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7-08 23:02:41

솔로몬의 선택

파일:나무위키+유도.png   복면가왕의 출연자에 대한 내용은 솔로몬의 선택(복면가왕)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파일:나무위키프로젝트.png
이 문서는 나무위키 통합 미디어 프로젝트에서 다루는 문서입니다.
해당 프로젝트 문서를 방문하여 도움이 필요한 문서에 기여하여 주세요!


1. 소개2. 그 외

1. 소개

SBS에서 방영했던 법정 관련 전 시사교양 프로그램. 2002년 7월 13일부터 2008년 4월 14일까지 방송했다.

살다보면 일어날 수 있는 사건 사고들을 상황 재연극으로 보여주고, 여기서 법적 분쟁이 생겼을 때 어떤 판결이 내려질지 연예인 게스트 및 시청자들이 맞춰보게 한 다음 실제 법 전문가들이 설명해주는 포맷의 방송. 게스트 선택 멘트는 "배심원의 선택", 판결 멘트는 "솔로몬의 선택"이다.

예를 들어 '드라마 작가가 예전 남자친구에게 복수하기 위해 이름이랑 외모가 거의 비슷한 캐릭터가 나오게 해서 망신을 줬을 때, 이건 명예훼손이 될까?'라던가, '결혼식 도중 정전이 벌어졌고 그 사이 누가 축의금을 훔쳤을 때, 예식장은 축의금까지 물어줘야 할까?' 등. 시사교양 프로그램이지만 상황 재연극은 나름대로 코믹하게 만들었고 위의 예시들처럼 어떤 판결이 나올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끌어낼만한 소재를 잘 써서 꽤나 인기있었다. 취객연기를 하는 고승덕이 압권이었다. 그리고 애비메탈로 전설을 썼다.

초창기에는 코미디 요소가 강해 매우 황당한 내용이 간혹 등장했다. “예를 들어, 500원짜리 동전으로 400원짜리 라면과 100원짜리 계란 한 개를 샀는데 상한 계란이어서 라면을 먹지 못하게 되었을 때, 가게 주인은 500원을 배상해야 하는가?”와 같은 내용이라던가.[1]

임성훈MC였으며, 4명의 변호사가 고정으로 나왔다. 또 중반부터는 1명의 검사도 같이 나오기 시작했다. 출연 변호사들 중 고승덕, 김동성 등은 한나라당 - 새누리당 소속으로 모두 제18대 국회의원을 역임했다.

2. 그 외

파일:external/livedoor.blogimg.jp/fa7d972a.jpg
일본의 인기 버라이어티 '행렬이 생기는 법률사무소'를 표절한 의혹이 있었다. 위 사진처럼 인물들의 배치나 세트도 그렇지만 포맷조차 거의 비슷하다.

신은정 변호사가 수수료만 받고 변호를 해주지 않은 논란이 2008년 경에 벌어졌다.


[1] 이 때 가게 주인은 “계란을 라면에 넣어먹을 줄 몰랐다”며 500원 배상을 한사코 거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