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6-19 14:17:39

꽃길만 걷자

1. 개요2. 유래3. 용례4. 그외

1. 개요

'좋은 일만 생기기를 바란다'는 의미의 비유적인 표현이다.

2. 유래

  • JYJ 노래 중 시아준수가 작사, 작곡한 낙엽이라는 곡에 처음 등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 인스티즈를 비롯한 연예인 관련 커뮤니티에서는 '가시밭길을 걷지 말고 꽃길만 걷자'는 뜻으로 '꽃길만 걷자'라는 표현을 자주 사용했다. 이에 관해 김소월 시인의 진달래 꽃에 나오는 '아름따다 가실 길에 뿌리는 그 꽃'의 소절을 인용한 샤이니 팬덤의 꽃길만 걷자라는 인터넷 글로부터 나왔다는 설이 유력하다.
  • 프로듀스 101에서 김세정이 중간순위 1위를 차지한 뒤 소감으로 어머니에게 "이제부터 꽃길만 걷게 해 드릴게요"라고 말한 이후로 더 많이 알려졌다.#

3. 용례

주로 아이돌 가수들을 응원할 때 쓰인다. 그 외에도 고난을 극복한 사람의 앞길을 응원할 때 쓰면 적절하며, 새해 인사말로도 젊은 사람들 사이에서 많이 쓰인다.

꽃길 외에도 이라는 주어를 바꿔서 "대상길만 걷자", "화보길만 걷자", "췍길만 걷자", "장미꽃길만 걷자" 등 아이돌이 좋아하는 것으로 바꿔서 말하기도 하며, 정반대의 의도를 담아 "불꽃길만 걷자씨발년아", "지옥불꽃길만 걷자", "가시밭길만 걷자", "압정길만 걷자", "알아서 걷자" 등 길 앞에 다른걸 깔아서 쓰기도 한다. 그리고 마리오를 그려놓고 진행 방향에 꽃길은 꽃길인데 뻐끔플라워가 가득한 길을 깔아놓은 짤방도 존재한다.

야구 들은 1군에서 못하는 선수에게 "상동길만 걷자", "서산길만 걷자" 등의 드립이 달린다. 간혹 만년 유망주급 선수를 타팀 선수 취급할 때 "마산길만 걷자" 등의 드립을 치기도 한다.

4. 그외

일본어에도 가부키 배우들이 무대에서 퇴장하는 길에서 따 온 하나미치(花道)라는 표현이 있는데, 좋은 일만 있길 바란다는 의미의 꽃길과는 다르게 하나미치는 최전성기에 은퇴하는 것을 빗대는 의미의 표현이다.[2]

아이돌 드라마 공작단에서 만드는 드라마 제목도 '꽃길만 걷자'로, 옆집소녀 멤버들의 실제 경험담을 토대로 제작했다고 한다. 자세한 것은 꽃길만 걷자(웹드라마)를 참조.


[1] 윤채경은 과거 일본에서 퓨리티라는 그룹으로 데뷔했으나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한국으로 돌아와야만 했다. 때문에 이 용례가 적절한 사례로 볼 수 있다.[2] 그리고 이 단어를 이름으로 쓰는 캐릭터가 바로 사쿠라기 하나미치.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