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2-17 09:34:37

손무빈


인천 유나이티드 2019 시즌 스쿼드
구단주 박남춘 · 대표이사 전달수 · 감독 욘 안데르센 · 전력강화부장 이천수
수석코치 임중용 · 코치 박용호 · 코치 겸 전력분석관 정영환 · GK 코치 김이섭 · 피지컬 코치 자스민
트레이너 이승재 · 트레이너 양승민 · 트레이너 김현진 · 팀 매니저 노상래 · 전력분석관 고병현 · 통역 기지용
1 정산 · 2 황정욱 · 4 김근환 · 6 김태호 · 7 남준재 (C) · 8 이정빈 · 9 무고사 · 10 하마드 · 11 문창진 · 13 김진야
14 양준아 · 15 이재성 · 16 이윤표 · 17 박세직 · 18 김승용 · 19 허용준 · 20 부노자 (VC) · 21 이태희 · 22 김강국 · 23 콩푸엉
24 이우혁 · 25 이제호 · 26 곽해성 · 27 지언학 · 28 정훈성 · 29 김보섭 · 31 김동헌 · 32 정동윤 · 33 이준석 · 34 김한빈
35 주종대 · 36 김대경 · 37 김종진 · 38 김채운 · 39 임은수 · 40 최범경 · 41 손무빈 · 44 김정호 · 47 김동민
* 이 표는 간략화된 버전입니다. 스쿼드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여기를 참고해주세요.
* 스쿼드에 변동이 있으면 두 틀 모두 수정해주세요.

파일:41손무빈.png
인천 유나이티드 No. 41
손무빈
(Son Moo-Been)
생년월일 1998년 5월 23일 (만 [age(1998-05-23)]세)
국적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대한민국
포지션 골키퍼
신체조건 190cm, 85kg
학력 대전문화초 - 유성중 - 동북고
프로입단 2017년 FC 서울
소속팀 FC 서울 (2017~2018)
인천 유나이티드 (2019~ )

1. 소개2. 경력3. 플레이 스타일4. 여담

1. 소개

대한민국의 축구선수로, 골키퍼 포지션을 소화한다. 현 소속팀은 인천 유나이티드.

2. 경력

2.1. FC 서울

파일:손무빈2018.png

동북고등학교 시절 PK 선방 능력으로 주목을 받았던 선수로, 2017년 신인 자유선발을 통해 FC 서울에 입단했다. 팀 내에서는 선배 골키퍼들인 유현, 양한빈의 뒤를 잇는 3순위 골키퍼의 입지로 당장의 즉전감보다는 미래의 유망주에 가까운 선수. 그러나 2017년에 유현이 최악의 컨디션을 보이면서 차라리 인성도 좋고 U-23 혜택도 있는 손무빈에게 경험치를 주자는 의견도 많다. 서울 시절에 착한 인성으로 여러 차례 화제가 되기는 했으나 끝끝내 출전 기회는 얻지 못했고, 양한빈에 유상훈까지 전역해서 골키퍼 진이 포화된 상태가 되자 서울 측에서도 재계약을 포기해 2018년을 끝으로 팀을 떠났다.

2.2. 인천 유나이티드

FA 신분이 된 손무빈은 2019년 2월 8일에 인천 유나이티드와 1년 계약을 체결하면서 프로 생활을 이어나가게 되었다. 이태희가 시즌 중도 입대를 고려하고 있다는 이야기가 들리는데 이를 대비한 뎁스 늘리기용 영입으로 보이며, 인천도 정산이 주전이라서 기회를 얻기는 어렵겠지만 골키퍼진에서 가장 나이가 어린 선수라는 메리트가 있는 점은 손무빈의 무기이다.

3. 플레이 스타일

패널티킥 선방 능력을 비롯해서 일대일 상황에 강한 골키퍼로 알려져 있다.

4. 여담

파일:손무빈1.png
파일:손무빈3.jpg
  • 아직 어린 나이임에도 인성이 상당히 좋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무료급식소에 정기적으로 후원하거나 봉사활동을 다닐 곳을 알아보는 등, 팬들 사이에서는 사회 초년생임에도 사려 깊고 약자를 배려할 줄 아는 어른스러운 성격 때문에 벌써부터 미래를 기대하는 사람들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 이런 점으로 인해 프로에서 큰 족적을 남기지 않은 시점에서도 팬이 상당히 많은 선수.

파일:손무빈2.png
파일:Screenshot_20170226-235620.png
  • 또한 세월호 참사에 대해서도 깊은 생각을 갖고 있는 듯. 아디 코치와 함께 찍은 사진에서 손무빈이 세월호 팔찌를 차고 있는게 보이자 "이와중에 세월호팔찌" 라는 댓글이 달렸는데, 그 댓글에 대한 답글을 저렇게 남겼다. 세월호 참사 당시 손무빈의 나이가 고등학교 1학년이었음을 감안하면 어린 나이에도 제법 진지한 태도로 사건을 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