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8-02 17:32:54

그녀는 예뻤다(개그콘서트)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MBC 드라마에 대한 내용은 그녀는 예뻤다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개그 콘서트의 역대 오프닝 코너
2016년 1월 17일 2016년 5월 8일 2016년 5월 22일
2016년 5월 1일 2016년 5월 15일 2016년 6월 12일
웰컴백쇼 그녀는 예뻤다 리얼 사운드
파일:external/t1.daumcdn.net/20160403213706544yfht.jpg
코너명 그녀는 예뻤다
시작 2015년 11월 15일
종료 2016년 6월 12일
출연자 안일권, 허민, 오나미
유행어 순 엉터리야~(오나미)
이거 완전 불여시 아냐?(오나미)
아주 달달~하구만. 이가 썩을 것 같아. 흥! 칫!(오나미)
BGM 오프닝 곡: 현이와 덕이 - 너 나 좋아해 나 너 좋아해
안일권이 오나미에게 본심을 들킨 후 마구 뛰어다닐 때: 전영록 - 사랑은 연필로 쓰세요

1. 개요2. 등장인물
2.1. 안일권2.2. 허민2.3. 오나미
3. 여담

[clearfix]

1. 개요

오나미가 대접받기 시작하는 코너.[1]

허경환이 싫어하는 코너.

MBC의 종영 드라마 그녀는 예뻤다를 패러디한 코너로, 오래 전 유머 1번지의 '추억의 책가방'을 연상케 하는 복고풍 느낌의 코너다.

2016년 6월 12일을 끝으로 새 코너들에 밀려 7개월만에 종영이 되었다.

또한, 안일권은 이 코너 이후로 2년 동안 나오지 않다가 Zoo스 와이드로 복귀를 알렸다.

2. 등장인물

2.1. 안일권

츤데레. 허민에게 잘해주다가 오나미가 투덜거리면 구박하고, 츤츤 마지막에는 오글거리는 대사데레로 마무리한다.
오나미에게 잘해주고 나면 본인도 민망한지 이곳저곳을 돌아다리며 뒤로 구르거나 점프를 뛰거나 한다.

허민과 오나미가 보이면 여러 장난을 시도하지만 보통 오나미에게 장난치기 전에 걸려 실패하거나 허민은 놀라는척 하고 오나미한테는 욕만 얻어먹는다.....

2.2. 허민

예쁜이, 페이크 히로인. 안일권을 오빠라고 부른다. 안일권이 오나미에게 츤츤댈 때 옆에서 변죽을 올린다.

항상 오나미와 함께 등장하는데 이때마다 오나미를 놀린다.
예를들어 캔음료를 오나미에게 준뒤 오나미가 캔을 따면
다시 뺏어서 본인이 마시는 등의 행동으로 놀려먹는다

안일권이 장난을 치면 알면서도 당해주거나 과한 리액션으로 받아준다

이를테면 오나미가 "누군 ○○하는 ●●고, 누군 △△하는 ▲▲야?" 하는 식으로 따질 때 "맞아"라고 하는 식.

2.3. 오나미

못난이, 진히로인. 안일권을 형이라고 부른다. 참고로 여자가 남자 선배를 형이라고 부르는 것은 1970~1980년대의 대학문화로, 당시에는 성별에 관계없이 남자 선배를 무조건 형이라고 불렀다.

항상 허민에게 당하고 불여시라고 화를 내며 등장한다

허민에게만 잘해주는 안일권에게 달달해서 이가 썩을거 같다며 투덜대지만, 안일권이 오글거리는 츤데레를 날리면 "순 엉터리야~"를 반복한다.

3. 여담

12월 20일 동창회 특집으로 박지선이 출연했다.

코너에서 나왔던 대사 중 농구 관련된 언급이 나오면서 허재강동희의 이름이 나온 적이 있는데[2], 아마 강동희가 농구계에서 어마어마한 사건을 저질러 영구 제명된 것을 모르고 만들어진 대사로 추정된다(...). 아니면 알았더라도 어쩔 수 없이 썼거나...


[1] 여태껏 오나미가 출연한 코너들을 보면 알겠지만 대다수가 상대방에게 차이거나 거절 or 무시당하거나 외모로 디스당하는 역할인 경우가 많았다.[2] '키 크고 마른 선수'를 묻는 질문 형태의 대사였다. 아마 '허택' 트리오의 한 축이었던 김유택을 가정하고 만들어진 대사로 추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