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8-07-17 18:44:07

실혼전기

금시조 월드의 시대순서
겁난유세 실혼전기 광오천하

파일:attachment/Silhonjunki.png
금시조무협소설. 도서출판 뫼에서 전 3권으로 완결.
1. 개요2. 설명3. 등장세력
3.1. 칠성회3.2. 혈뇌서원3.3. 의기맹3.4. 구파일방
4. 등장인물5. 줄거리

1. 개요

주인공인 적군양이 천사(天邪) 조심홍에게 배신당하여 내공을 잃은 후 복수를 하는 이야기로 금시조 월드 시대상으로는 겁난유세에서 일어난 무혼지겁에서 약 200년 후를 기점으로 하고 있다.

2. 설명

무혼지겁에서 강호 고수들이 깡그리 몰살당하고 구파일방은 이 일 때문에 겁난유세가 끝난 뒤부터는 봉문중이어서 남궁세가, 제갈세가, 서문세가가 백도세력의 정점으로 군림하고 있는 시대상이지만 적군양의 칠성회한테 탈탈 털려 비밀조직이나 다름없게 돼버렸다. 이는 뇌정군림마제조차 하지 못한 업적이다.

금시조 무협의 특징인 반전이 가장 잘 살아있는 작품이자 대표작으로 꼽힌다. 특히 최종보스의 정체는 그야말로 충공깽이다. 2010년대 이후로서는 이런 반전은 흔하다 못해 싫증 날 정도지만, 1990년대 말이었던 당시로써는 보기 드문 반전이었다.

혈뇌서원이 등장한 두 번째 작품이기도 하며 전작인 겁난유세가 혈뇌서원의 활약 편이었다면 실혼전기는 적군양에게 밀린 혈뇌서원의 굴욕편이다. 혈뇌군사인 조심홍을 보면 가히 눈물이 멈추지가 않는다.

용대운 작가와 금시조 작가의 공동 저작이기도 하다. 그리고 용대운 작가가 쓴 서문에 반전을 누설해준다. 감이 좋으면 바로 뭔 소리인지 눈치챌 정도니 스포일러를 싫어하는 사람이라면 주의하시라. 참고로 겁난유세의 중요 스포일러가 작중에서 간간이 나오니 누설을 당하고 싶지 않으면 겁난유세를 먼저 읽는 걸 추천한다.

용대운 작가와 공동 저작이라서 그런지, 반전이 관건인 금시조 작가의 특징을 최대한 자제하고 결말 직전에 나오는 하나의 반전에 치중해 그놈의 반전 때문에 지쳐 나가떨어질 일도 없고 반전이 워낙 충공깽급인 데다가 주인공인 적군양이 다크 포스와 카리스마 역시 쩌는 편이라서 금시조의 작품 중에서 제일 평이 좋은 편이다. 반대로 이 작품이 금시조의 최대 역량이라는 말도 나온다

후속작으로는 광혼전기가 예정되어 있으나 나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3. 등장세력

3.1. 칠성회

혈뇌서원이 과업을 이루기 위해 설립한 문파. 회주는 적군양이며 군사는 혈뇌군사 조심홍이다. 강호에서 등장한 지 7년 만에 의기맹을 궁지로 몰아넣은 대단한 마도문파.

칠성이라는 이름답게 일곱 개의 별이 각각 하나의 세력을 맡는 구조로 회주인 적군양조차 일곱 개의 별에 대해 아는 것이 없을 정도로 철저한 보안을 자랑한다. 대신 조심홍이 적군양 대신 모든 걸 파악하고 있다. 그런데 이 작중에서 나오는 바로는 초대 칠성은 적군양이 촌장을 맡고 있던 악인촌 출신들이다. 까먹었나?

3.2. 혈뇌서원

200년 전 무혼지겁으로 한바탕 크게 벌인 뒤에 다시 한 번 강호에 모습을 드러낸 전율적인 마도문파. 현 문주는 조심홍이다. 칠성회 안에 포함되어있는 문파로 문파 규모는 극히 작아 문주와 제자로 이루어진 소규모 문파지만, 현 칠성회주 적군양은 사실상 조심홍의 제자나 다름없으니 그 입지는 대단히 높다. 당장 조심홍만 해도 칠성의 일원이며, 군사이기도 하다.

3.3. 의기맹

무혼지겁 이후로 봉문한 구파일방을 대신해 강호를 지배하는 세가 연합. 삼대세가로 불리는 남궁세가, 서문세가, 제갈세가가 수뇌부를 맡고 있다. 맹주는 낙일검제 남궁익. 작중에서 의기맹 수뇌부가 적군양의 인간 폭탄에 전원 폭사하자 제갈혜가 다음 대 맹주 자리에 올랐다.

꽤 강력한 세력이었지만, 그놈의 적군양조심홍의 칠성회가 강한지라 속수무책으로 밀렸다. 마도세력이 강해봤자 얼마나 강하겠냐고 생각해 칠성회를 방치하다가, 뒤늦게 혈뇌서원이 칠성회 뒤에 있다는 걸 깨닫고 제갈혜의 계책으로 칠성회의 본단을 공격했지만, 적군양의 인간 폭탄에 수뇌부가 몰살당해 고수라고 할만한 사람이 10명도 채 되지 않는 지하 세력 수준으로 약해졌다.

그래도 맹주인 제갈혜의 지략이 뛰어나, 조심홍과 칠성회를 속여 의기맹의 세력이 생각보다 강하다고 착각하게 하여 칠성회와의 전투에서 꽤 선전했다. 작품 후반부에 결국 구파일방이 봉문을 풀고 나왔기에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3.4. 구파일방

겁난유세에서 무혼지겁 때문에 거하게 삽질하신지라 150년이 넘도록 봉문하고 있다가 적군양조심홍을 필두로 한 칠성회와 혈뇌서원이 일으킨 분란, 구파일방 대신 자리를 차지하고 있던 의기맹의 몰락 같은 문제가 겹치자 의기맹주를 맡은 제갈혜의 부탁을 받고 칠성회와의 결전에서 봉문을 풀고 출두한다. 하지만 사실상 먹튀라고 할 만큼 하는 일이 없다. 고작 칠성회의 부하만 처리한 정도. 그리고 뒷북으로 이겨놓고서는 자기들끼리 이겼다고 자화자찬한 나머지 결말에서 살아남은 적군양을 빡치게 한다.

4. 등장인물

5. 줄거리

조심홍에게 배신당한 적군양내공과 세력도 잃고 삶의 의욕조차 잃게 되지만 남궁유를 통해 다시 한 번 복수를 하겠다는 다짐을 한 뒤에 의기맹에 참여한다.

이름을 엽무명으로 바꾸고 곽한의 도움으로 10년 공력을 되살리고 남궁유와 함께 칠성회에 잡임하여 공을 세워 칠성회의 중심에 다가간다. 이 와중에 서서히 악마에서 인간으로 변해간다. 결국, 숨겨진 칠성회의 총단에 들어가 그곳에서 시험을 통과한 뒤에 조심홍을 만난다. 하지만 의외로 조심홍은 적군양이 두려운 나머지 엽무명(적군양)에게 적군양의 암살을 의뢰하고 동시에 엽무명을 차기 혈뇌서원의 원주로 임명한다.

조심홍과 함께 적군양이 머무는 곳으로 간 뒤, 잠들어있던 적군양(엽무명이라는 본래 이름을 가진 미남 육체)이 있는 곳에서 자신의 정체를 밝힌 뒤 자신을 배신한 조심홍을 죽이려 들지만, 갑자기 어디선가 공격이 날라오고 조심홍적군양을 무시하고 공격을 날라온 곳을 향해 다시 공격을 날린다.

주의.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이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공격을 날린 건 바로 적군양이 옮기고자 했던 육체인 엽무명이었다.

사실 조심홍은 적군양을 배신하지 않았고 이혼대법은 성공했다. 말 그대로 탁본을 뜬 석비의 글자가 그대로 남듯이 적군양의 영혼을 완전히 옮기고 난 뒤에 남은 껍데기가 바로 본래의 육체를 가진 적군양이자 실혼전기 2권부터의 주인공이고 새로운 육체를 손에 넣은 적군양은 껍데기가 아닌 '진짜'이자 최종보스이다. 이혼대법을 끝내고 이를 알아차린 엽무명의 육체를 가진 적군양이 본래 육체를 가진 껍데기 적군양을 이용해 의기맹을 완전히 몰살시키려고 음모를 꾸민 것이었다. 실혼전기라는 제목에서 '실혼'은 바로 이것을 의미한다.

주인공인 적군양은 가장 소중하고 절대 잊어서는 안 되는 것을 잊어버린, 절대 놓쳐서는 안 될 것을 놓치고도 그것을 되찾을 생각을 못 하는 자이며 아무도 믿지 않고 자신이 완전하게 되기를 바라며 그 누구에게도 다정함을 주거나 받을 수 없는 천하제일마이다. 그리고 이혼대법을 시행한 적군양은 모든 것을, 심지어는 자기 자신조차도 도구로써 이용한 고금제일마라고 한다. 그리고 작가가 말하고자 하는 진실로 혼을 잃고 헤매는 자는 자신의 혼을 잃었다는 사실조차 모르는 자라고 한다.

본래 육체를 가진 적군양은 또 다른 자신과 대면해 이를 알고 멘탈붕괴에 빠지고 죽기 직전에 빠지지만 남궁유의 희생으로 살아남고 결국 새로운 육체의 유일한 약점인 허리춤의 바늘보다 작은 부분을 공격해서 적군양을 처치한다. 대체 어떻게!!? 고금제일마 수준....
이후, 자살한 제갈혜의 유서에서 엽무명 = 적군양임을 알아차리고 자신의 껍데기를 이용해 의기맹을 몰살시키려는 것을 제갈혜가 심성이 바뀐 적군양을 이용해 역으로 반격한 것이 밝혀진다.

적군양도 처치하고 칠성회가 망한 뒤, 껍데기만 남은 적군양이 남궁유의 희생 덕분에 칠성회를 이겼음에도 구대문파가 자신들의 공로인 것처럼 의기양양하자 혈뇌군사가 될지 안 될지를 고민하는 적군양의 모습이 나오는 것으로 이야기는 끝난다.

참고로 후대에는 껍데기 적군양이 고금제일마 적군양을 죽인 것이 왜곡돼서 무명 협사가 죽였다고 알려진 듯하다. 혈왕현세가 협사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