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8-30 20:06:40

신곡/연옥편

파일:나무위키+상위문서.png   상위 문서: 신곡
신곡
La Divina Commedia
지옥편 연옥편 천국편


1. 개요2. 줄거리

1. 개요

단테 알리기에리신곡 2부인 연옥편에 대한 묘사.

여기까지는 베르길리우스가 안내하는데, 베르길리우스는 세례를 받지 않은 고대 로마시대 시인이다보니 천국으로 갈 수 없어서 천국부터는 베아트리체가 안내를 도와준다.

2. 줄거리

베르길리우스와 단테는 대지의 중심에서 빠져나와 다시 햇살을 받으며 연옥(煉獄, Purgatorio)의 불을 저장한 산에 이른다. 연옥도 몇 개의 구역으로 나뉘어 있으며, 속죄자들은 자신의 죄를 깊이 통찰함으로써 정화될 수 있는 기회를 얻는다. 그들의 죄는 용서받을 수 없는 것이 아니다.

연옥의 구조는 피라미드와 같은 형태로 각 층은 일곱 가지의 대죄, 즉 교만, 질투, 분노, 나태, 탐욕, 탐식, 색욕에 할당되어 있다. 참회가 늦었던 자들은 연옥에 바로 입장할 수 없고, 연옥의 바깥에서 그 세월 만큼 기다려야 한다.

문지기 천사는 P 일곱 개를 단테의 이마에 새겨준다. 이것은 '죄'를 뜻하는 'Pecatti'의 머릿글자로, 대죄가 일곱 가지이기 때문에 일곱 개를 새긴 것이다. 단테가 각 층을 통과할 때마다 천사들이 하나씩 지워준다. 지옥편에 비해 평화로운 분위기로 그려져서 그렇지, 방법 자체만 놓고 보면 지옥편 못지 않게 그로테스크한 형벌도 있다.
  • 제1층 - 교만의 죄를 지은 자들이 등에 바위를 짊어지고 있다. 바위 무게가 어찌나 무거운지 가슴이 무릎에 닿을 정도. 죄의 무게에 따라 바위의 무게도 다르다고 한다.
    • 등장인물: 오데리시[1]
  • 제2층 - 질투의 죄를 지은 자들이 눈꺼풀이 철사로 눈이 꿰매진 채 벌을 받고 있다.
    • 등장인물: 사피아, 구이도 델 두카, 리니에르 다 칼볼리
  • 제3층 - 분노의 죄를 지은 자들이 짙은 연기 속에서 벌을 받고 있다.
    • 등장인물: 롬바르디아 사람 마르코
  • 제4층 - 나태의 죄를 지은 자들이 계속 달려야 하는 벌을 받고 있다.
    • 등장인물: 산제노 수도원장
  • 제5층 - 탐욕의 죄를 지은 자들이 땅에 납작하게 엎드려 있다.
  • 제6층 - 탐식의 죄를 지은 자들이 비쩍 마른 모습으로 걸어가고 있다.
    • 등장인물: 포레세 도나티
  • 제7층 - 색욕의 죄를 지은 자들이 불의 장막을 지나가는 벌을 받는다. 벌 동시에 둘레를 돌며 인사하며 서로의 죄를 각인시키고 있다.

연옥의 꼭대기에서 단테는 지상 천국에 도달하여 성서와 교리를 상징하는 행진을 목격한 후, 마침내 베아트리체를 만난다.


[1] 세밀화에 능했던 화가.[2] 로마의 시인, 속죄 기간이 끝나 단테 일행에 합류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