[3] 전자전대 메가레인저메가 블루 역이다.[4] 이 쪽은 가면라이더 디케이드 신켄저의 세계에서 타니 치아키 역을, 천장전대 고세이저에서 리더인 미르 역을 맡았다. 이후 닌자포스에서 노란색 막내 캐릭터를 맡게 된다.[5] 때문에 한일 성우 타락한 선배 대원이라는 개그가 성립된다.[6] 작중 나쁜 마녀가 부리던 날개달린 원숭이들을 말함.[7] 이는 공룡전대 쥬레인저마녀 반도라의 입버릇이기도 했다.[8] 검기에 월샷 등등....엄청난 액션을 보여준다.[9] 이안이 엔돌프를 제정신이 아니라고 말한다.[10] 물론 평소 잘 나타나는 능글함과 스무스한 직장(...)생활 태도로 보아 이 말은 캔들리라가 진짜 강해서 한 게 아니라 그냥 그 자리에서 쓸데없는 분란을 안 일으키려고 한 말일 가능성이 크다. 실제로 이 말은 들은 캔들리라도 으잉? 하면서 고개를 갸웃했다. 사실 아군에겐 버프&적에겐 디버프를 거는 능력이 있는 캔들리라가 싸움까지 진짜로 제일 잘한다면 그냥 만능일 뿐이므로(...)[11] 그러나 이후 카오스가 캔들리라를 데보스군 최대의 위험요소 여겼고, 엔돌프의 본질이 다른 전기에 비해 데보스에 가깝다는 점에서 본다면 잠재능력을 뜻하는 것일 수도 있다.[12] 진짜다. 갑옷인 도골드의 본체가 엔돌프의 공격으로부터 웃치를 지켜 줌과 동시에 빙의하고 있던 캄브리마에게서 분리해 웃치에게 붙은 것. 한쪽 눈이 항시 드러나 있으며 웃치의 의식도 멀쩡하다.[13] 도골드는 우츠세미마루와 라이벌 관계로서 막상막하의 실력을 보여주지만, 엔돌프는 다른 쿄류저와 함께 덤비는 우츠세미마루를 간단히 쳐발랐다.[14] 애초에 다른 간부들보다 등장 횟수가 적다. 아이스론도나 킬볼레로는 막판에 등장한 일회성 간부고.[15] 그 도골드도 엔돌프의 몸을 빼앗기 위해 거대화 셔틀인 라큐로를 협박하거나 어디 가두거나 폭력을 써서 일을 못 하게 만드는 게 아니라 라큐로 취향에 맞는 만화책과 그림 퍼즐을 잔뜩 사 줘서 일을 안 하게 만드는 식으로 최소한의 동료의식은 있었건만....[16] 이게 다른 간부들에게도 좋지 않게 보였는지, 42화에서 도골드가 그의 몸을 빼앗고 카오스에게 하극상을 계획하고 있음이 드러났을 때 다른 간부들은 도골드를 비난하기는 커녕 오히려 동정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사실 도골드를 제외한 간부들은 엔돌프의 눈치를 보는 척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