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3-14 21:39:56

요나스 게르네르트

파일:Jonas_Geirnaert.jpg

파일:Jonas_Geirnaert_owner.png
오너캐?(오른쪽). 왼쪽은 카보우터 웨슬리

Jonas Geirnaert

강영만, 임총안티테제

벨기에의 영화편집자 겸 만화가, 애니메이터, 코미디언. 1982년 7월 28일 출생으로 "플랫라이프"(Flatlife)라는 단편 애니메이션으로 칸 영화제에서 수상했으며 카보우터 웨슬리라는 만화와 그것을 원작으로 한 애니메이션으로 벨기에에서 큰 인기를 누렸다. 낙서한듯한 퀄리티임에도 대박을 쳤다는 점에서 강영만, 임총과 강하게 대비된다고도 볼 수 있다.[1][2] Neveneffecten라는 TV 코미디 시리즈를 만들기도 했다. 한국을 포함한 해외에서는 그렇게 인지도는 없는 편이다.[3] 한때 Neveneffecten이란 코미디 그룹으로 활동하기도 했고, 요즘은 VRT의 De Ideale Wereld같은 TV 프로그램에서 코미디언으로 활동하고 있다.

정치적인 행보도 있는데 마르크스-레닌주의 정당인 벨기에 노동당(Partij van de Arbeid van België) 소속이기도 하며 칸 영화제에서 그의 작품 플랫라이프가 수상할 당시 미국인들에게 조지 W. 부시에게 투표하지 말라고 하는 등의 극좌에 가까운 성향을 보이기도 했다. 물론 플랫라이프는 정치적인 의미를 담은 작품은 아니지만 이전작 The All-American Alphabet에서 알파벳별로 미국을 풍자한 내용을 담은 바 있다. 하지만 이 사례를 제외하고는 정치적 의미를 담은 작품은 만들지 않는다. 정치와 자기 작품은 분리하는 듯.

1. 작품






[1] 문화적 차이가 아니냐고도 하겠지만 강영만김치 전사는 영어권을 의식하고 만들었음에도 비웃음만 실컷먹었다. 거기다 그 녀석이 문화적 차이 운운하며 변명거리 대상으로 지목한 사우스파크는 왜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권에서도 인기가 많은지도 생각해보자[2] 더군다나 게르네르트가 좌익 성향을 가진 애니메이터라는 점을 보면 국수주의 성향을 가진 강영만과는 정치적으로도 정반대라고 볼 수 있다.[3] 다만 부산국제영화제에 플랫라이프를 출품한 적은 있지만 이 역시도 작품 출품 정도로만 그쳤다. 또한 2017년에는 한국에서 플랫라이프에 대한 분석 논문이 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