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8-12-15 20:29:05

기적의 사람

파일:attachment/기적의 사람/1a.jpg
유리가면에 등장하는 작품, 실존하는 영화미라클워커를 바탕으로 만들어 냄.

헬렌 켈러의 이야기. 내용은 2살 때 열병으로 인해 삼중고(시각, 청각장애로 인해 말도 못하는 것)를 겪게 된 헬렌, 그런 헬렌을 맡은 앤 설리번은 과연 동물과 같은 상태인 헬렌에게 어떻게 언어라는 것을 가르칠 것인가?

다이토 극장의 첫 상영작이었던만큼 헬렌 역은 나름대로 치열한 오디션을 통해서 결정되었다. 앤 설리반 역에는 히메가와 우타코가 맡았고, 헬렌 역에는 히메가와 아유미기타지마 마야가 더블 캐스팅되어 각각 상반된 헬렌의 모습을 연기했다. 아유미는 원작 그대로의 헬렌을 극한으로 재현하는 연기를 펼쳤고, 마야는 원작을 재해석한 캐릭터를 만들어냈다. 마야와 우타코가 벌이는 애드립 연기 대결(?) 또한 이 파트의 백미이다.

마야, 아유미 두 사람 모두 공연이 비는 날에 공연장 앞 복도에서 붕어빵을 우걱우걱 하고 있는데 왠지 모르게 귀엽다. 라이벌끼리 엉뚱한 면에서 닮는건가..

여담이긴한데, 원작인 미라클 워커는 국내 상영당시 기적은 사랑과 함께라는 제목으로 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