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4-19 12:52:23

벙키

파일:attachment/근하신~1.jpg
SKT T1 갤러리의 paperBack이 2010년 산타갤 드랍 때 그린 그림.

1. 개요2. 상세

1. 개요

SKT T1마스코트 캐릭터. 콰오아 행성에서 온 외계인이라고 한다.
원래는 마스코트 캐릭터가 없었다가 KTF 농구 팀의 쇼군을 따라서 만들었는데, 쇼군보단 벙키가 귀엽다는 이유로 반응이 더 좋다.

2. 상세

공개된 프로필에 의하면 2008년 4월 13일에 취미와 특기가 컴퓨터 게임, 스타크래프트라고 한다. 평범한 마스코트 캐릭터 같지만... 주 종족이 테란에 이름도 벙커링을 따서 벙키라고 한다. 마스코트 캐릭터이므로 머리도 크고, 그 때문에 임요환 선수를 좋아한다고 적혀 있다. 아니 마스코트가 팀의 프랜차이즈 스타를 까도 되는건가?
사실 마스코트라는 건 훼이크고, 머리 크기, 이름, 그 외 특성 등에서 임요환오마쥬라는 것을 알 수 있다. 문제는 머리 크기, 벙커 등 안 좋은 점만 차용했다는 점. 황제드랍십, 전략가, 신출귀몰한 난전의 귀재 등 여러 좋은 것들도 많았을 텐데 저런 걸 보면 SK 프런트가 임까일지도 모른다.

임요환 제대 후 사진에 같이 나오는 모습을 자주 볼 수 있다. 기자들도 벙키와 임요환의 머리 크기가 크다는 것을 노리는 듯. 게다가 포모스에서는 라이브 인터뷰까지 떴다. 충격과 공포.

결국 kt의 마스코트였던 쇼군은 벙키에 밀려 사라졌고, 새로이 와이파이 군이라는 마스코트를 만들었으나 벙키에 비하면 반응은 영 좋지 않다.

마스코트가 없거나, 주전 선수가 마스코트인 스타크래프트 판에서 유일한 마스코트로 인기가 많다. 프로리그 오프를 가보면 애들이랑 놀거나 여자 팬들에게 수작 거는 일이 많다고. 광고 시간에는 해설진들이 별 말 안하면 춤도 춘다. 일례로 마지막 스타크래프트 1 스타리그인 티빙 스타리그의 결승전에서 광고 시간이 길어지자 강남스타일 춤을 춘 적이 있다.
그리고 도재욱이 아프리카에서 '벙키로 한 번 출연할 때마다 알바비로 5만 원을 줘서 2군에서 서로 하려고 했다'고 밝혔다.

스타팀 해체 이후에는 한동안 나온적이 없었는데,
2019 LCK 스프링 결승전에 T1 창립 15주년을 기념해 등장했다.
T1 공식 SNS 계정에 이벤트 참가 예시에 모델로 등장하는등 가끔 보일듯 하다.

주의. 이 문서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이를 원하지 않으면 여기를 눌러 문서를 닫을 수 있습니다.

벙키의 정체에 대해 공개 전까지는 대부분 집으로 쫓겨난 김성제 혹은 주훈이라고 추측했었지만, ESC에서 나온 박용운 감독의 말에 의하면 모두가 한 번씩 돌려썼다고 한다. 흠좀무 하지만 사실은 대부분 알바가 쓰고 있었다고 한다. 최병훈 감독은 인터뷰에서 밝히길 자신은 처음 티원에 입사했을때는 벙키 역할부터 시작했다고 밝혔다. 말그대로 밑바닥부터 최고자리로까지 오른 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