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7-20 21:16:13

엠페러 아이


파일:external/vignette1.wikia.nocookie.net/latest?cb=20140117165411.png

파일:external/40.media.tumblr.com/tumblr_nqt5jnPabl1t8tn3wo3_1280.jpg

1. 개요2. 불완전 상태
2.1. 엠페러 아이2.2. 궁극의 패스
3. 완전 상태
3.1. 벨리알 아이3.2. 엠페러 아이
4. 관련 문서

1. 개요

'엠페러 아이/Emperor Eye(천제의 눈/天帝の眼)'

쿠로코의 농구의 등장인물 아카시 세이주로의 재능이자 능력.[1] 테이코 중학교 시절 때 무라사키바라와의 1대1 대결에서 각성한 능력이다. 다만, 아카시 본인의 인격이 분할된 상태로 각성한 재능이기 때문에 능력이 분할되어 보쿠시(오드아이)의 엠페러 아이(관찰안)와 오레시(적안)의 궁극의 패스(코트 비전)로 불완전하게 나뉘었다. 그렇다고 각 인격이 서로의 능력만을 보유하는 것은 아니며, 각자의 인격마다 더 특화된 능력을 가지게 된 것이다.[스포주의]

EXTRA GAME 및 극장판의 등장인물 내시 골드 주니어 역시 동일한 능력을 사용하지만, 본인은 이를 '벨리알 아이'라고 부른다.

2. 불완전 상태

2.1. 엠페러 아이

엠페러 아이는 인간의 호흡, 심박수, 발한, 체온 변화, 근육의 수축 등 보고 있는 상대방의 세밀한 인체 반응을 전부 포착할 수 있다. 때문에 상대가 얼마나 다양하고 많은 기술을 시전하더라도 아카시는 그 모든 움직임을 완전히 사전에 읽고 봉쇄할 수 있기에 결과적으로 공격이든 수비든 모든 기술을 무력화한다. 오레시 역시 엠페러 아이를 사용할 수 있지만, 보쿠시 쪽이 더 먼 미래를 볼 수 있는 것으로 묘사된다.

파일:external/vignette2.wikia.nocookie.net/Ankle_break_Takao.gif

파일:external/vignette2.wikia.nocookie.net/Emperor_eye_against_Midorima.gif
첫 등장은 슈토쿠 전의 제3쿼터. 사실 작중에서 아카시가 미도리마를 1:1로 막겠다고 하자 팬들은 작품의 흐름상 아카시가 이기는 건 분명할 것 같지만(…) 구체적으로 대체 어떻게 막아낼 것인지에 대해서 관심을 모았다. 신체적 여건상 농구에서 단신 선수가 장신을 막기란 지극히 어려운 일이다.[3] 그렇기에 아카시보다 무려 22cm나 큰 센터급의 신장과 뛰어난 운동 능력을 지녔으며 무엇보다도 웬만한 선수들은 손도 닿지 않는 높은 타점의 슛을 무기로 삼는 미도리마는 상식적으로 생각했을 때 단신으로서는 도저히 막을 수 없는 절망적인 상대라 볼 수 있다. 실제로 작중에서 아카시와 미도리마가 1:1로 대치하자 타카오는 "진짜냐... 저 신장차이로?"라고 생각했으며 미도리마 또한 갑작스러운 타이밍에 높이를 살린 슈팅으로 승부를 걸었다. 그리고 작중에서 나온 답은 엠페러 아이로 동작에 들어가는 타이밍에 맞쳐 공을 커트하는 것. 결국 미도리마는 빈 손인 채로 허공에 점프하게 된다.

사실 능력 자체는 이제까지 뿌려진 떡밥들로 인해서 이미 팬들도 예상했던 범주이긴 한데 그 활용도와 포스에 있어서는 역시 최종보스의 위엄이 느껴진다는 반응. 무엇보다 이 때의 연출이 압권이다. 또한, 눈을 발동할 때 평소보다 눈을 크게 뜨며, 양 눈에 빨간색 고리가 생긴다.[4]-솔직히 어느 동네 눈깔 대전 보는거 같다.-

작중 묘사로는 사실상 독심술 내지 미래예지. 1대1 상황에서 이 능력은 진가를 발휘하는데, 상대의 행동만이 아니라 대응까지도 자유자재로 유도해 스스로 자세가 무너지게 만드는 등 그야말로 사기 중의 사기 레벨이다. 상대의 무릎을 꺾어 넘어뜨린다고 해서 실제 농구에서는 '앵클 브레이크'라고 불린다. 노련한 볼 핸들링과 뛰어난 드리블이 요구되는 기술인데, 아카시는 이걸 아무렇지도 않게 할 수 있다. 이로 인해 아카시는 ZONE 없이도 본편 한정으로 실질적인 쿠로코의 농구 1대1 최강자가 된다.[5][6][7] 앵클 브레이크 예시. 시전자는 데릭 로즈.

상대 팀 입장에서는 도저히 어찌할 방도가 없는, 그야말로 스포츠계에 있어선 안 될 먼치킨. 거기다가 세부적인 관찰안 뿐 아니라 아카시의 시야 자체도 어마어마하게 넓어서 코트 전체를 볼 수 있다고 할 정도이다[8]. 타카오의 호크 아이와 맞먹는 넓은 시야와 다른 기적의 세대 못지 않은 반사신경까지 겸비하니 더더욱 답이 없다. 쿠로코의 재능을 발견한 것도 이 눈에 의한 것이었으며, 카가미와 처음 대면했을 때 자신의 가위빵(…)을 피할 걸 미리 알고 있었던 것도 이 눈 덕분이다. 소설판 Replace 4권에서 아카시가 엠페러 아이를 이용해 근육질인 네부야를 팔씨름으로 이겨버리는 장면이 있는데, 움직임을 전부 읽어버리는 이상 힘을 쓰는 일로는 도저히 당할 수 없다고.[9]

상대의 '데이터를 파악'하거나 '패턴을 예측'하는 서포트 계열의 능력이라면 선수의 몸을 보고 신체 능력과 몸 상태를 파악하는 아이다, 과거의 데이터를 토대로 미래의 플레이 패턴을 예측하는 모모이, 뛰어난 두뇌로 상대팀의 전술 패턴을 읽어내는 하나미야 등의 사례가 있었지만 아카시의 능력은 당장 눈 앞에서 상대가 움직이기도 전에 미리 읽어낸다는 점에서 저 셋을 합친 것보다도 훨씬 사기적인 능력이다. 그리고 모든 것을 보는 이 능력은 보이지 않는 쿠로코와 완전한 극상성이라는 것도 이후의 전개를 고려해보면 주목해볼 만한 요소.

이렇게 사기적인 능력이지만 아카시가 단지 이 능력만으로 다른 기적의 세대들조차 능가하는 최강의 선수인 것은 아니다. 정말로 두려운 것은 어떤 승부든 제압할 방법을 찾아내고 그걸 수행하는 아카시 그 자체이며 엠퍼러 아이는 어디까지나 그걸 보조하는 능력인 것. 그것이 가장 잘 드러나는 부분이 미도리마와 타카오의 콤비 플레이를 격파하는 장면으로서 단지 엠퍼러 아이에 의존했다면 막기 어려운 슛이었지만 단시간내에 기술의 단점과 공략법을 파악한데다가 전반부터 뿌려둔 복선을 통해서 간단하게 제압해버렸다.[10] 게다가 ZONE에 들어간 카가미의 유성의 덩크마저 단 한수로 간단히 막아버리는 걸 본 이마요시는 만일 엠퍼러 아이를 가진 것이 다른 사람이라면 이만큼 활용할 수 없다면서 아카시가 엠퍼러 아이를 가지고 있기에 무적인 것이 아니라 엠퍼러 아이를 가진 사람이 아카시이기에 무적인 것이라고 평가했다.

호크아이급 시야와 별개로 미래예지급 관찰은 '집중하는 범위'에만 유효한데, 후술할 밸리알 아이와 비교하면 하휘 호환의 수준이다.

2.2. 궁극의 패스

오레시가 엠페러 아이를 응용하면서 사용하는 플레이 스타일. 항목 참고.

3. 완전 상태

3.1. 벨리알 아이

'벨리알 아이/Belial Eye(마왕의 눈/魔王の眼)'

파일:external/vignette2.wikia.nocookie.net/Gold%27s_Emperor_Eye.png
사진

아카시의 엠페러 아이의 완벽한 상위 호환으로, 엠페러 아이는 본인이 집중하는 범위의 미래만 예측할 수 있지만, 벨리알 아이는 아군과 적, 즉 코트 전체의 미래를 예측할 수 있다. 덕분에 그 어떤 플레이로도 허를 찌를 수 없고 아군이 미처 움직이기도 전에 미리 완벽한 어시스트를 던지는 신기까지 구사한다. 내시 스스로가 나를 제치는 일은 신이라도 불가능하다고 단언할 정도.실력뿐만 아니라 중2병에서도 기적의 세대를 능가한다 빨간색 고리가 생기는 엠페러 아이와 달리 벨리알 아이는 양 눈에 밝은 금색 고리를 형성한다.

오레시의 엠페러 아이로는 막지 못했던 노 모션 패스를 보쿠시로 인격을 전환하면서부터 커트하기 시작하면서 내시의 패스가 제한됨과 동시에 미도리마x아카시의 스카이 다이렉트 3점 슛으로 3점차까지 따라잡히자 아카시를 상대하기 위해 사용했다. 이로 인해 미래를 예지하는 능력자들끼리 승부하기도 했다. 신체 스펙과 개인기의 차이로 내시가 압도하다시피 했고, 심지어 아카시에게 앵클 브레이크를 걸었다. 내시는 아카시에게 "서로 '눈'을 가졌음에도 나는 돌파했고 너는 그러지 못했다. 답은 간단하지, 실력의 차이다!" 라고 못을 박았다.[11] 그렇게 재버워크보팔 소드를 압도하나 싶었지만......

3.2. 엠페러 아이

파일:external/vignette2.wikia.nocookie.net/Complete_Emperor_Eye.png
사진

내시의 벨리알 아이를 본 보쿠시는 엠페러 아이가 뒤쳐지는 게 아니라 인격이 분할되었기 때문에 불완전한 것이라는 가능성을 생각했다. 결국 내시와 동등 이상의 능력을 얻기 위해 본래 태어나지 않았을 존재인 자신을 소멸하고 오레시에게 모든 것을 넘겨주리고 결정했다. 그렇게 아카시의 인격을 합쳐짐과 동시에 나뉘었던 엠페러 아이의 능력이 하나가 되어 완전해진, 이른바 아카시 세이주로의 진정한 능력이자 인격이 분할되지 않았을 경우에 각성했을 오리지널 엠페러 아이.

능력 자체는 벨리알 아이와 같다. 하지만 내시는 벨리알 아이로 '미래를 볼 뿐'이었다. 하지만 아카시는 전체적인 움직임으로부터 최선의 패턴을 찾아내면서 내시가 보는 것보다 더 앞의 미래를 보면서 벨리알 아이를 사용하는 내시의 공을 커트했다. 이 둘의 결정적인 차이는 능력 활용의 절대적인 수준이 예측에서 끝나느냐, 혹은 예측 후의 행동까지 이어지느냐가 되겠다.

이 눈을 각성한 아카시는 내시 골드 주니어와 함께 유력한 세계관 최강자 후보가 되었다. 체격과 운동 능력, 그리고 기술적 측면에선 내시가 더 우월하다. 대신 미래예지의 범위나 궁극의 패스 등 눈을 활용하는 부분은 아카시가 우위를 차지하며, 자기 의지로 ZONE에 들어갈 수도 있으니 충분히 차별화할 수 있다. 아카시의 인격 통합이 시합 극후반에 이뤄졌기 때문에 내시가 무리한 승부를 걸지 않아 확정지을 순 없는 부분이다. 결국 둘의 승부는 아카시의 눈의 활용도가 내시와의 실력차를 얼마나 메울 수 있느냐 또는 뛰어넘게 하느냐에 따를 것으로 보인다.

4. 관련 문서


[1] 퍼펙트 카피를 사용하는 키세 료타도 하위호환이지만 엠페러 아이를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쿠로코 테츠야 역시 아군 한정으로 사용할 수 있는 '유사적 엠페러 아이'를 가지고 있다.[스포주의] EXTRA GAME과 극장판 쿠로코의 농구 라스트 게임에서는 보쿠시가 소멸하는 것으로 오레시가 그 능력을 이어받아 완전한 엠페러 아이를 각성하게 된다.[3] 물론 드리블이나 스피드에 있어서는 단신이 유리한 점도 분명히 있으며, 이러한 스피드와 테크닉을 앞세운 단신의 공격형 가드들도 많이 있다. 그러나 농구에서 단신은 아무 기술도 없는 그저 단순한 슛이라도 자기보다 장신의 선수가 던진다면 단지 그것만으로도 막기 어려울 정도로 수비에서 큰 핸디캡이 될 수밖에 없다. 일례로 NBA 최고 수준의 드리블과 스피드를 자랑했던 앨런 아이버슨도 단신으로 인한 수비 문제를 지적받는 건 피할 수 없었다. 농구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이라도 조성원 등의 문서를 보면 아무리 기량이 뛰어난 선수라도 농구에서 단신이란게 얼마나 힘겨운 조건인지 느낄 수 있다.[4] 퍼펙트 카피는 노란색.[5] 아카시를 제외한 1대1 최강자 후보로 흔히 ZONE 상태의 아오미네 다이키가 꼽히는데, 아오미네의 ZONE 타임 리미트가 해제될 때까지 서로 무실점으로 대등하게 승부한 게 ZONE 상태의 카가미다. 하지만 아카시는 ZONE 없이도 ZONE에 들어간 카가미를 앵클 브레이크로 돌파할 수 있다.물론 동일하게 ZONE에 들어간 상태에서는 1대1로는 아예 상대조차 되지않았다.[6] 아카시가 아오미네보다 1대1이 강하다면 기적의 세대의 에이스이자 작중 최강의 스코어러로서의 아오미네의 아이덴티티가 흔들리는게 아닌가 하는 의견도 있지만 작중 미도리마가 직접 언급하듯이 애초에 아오미네의 진가는 1대1기술보다는 어떤 상황에서도 득점을 올리는 슈팅기술, 한 마디로 골 결정력에 있다.[7] EXTRA GAME까지 포함할 경우, 적어도 본편의 아카시보다는 벨리알 아이를 쓰는 내시 골드 주니어와 퍼펙트 카피+ZONE 상태의 키세 료타가 더 우세하다.[8] 호크아이의 상위 호환의 눈을 가지고 있는데도 쿠로코의 마크를 하지 않은 것은 아카시가 아니면 카가미를 막을 사람이 없기 때문이다. 거기다 마유즈미가 어느 정도 보완을 해줄 수 있기에 타카오처럼 쿠로코 봉쇄는 없었다. 따라서 쿠로코가 라쿠잔때 그렇게 활개칠 수 있었던 것. 실제로 아카시가 마음먹고 쿠로코를 봉쇄하면 쿠로코는 아카시에게 막힌다. 그 예가 쿠로코의 마지막 어시스트. 그 누구도 쿠로코에게 신경쓰지 않았지만 아카시만은 쿠로코의 슛에 따라온다. 수 읽기에서 진 것 뿐이지.[9] 벡터 항목에 나오듯 본래 힘이라는 것은 방향을 가지게 되는데, 이걸 다르게 말하면 힘이 가해지는 방향을 예측할 수 있다면 힘이 가해지지 않은 부분을 공략해 무력화할 수 있다는 뜻이다. 네부야와의 팔씨름의 경우 네부야가 처음에 힘을 주지 않는 부분을 아카시가 예측해 먼저 공략하려 한다면 네부야는 본능적으로 공략당하는 부분에 힘을 주게 되는데, 만일 아카시가 그마저도 예측하면서 힘이 빠지는 부분을 반복적으로 다시 찾아 공략하게 되면 아무리 네부야라도 결국 무너지게 된다. 물론 힘의 차이가 너무 크면 소용 없겠지만 아카시 본인의 신체스펙도 결코 약하지 않으니...[10] 물론 세이린VS라쿠잔 전에서 보여주듯이 평상시에도 시합중에 앨리웁 덩크가 가능하고 ZONE에 들어간 상태에서는 아예 자기보다 20cm큰 센터인 키요시의 덩크를 블록해버리는 아카시의 무시무시한 점프력을 생각하면 슈팅 타이밍만 읽으면 미도리마의 타점높은 슛이라도 블로킹하는게 가능하기는 할 것이다.물론 작중에서 나온대로 슛 자체를 막아버리는 파훼법을 쓰는게 훨씬 확실하니까 굳이 블로킹을 시도할 이유는 없겠지만...[11] 결정적으로, ZONE에 들어간 카가미를 상대로 아카시는 앵클 브레이크로 무력화해 돌파했지만, 내시는 능력에 의존하지 않고 순수 스펙만으로 정면돌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