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1-23 22:39:46

젠틀 채프먼

파일:external/blog-imgs-13.fc2.com/9-2.jpg

기동무투전 G건담의 등장인물. 성우는 나카타 카즈히로/김수중.

제 9회 건담 파이트부터 꾸준히 네오 잉글랜드의 대표로 참전한 건담 파이터로 이 때의 전용기는 브리튼 건담. 첫출전한 9회와 10, 11회에 걸쳐 12년간 3번이나 건담파이트에서 우승한 네오 잉글랜드의 영웅으로, 그의 활약은 각 콜로니의 군비 확장 풍조를 가져와 12회 건담 파이트가 4년간 연기될 정도였다.[1]

3연속 우승자답게 특기인 스나이퍼로서의 사격 솜씨는 대단히 우수하다. 또한 신사적이고 당당한 태도를 가진 기사다운 인품의 소유자라고 한다. 건담파이터이자 훌륭한 신사였던 그를 네오 프랑스죠르쥬 드 샹드가 매우 존경했었기에, 그와의 건담파이트에서 패한 뒤 밝혀진 진실에 상당한 충격을 받기도 했다.
"싸움이란 비정한 걸세……. 특히 패자한테는 말이야."

그러나 제 12회 건담 파이트에서 마스터 아시아에 의해 건담 파이트는 격투기 중시의 방향으로 회귀하였으며,[2] 이 때부터 명예와 영광에 집착하는 모습을 보였다. 제 13회 건담 파이트에서는 존불 건담[3]에 탑승했으나, 신체적으로도 사격 솜씨로도 한계에 달했으며, 약까지 먹고 아내의 협력까지 받았지만 결국 도몬 캇슈한테 패배하고 사망했다. 여러모로 자의반 타의반으로 꼭대기에서 내려오지 못하고 억지로라도 머물러야만 하는 챔피언의 운명을 비롯해 노병이 죽지는 않더라도 사라져야 할때는 알아야 한다든가 필멸의 운명을 타고난 이상 영광이 영원할 순 없으니 제때 제때 후계자를 키워놔야 한다는 점 등을 상기시켜 주는 인물.[4]

이후 DG세포에 감염당해서 부활한 다음에는 맨손으로 벽을 부수는 괴력이나 비겁한 수단도 주저없이 쓴다거나, 눈에 띄게 흉폭한 언동을 보여주는 등, 이전과는 다른 사람이 되어버렸다.[5] 이는 역시 사이사이시에게 패해 한번 죽었다가 DG세포로 부활한 네오 이집트의 건담파이터가 복수에 불타는 기계좀비가 되어버린 것과 마찬가지로, 시체에서 소생한 채프먼도 자아는 사라진 채 승리에 집착하는 꼭두각시 인형으로 변해버린다.

죠르쥬 드 샹드와는 의외로 건담 파이트를 많이 했는데 생전에 처음 붙었을 때는 비겁한 수를 써서 승리했었다. 이후 부활하면서는 오히려 죠르쥬에게 결국 패배를 한다.[6]

란타오섬에서 벌어진 결승전 배틀로얄에서도 데빌 건담 사천왕들 중 하나인 그랜드 건담을 몰고 치보데, 죠르쥬와 2대 1로도 몰아붙이는 격전을 벌이다, 치보데가 건담 맥스터의 리볼버로 발사한 로제스 비트가 조종석에 명중하여 그대로 격파되어 소멸한다.

그야말로 고인드립의 가장 큰 피해자. 과거의 3회 연속 건담 파이트 우승자를 이런 식으로 부활시켜서 졸렬한 이미지로 만든 것에 대해 마스터 아시아를 안 좋게 보는 사람들이 많다.[7][8]


[1] 이유가 상대 건담의 머리가 파괴되면 지는 규칙을 잘 이용해 저격만으로 3회나 우승하면서 11회 건담 파이트는 대놓고 총을든 모빌파이터 들이 대규모로 참가한 전쟁이나 마찬가지였다고[2] 위에 적힌 대로 11회 12회는 전쟁이나 마찬가지의 장비로 참가한 국가가 대다수 였는대 마스터 아시아가 총이든 뭔든 전부 권 하나로 갈아 버리면서 우승했다[3] 참고로 John bull은 프랑스에서 영국인을 얕잡아 부르는 호칭. 그래서 해외에 수출될 때는 '로열 건담'으로 개명됐다.[4] 채프먼은 어떤 의미로는 구 셔플동맹안티테제라고 할 수 있는 인물이다. 비록 영웅에 노병이라는 공통점이 있으나 차이점은 자신 후계자이 있지만 채프먼은....[5] 불법으로 참가한 것에 회의를 느껴서 자국으로 돌아가려던 네오 잉글랜드의 윌리엄 경을 자신의 두 손가락으로 죽여버릴 정도였다.[6] 존불 건담이 위기에 빠지게 됨으로서 연기를 품고 정체 불명의 초거대 건담으로 죠르쥬를 농락하지만 로제스 비트에 의해서 눈에 박혀 버린 체 결국 사라져 버린다. 이후 쓰러져 있는 존불 건담의 눈에서 로제스 비트가 검출 되는데 그 때는 눈치를 채지 못했다.[7] DG세포 감염 이후로는 마스터 아시아의 충실한 부하가 된다. 아마 죽은 후 DG세포를 주입시킨 건 아무래도 데빌 건담에 대해 잘 알고 있는 그 사람뿐이다.[8] 사실 범인이 진짜 그 남자라면 동기가 충분한게, 건담 파이트에 총기를 들고 참가해 국비확장과 지구 황폐화에 가장 크게 일조한게 다름아닌 채프먼이니 거기에 대해 원한을 가지고 있었을 가능성이 높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