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8-07-07 10:29:02

대방광불화엄경

화엄경에서 넘어옴
파일:나무위키프로젝트.png
이 문서는 나무위키 불교 프로젝트에서 다루는 문서입니다.
해당 프로젝트 문서를 방문하여 도움이 필요한 문서에 기여하여 주세요!

오부대승경
화엄경대집경대반야경법화경열반경



대방광불화엄경(화엄경)
大方廣佛華嚴經(華嚴經)
महावैपुल्यबुद्धावतंसकसूत्र
Avataṃsaka Sutra

1. 개요2. 내용

1. 개요

대방광불화엄경(大方廣佛華嚴經), 짧게 화엄경(華嚴經)이라 부른다.
대승 불교의 중요한 경전이다. 대승 불교의 종합 학습서라고 말할 수 있다.
석가모니불이 처음 깨달았을 때의 경지를 설하고 또한 그 경지에 도달하는 방법을 설한 경전이라고 전한다.

이 경전은 나가르주나(용수보살)가 용궁에서 가져왔다고 전하고 있다.
나가르주나가 용궁에 갔을 때 세 가지 화엄경이 있었는데 첫 번째 화엄경은 우주와 같이 너무 커서 가져오지 못했고 두 번째 화엄경도 너무 커서 가져오지 못했으나 세 번째 화엄경은 가져올 수 있어서 가져왔다고 한다.
화엄경은 그 내용이 방대하기 때문에 다 읽기 힘들다. 그래서 짦게 요약한 것이 화엄경 약찬게이다.

학자들은 화엄경을 바닷가 근처에서 결집한 경전으로 추측하고 있다. 우리가 아는 여러 가지 수 단위의 출처이기도 하다.

2. 내용

석가모니불비로자나불이 하나가 되면서 시작된다. 하나의 작은 티끌 속에 무한의 세계가 있다. 그 무한의 세계에 수없이 많은 부처가 있다. 그 부처들의 이름은 수없이 많다. 고통을 없애는 사성제 또한 그 명칭이 수없이 많다. 다만 중생의 마음과 행위에 따라 무수한 이름이 붙여진 것일 뿐이다. 모든 것이 공(空)하여 실제가 없음을 알아야한다. 부처가 깨달은 법은 단 하나이며 변하지 않는다. 일체에 평등하게 작용한다. 그러나 모든 것은 그 카르마에 의해 다르게 나타난다. 불법(佛法)을 구하려면 게으르지 말고 부지런해야 한다. 모든 부처님의 몸은 하나의 법신(法身)이다. 화엄 경계에서 보면 시방삼세의 모든 부처님은 비로자나 부처님의 화신이다. 일체 중생도 비로자나불의 화신이다. 일상생활 속에 부처님의 가르침을 찾을 수 있다. 하나하나의 의미를 잘 알아야한다. 신심(信心)은 근신하는 근본이다. 보살은 모든 부처님을 공양하고자 생각하여야 한다. 일체의 오욕(五欲)은 모두가 허망하고 물거품과 같다. 항상 진실하고 청정한 보살행을 구하라. 대승을 믿는 마음을 일으켜라. 최고의 깨달음 구하는 자는 보살행을 닦아야 한다. 부처님의 가르침에 대한 청정한 눈을 구하여 팔정도의 길을 따르라. 일체의 차별을 초월한 모습이 부처님의 성품이다. 진실을 진실이라고 알며, 진실하지 않은 것을 진실하지 아니하다고 알아라. 하나에 의하여 많음을 알고, 많음에 의하여 하나를 안다. 모든 것은 의지하는 곳이 없이 다만 인연에 의하여 일어난다. 깨달은 이에게는 집착이 없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