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2-25 21:56:11

가이에키

1. 개요2. 가이에키에 처해진 주요 다이묘

1. 개요

改易(개역). 사무라이막부에게 영지 및 재산을 몰수 당하는 것을 의미한다. 무로마치 막부 때는 슈고 다이묘를 해임하는 의미로 쓰였고, 에도 막부에서는 영지 몰수의 의미로 쓰였다.

주로 아래와 같은 이유로 영지가 몰수되었다.
  • 자손(양자 포함)이 없어 가문이 단절되는 경우: 양자가 아닌 친자가 있어도 막부에 후계자를 등록하지 않으면 후계자가 없는 것으로 간주하고 영지를 몰수 한다.
  • 막부에 반대하는 정적 제거: 세키가하라 전투, 오사카 전투 이후 대량으로 발생했다.
  • 무가제법도 위반: 무사들이 지켜야 할 법으로 도쿠가와 히데타다가 반포한 규정
  • 살인 등의 중죄
  • 영지 내의 반란: 시마바라의 난

주로 17세기 초중반에 에도 막부가 대대적으로 반대파 숙청을 위해 가이에키를 실시했으나, 로닌들의 급증으로 18세기 이후에는 되도록 가이에키를 자제하게 된다.

2. 가이에키에 처해진 주요 다이묘


[1] 번에 속해 있는 사무라이가 탈번(자신의 번을 버리고 떠남)하면 사형에 처해지지만 이 경우는 다이묘가 탈번하는 전대미문의 사건인 데다가 막부 말 혼란기라서 가이에키로 끝났다. 게다가 가이에키 처분도 막부가 내린 게 아니라 메이지 신정부가 내렸다.[2] 사망년도에서 볼 수 있듯이 말년에는 아파트 같은 현대 문물까지 경험하게 된다. 이 사람이 죽은 장소도 둘째딸의 아파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