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11-18 18:55:40

나 혼자 남자다

파일:attachment/나 혼자 남자다/Example.jpg
코너명 나 혼자 남자다
시작 2014년 8월 17일
종료 2014년 12월 28일
출연진 박성광, 허안나, 성현주
김니나, 안일권, 정승환[1]
유행어 형이라고 생각해 (허안나)
꼬집고 할퀴고 깨물어 버려 (안일권)
여~기 있잖소!~ | 이쁴다~ (정승환)
나 퇴근할래! (성현주)
들켰네? (김니나)
어우~ 기빨려! (박성광)
BGM Knife Party - Power Glove

1. 개요2. 방영 내역3. 등장인물
3.1. 박성광3.2. 허안나, 성현주, 김니나3.3. 안일권, 정승환

1. 개요


나 혼자 산다+나는 남자다.

여초 직장인 '레이디 컴퍼니' 내에서 사실상 유일한 남자신입사원의 애환(?)을 다룬 개그콘서트의 코너. 또한 하렘물을 꿈꾸는 남자들에게 현실은 시궁창임을 알려주기도 하는 코너.

개그프로 특성상 과장이 지나친 면이 없진 않지만 여초 직장에서 근무하는 남성들에게 특히 많은 공감을 얻었다. 특히 유통, 디자인, 패션과 관련된 사무 업종의 경우 진짜로 팀에 남자는 본인 한 명밖에 없는 경우가 종종 있기 때문. 물론 항공기 승무원이나 간호사처럼 압도적인 여초라 하더라도 업종 특성상 군대를 방불케 할 정도로 남초 집단과 분위기가 별 차이가 안 나는 집단도 있으니 너무 성급하게 판단하지만은 말자.

2. 방영 내역

2014년 8월 17일, 첫 방영되었다. 첫 방영 때의 출연진은 신입사원 역에 정윤호, 여사원 역에 허안나·조승희·허민, 남사원 역에 안일권·정승환이었으나, 8월 24일 통편집 후 8월 31일 다시 방영되면서 허안나, 안일권, 정승환만 남고 현 출연진으로 대거 교체되었다. 멤버가 물갈이되면서 파라킹 홈쇼핑 이후 개콘에서 이렇다 할 활약이 없던 공채 22기 개그맨 성현주의 오래간만의 복귀작이 되었으나[2] 결국 이 코너가 개콘에서의 마지막 출연작이 되었다.

2014년 12월 28일에는 조여정이 특별출연했고, 이를 끝으로 코너는 종영되었다.

3. 등장인물

3.1. 박성광

주인공으로, 신입사원이며 여친이 있다. 세 여자 직원들로 인해 온갖 수난을 겪게 된다. 매번 모종의 일로 식사를 거른다던가 해서 상사인 허안나와 성현주가 싸들고 오는 음식물에 홍역을 치르고 있다.

2014년 10월 5일에는 여자들 앞에서 바지를 벗고 바바리맨이 되는 대굴욕을 당했다.

12월 9일에는 허안나와 성현주가 강제로 바지를 벗겨 팬티 바람이 되는 창피를 당하기도 했다.
끝부분에서 "아우 기빨려!"라는 한탄을 하면서 코너가 끝난다. 영원히 고통받는 박성광.

3.2. 허안나, 성현주, 김니나

박성광과 같은 부서의 선임 직원들로 직급은 허안나 - 성현주 - 김니나 순이다.

허안나와 성현주의 경우 등장할 때부터 우월한 키키 작은 박성광을 압도한다. 여자 부장 허안나는 박성광에게 자신을 "편한 형이라 생각하라."며 신체 접촉을 강요(...)하며 박성광의 기를 빨아간다. 성현주는 박성광이 무심코 한 행동에 크게 상처를 받고 "나 퇴근할래!"라며 박성광을 난처하게 하는데, 이때 옆에서 이죽거리는 허안나 때문에 부서의 분위기가 엉망이 되고, 박성광은 이들 사이에 낑겨 어찌할 바를 몰라하게 된다.
김니나는 박성광에게 여친이 있냐고 물어보는데, 박성광이 있다고 말하면 "재밌는 게임이 되겠는 걸?"이라고 말한다. 게다가 박성광이 멘붕에 빠질 때마다 자신이 이겼다며 "1대0", "2대0" 식으로 스코어를 대충대충 매긴다(...). 박성광의 멘탈이 김니나의 집적댐 정도는 감당할 수 있을 정도로 강화된 후엔 더이상 '재밌는 게임' 발언이나 스코어 드립은 하지 않고 있다. 대신 자신의 추파가 박성광에게 들키면 "들켰네에?"라고 능청스럽게 웃으며 박성광에게 손가락 총을 쏘는 게 포인트. 저게 뭐냐고 어이없어 하는 박성광의 모습도 포인트.

3.3. 안일권, 정승환

직급은 각각 과장과 대리. 박성광보다 먼저 입사한 남자 사원들... 이긴 한데, 말투와 행동이 이미 여성화(!)된 생물학적으로만 남자인 사실상 여사원들이다(...). 이들도 신입사원 때 박성광처럼 빨리다가 결국 여성화된 듯. 근데 9월 21일 방송분에 박성광이 실제로 "나도 저렇게 되는거 아니야?" 라고 말한다. 박성광이 보고 있나? 안일권은 슈퍼스타 KBS에서 선보였던 요리연구가 이정섭 흉내를 연상시키는 여성스러운 말투를 사용한다.[3] 또한 이들이 대화중 사용하는 말투는 왠지 명절마다 며느리들이 나누는 대화를 연상시킨다. 그래도 결혼을 한다거나, 여동생을 소개시켜달라거나 하는 대화를 하는 것을 보면 성적 정체성까지 바뀐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여사원들에게 기가 빨린 박성광이 이들을 보자 같은 남자라 반가워하며 포옹을 하거나 악수를 하는 등 신체적 접촉을 하면서 인사를 하는데, 안일권은 소스라치게 놀라며 "어딜 만져"라며 박성광의 뺨을 때리는 등 거부 반응을 보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보다도 남자다운 놈 있으면 나와보라 그래!"(안일권)→"여~기 있잖소!~"(정승환)라며 본인들은 남자다움을 강조한다(...).

요새는 나름 안면을 텄는지 기빨린 박성광이 먼저 다가가는 입장이 아닌, 이들이 먼저 음식이나 술같은 것을 사주겠다고 먼저 다가오는 상황이 많다. 날로 말투가 기괴해지는 안일권이 매번 다가오면서 "삑씽그왕"[4]이라고 자신을 부르는 것에 대해 박성광이 "삑씽광이 아니라 박성광이라고요!"라고 화내는 게 일상이 된 듯.


[1] 1회 방영 이후 출연진이 대폭 바뀌었다. 출연진에 대해서는 아래 '소개' 항목 참조.[2] 딱 한 번 방송하고 사라진 '뷰티스쿨'에 나온 것이 전부였다.[3] ㅏ를 ㅐ 또는 ㅢ 발음으로 낸다. 예로 삼육구는 싐육구~ 싐육구~ 다.[4] 처음엔 '븩싱광'이라 하다가 말투가 점점 더 괴상해지면서 '빽씅그왕', '븩싕그어앙' 식으로 점점 괴랄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