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8-06-02 11:16:34

황금복

SBS 일일 드라마 돌아온 황금복의 여자 주인공. 배우 신다은이 연기한다. 신다은의 연기인생 첫 타이틀 롤.
파일:external/img2.sbs.co.kr/WE96930880_w666.jpg
"이거 놔!"
환경미화원 황은실의 딸. 달동네에서 백예령, 서인우네 가족들과 함께 살아가고 있었다. 엄마 황은실과 백예령네 가족(백예령, 백리향)과 함께 간 일본 여행에서 교통사고로 엄마를 잃는다.

그 후 황은실, 백리향, 백예령을 찾기 위해 9년 간 일본한국을 방랑했으며, 그 과정에서 사례금 사기를 당해 전재산을 잃는 개고생을 한다. 옷에다가도 실종 전단지를 프린트하고 다녔다.

불행 중 다행히 다시 인우를 만났다. 돈을 벌기 위해 TS그룹에 청소부원으로 입사하였다가 경영기획팀 인턴으로까지 승격하게 되었다. 기쁨조 인증을 했다 강문혁과 백예령의 결혼이 결정되어 회사 내 입장이 곤란해지는데 기억을 되찾은 은실이 몰래 도와준다. 백예령 때문에 물 건너갈 뻔한 독점계약건을 해결하면서 대리로 승진했다. 이후로 엄마도 찾고 하는 일도 승승장구하며 그간의 고생을 털어내고 있는 중이다. 엄마를 다시 만났을 때 사족보행으로 엄마한테 다가가 아이처럼 엉엉 우는 모습이 정말 애절해서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쏙 빼놨다 예령의 본색을 알게 된 이후엔 간간히 물을 먹였다. 서류를 밟거나 무릎을 꿇리거나 물따귀를 날리거나.

이 문서에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강문혁과 마찬가지로 출생의 비밀이 있는데 TS그룹 강태중 회장이 친부다. 86화에서 친자 확인 결과 강태중이 친부임으로 밝혀졌다. 전작에서는 부부였는데

은실의 사고와 관련된 모든 비밀을 알게 된 이후에는 완전히 각성해서 엄마와 함께 차근차근 악녀들을 밟아가고 있다. 분명 각성은 확실히 했는데 지혜가 부족하다. 성질 급하고 참을성이 부족해 흥분을 잘해서 "진정해 금복아"라는 소리를 많이 듣었다. 이 성질머리로 강문혁흑화하는 원인을 제공했다 나중에는 서인우와 결혼해 딸을 낳는다.

시청자들에게는 페이크 주인공 취급을 받고 있다. 분명 이 인물이 드라마 타이틀에 올라가는 있지만 실질적으로 극의 중심이 되는 건 황은실이기 때문이다. 극중 황금복이 겪는 시련은 차미연이 황은실을 괴롭히려다 발생한 간접적인 여파이기 때문에, 복수의 주체도 황은실이지 황금복이 아니게 되어 비중이 확 떨어진 것이다. 충격 받지 말라는 이유로 주변 인물들이 진실을 숨기려고 해서 가장 늦게 진상을 알게 되기 때문에 대처도 가장 늦는 편이다. 모든 진실을 안 이후에도 황은실의 보조자 역할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그래도 박차돌, 장보리, 금사월처럼 욕을 먹진 않는다.[1] 페이크 주인공 취급도 어디까지나 황은실이 극의 중심이라 선역, 악역 할 것 없이 주인공에게 진실을 알리지 않아 제대로 된 활약과 비중이 적을 뿐이라 그런 것이다. 지혜는 부족할지언정 보살은 아닌지라 복수에 있어선 황은실보다 더 극단적으로 행동할 때가 많다. 활약도 가끔하기에 주역으로서의 평은 셋보다 낫다.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돌아온 황금복 문서의 r150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1] 물론 차미연을 감싸는 강문혁에게 야박하게 군다며 비판을 받기는 하지만 차미연이 자신의 어머니를 죽이려 하고 반성은 커녕 우리들을 밀어내려는 등 결코 갱생의 여지가 없는 인간 말종이라 너무하다는 의견이 있어도 신득예처럼 어느 정도 이해의 여지가 있어서 너무 보살을 보여준 박차돌, 장보리, 금사월처럼 공감이 안 가 욕 먹는 수준이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