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6-13 21:05:52

그래도 푸르른 날에

파일:external/ph.joongboo.com/1005973_942900_3925.png
KBS 2TV TV소설
일편단심 민들레 그래도 푸르른 날에 별이 되어 빛나리

1. 개요2. 등장 인물
2.1. 주요 인물2.2. 이영희의 가족들2.3. 장은아의 가족들2.4. 서인호의 가족들2.5. 그 외 인물들

1. 개요

2015년 3월 2일부터 동년 8월 28일까지 방영했던 KBS 2TV아침 드라마. 어수선 PD가 연출하고 김지수 작가가 집필했다.

시놉시스는 '1970년대 격동의 시기를 배경으로 한 여인의 성장기를 그린 드라마'. 사실 TV소설 시리즈들이 다 그 시기를 배경으로 하고 있긴 하다. 헌데, 어째서인지 방영 후 몇 개월 동안이나 문서가 개설이 되지 않고 있다가 보다 못한 한 위키러에 의해서 거의 종영할 무렵에야 문서가 만들어졌다(...). 참고로, 이 드라마 역시 여느 아침극들처럼 막장 드라마이다. 드라마의 분위기를 보아 하니, 제목을 그래도 어두운 날에로 해야 할 듯 하다.

참고로, 제목인 그래도 푸르른 날에는 작중에서 영희 동생인 영훈이 지은 만화 이름이다.

본래 동수 역할은 김정산이 맡았으나 촬영 중 부상으로 배우 김민수로 교체된다.

2. 등장 인물

2.1. 주요 인물

  • 이영희(송하윤)
    늘 당하기만 하는 여주인공. 일명 영고라인. 그리고 고구마. 첩인 정덕희의 딸로 정실부인 최명주의 딸 장은아와 한낮한시에 태어난다. 자신을 대하던 시가(媤家) 식구들의 행동[1]을 참지못한 정덕희가 몰래 안체로 들어가 이윤희와 장은아를 바꿔치기 해놓았지만, 이 사실을 알아챈 유모(안성댁)가 아기들을 다시 되돌려놓아 본래 엄마에게 돌아가게 된다. 하지만 최명주와 정덕희는 이 사실을 전혀 몰랐다.
  • 서인호(이해우)
    페이크 남주
  • 이정희/장은아(정이연)
    정실부인 최명주의 딸로, 정덕희가 데려가기 전의 이름은 이정희. 태어나자마자 첩인 정덕희의 딸과 운명이 뒤바뀔뻔 하였지만,[2] 유모 덕분에 정실부인의 자식으로 살아간다. 따뜻하고 인정 많은 성격의 모친 최명주와는 달리 영악하고 못된 성격이 서모 장덕희와 더 흡사하다.
  • 박동수(김민수)
    진 남주

2.2. 이영희의 가족들

2.3. 장은아의 가족들

2.4. 서인호의 가족들

  • 서병진(최동엽)
  • 강이순(박소정)
  • 서혜영(홍예은)

2.5. 그 외 인물들



[1] 만삭인 자신을 헛간에 가두어 놓고 진통이 와 도와달라고 문을 두드렸지만 하인들을 비롯한 집안 식구들은 정실부인 최명주의 출산 때문에 안체로 건너가 있어 결국 자신이 이불을 찣어 혼자 출산을 했다. 안체에서 산파들과 하인들의 시중을 받으며 출산한 최명주와는 대조되는 출산이였고, 아이를 출산한 후 찣긴이불에 쌓인 자신의 아이가 가여워 최명주의 아기 유모에게 베넷저고리를 가져다 달라고 하지만 언짢아하는 기색을 보인다. 후에 아이를 바꾸려 안체로 들어가선 찣겨진 이불에 쌓여있는 자신의 아기와는 달리, 비단베넷저고리를 입은체로 강보에 쌓여있는 최명주의 아기를 보고선 분노한다.[2] 정덕희가 자신의 아기와 최명주의 아기를 바꿔치기 해 놓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