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5-01 09:44:27

삼성 라이온즈/1995년/6월/28일

6.28(수), 경기시간 : 18:30~22:46(4시간 16분) / 대구 야구장
1 2 3 4 5 6 7 8 9 R H E B
롯데 3 6 0 2 0 0 11(B) 0 2 24 20 3 12
삼성 1 0 0 0 9 4 0 0 0 14 15 2 5
▲ 승리투수: 김상현
▲ 패전투수: 김태한
▲ 세이브: 없음
▲홈런: 임수혁 11호(2회, 롯데), 김성현 5호(6회, 삼성) 홈런은 고작 2개뿐이다.
위엄 돋는 스코어보드를 보라.
삼성이 5회에 1점만 더 냈으면 삼성도 A를 찍을 수 있었다.
이 정도면 어지간한 미식축구경기 스코어다[1]
1. 개요2. 경기 이후3. 여담

1. 개요

1995년 6월 28일 대구시민운동장 야구장에서 벌어진 롯데 자이언츠삼성 라이온즈막장매치.

대략적인 스코어 변화만 살펴봐도 11:1 → 11:14 → 24:14로 엄청난 막장성을 간접체험해볼 수 있다.(…) 2009년 515 대첩 전까지 역대 한경기 최다득점 기록인 38득점을 갖고 있었던 경기이며, 2003년 527 대첩을 능가하는 역대 최다점수차 역전승이 될 뻔한 경기이기도 하다. 무려 10점차 역전.[2][3] 물론 역전하고 바로 전광판에 B를 찍으며...[4] 결국 경기가 끝난 후 아래 짤방처럼 삼성 구단은 전광판에 사과문까지 띄워야 했다.

파일:attachment/950628.jpg
당시 신문기사에 언급된 내용만 보면
* 프로통산 경기 최다 득점 : 38득점-36타점 (종전 32타점-32득점)
* 프로통산 팀 최다 득점 : 24득점-23타점 (종전 23득점-22타점)
* 프로통산 한경기 최다타석 (9이닝 기준) : 109타석 (종전 103타석)
* 프로통산 한경기 최다타수 (9이닝 기준) : 91타수 (종전 90타수)
* 프로통산 한경기 최다 2루타 : 12개 (종전 10개)
* 프로통산 한경기 팀 최다 2루타 : 롯데 9개 (종전 8개)
* 프로통산 팀 최다투구 (9이닝 기준) : 삼성 236구 (종전 226구)
* 프로통산 한경기 최다 만루홈런 : 2개 (종전 92년 6월 5일 빙그레VS삼성)

한 경기에 만루홈런이 2개나 나오기도 했는데, 첫번째는 2회초 임수혁이 최한림을 상대로, 두번째는 6회말 김성현김상현을 상대로 기록했다.

2. 경기 이후

이 해 롯데는 소총타선과 발야구를 앞세워 시즌 3위를 기록 후 플레이오프에서[5] LG를 누르고 한국시리즈까지 나가서 OB와 명승부를 펼쳤다. 반면 삼성은 1994~1996년 556으로 대변되는 당시 구단 역사상 최악[6]의 암흑기(?)를 지나던 중. 어찌보면 삼성의 암흑기 시절을 상징하는 경기라 할 수 있었던 경기.

삼성 라이온즈는 이날 이후 2001년 한국시리즈/4차전에서 한이닝 12점 C성을 보여주는 개망신을 당하기도 했으며, 2008년 6월 1일 SK를 상대로 8회에 11실점하며 또 한번의 B성을 보여줬다. 또한 그날 경기에서 18:0으로 패배하며 무득점 최다 점수차 패배라는 불명예 기록을 안았다.[7]약 18년 후 현충일에 넥센을 상대로 점수가 아닌 볼넷 개수로 B성을 보여주었다. 2014년 5월 25일에는 홈에서 넥센 히어로즈를 상대로 실점이 아닌 득점으로 B성을 보여주면서 완승을 거두었다.

3. 여담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628 대첩 문서의 r214 판, 1번 문단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1] 굳이 미식축구 점수방식으로 따지자면, 롯데는 터치다운+PAT 필드골 3개에 필드골 1개, 삼성은 터치다운+PAT 필드골 2개다(…).[2] 2013년 5월 8일, SK 와이번스두산 베어스를 상대로 508 대첩을 만들어내며 10점차 역전승에 성공하였다.[3] 그리고, 2017년 7월 5일, 11점차를 역전하고도 진 경기가 나왔다.[4] 스코어보드에 한자리 수 밖에 표시할 수 없는 구형 전광판(대구시민운동장 야구장, 무등 야구장, 목동야구장 등)의 경우, 10점부터는 알파벳으로 표기한다. 2009년 6월 11일 지바롯데가 히로시마를 상대로 한 이닝 최다인 15득점을 기록했을 때는 '15'라고 표기한 것과 비교된다.[5] 이 해는 3, 4위간 승차가 3.5게임 이상 날 경우 준플레이오프를 생략하는 규정이 있어 4위 해태는 포스트시즌에 나가지도 못했다.[6] 삼성이 5위 이하의 성적을 기록한 해는 1994~96년, 2009년뿐이었지만, 이젠 더 큰 비극이 생겨버리고 말았다.[7] 여담으로 프로야구 경기 전체를 통틀어 최다 점수차 경기는 1997년에 삼성이 LG를 27:5, 22점차로 이긴 경기이다. 어째 계속 삼성과 엮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