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5-13 15:32:42

양상훈


* 상위 문서: 기자(직업)/목록

1. 개요2. 경력

조선일보 주필
송희영(2014~2016) 양상훈(2017~) 현직

1. 개요

조선일보의 現 주필. 1958년 영천시 출생 대일고등학교, 서울대학교 산업공학과를 졸업했다.

2. 경력




1984년 조선일보에 입사했다. 이후 사회부·경제부·주간조선부·정치부·스포츠레저부를 두루 거치며 기자생활을 했으며
2004년 4월에 정치부장으로 임명된 것을 시작으로 데스크에서 활동하기 시작했다.
참여정부 시절에 정치부장을 맡았는데 조선일보의 성향을 따라 강력한 정부 비판 성향을 보여주었다.

이후 2006년 12월에 논설위원실으로 전보되었고, 다시 2008년 11월에 워싱턴특파원(지국장)으로 파견되었다.
이후 1년만에 돌아와 편집국 부국장을 거쳐 2011년부터 2013년 3월까지 편집국장을 맡았으며
이어서 논설위원 실장직을 2014년까지 맡았다.

2014년부터 송희영 논설주간이 주필로 승진하면서 논설주간으로 다시 승진했고,
불미스런 사건에 연루되어 2016년에 사임한 송희영 주필의 후임으로 2017년부터 조선일보 주필이 되어
현재 '양상훈 칼럼'을 집필하고 있다.
그리고 같은 해부터 신문방송편집인협회기금 이사장 직도 맡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