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3-15 06:03:13

하진

파일:나무위키+유도.png   동명의 가수에 대한 내용은 하진(가수)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후한서(後漢書)
{{{#!wiki style="margin: -0px -10px; margin-top: 0.3px; margin-bottom: -6px; color:#ece5b6"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folding [ 본기(本紀) ]
1권 「광무제기(光武帝紀)」 2권 「명제기(明帝紀)」 3권 「장제기(章帝紀)」
유수 유장 유달
4권 「화제상제기(和帝殤帝紀)」 5권 「안제기(安帝紀)」 6권 「순제충제질제기(順帝沖帝質帝紀)」
유조 · 유륭 유호 유보 · 유병 · 유찬
7권 「환제기(桓帝紀)」 8권 「영제기(霊帝紀)」 9권 「헌제기(獻帝紀)」
유지 유굉 유협
10권 「황후기(皇后紀)」
곽성통 · 음여화 · 명덕황후 · 장덕황후 · 효화황후 · 등수 · 염희 · 양납 · 양여영 · 등맹녀 · 두묘 · 효인황후 · 효령황후 · 영사황후 · 복수 · 조절 }}}}}} {{{#!wiki style="display:inline-block"
{{{#!folding [ 열전(列傳) ]
11권 「유현유분자전(劉玄劉盆子列傳)」 12권 「왕유장이팽노열전(王劉張李彭盧列傳)」 13권 「외효공손술열전(隗囂公孫述列傳)」
유현 · 유분자 왕창 · 유영 · 방맹 · 장보
왕굉 · 이헌 · 팽총 · 노방
외효 · 공손술
14권 「종실사왕삼후열전(宗室四王三侯列傳)」 15권 「이왕등내열전(李王鄧來列傳)」 16권 「등구열전(鄧寇列傳)」
유인 · 유량 · 유지 · 유흡 · 유사 · 유순 · 유가 이통 · 왕상 · 등신 · 내흡 등우 · 구순
17권 「풍잠가열전(馮岑賈列傳)」 18권 「오갑진장전(吳蓋陳臧列傳)」 19권 「경감열전(耿弇列傳)」
풍이 · 잠팽 · 가복 오한 · 갑연 · 진준 · 장궁 경감
20권 「요기왕패채준열전(銚期王霸祭遵列傳)」 21권 「임이만비유경열전(任李萬邳劉耿列傳)」
요기 · 왕패 · 채준 임광 · 이충 · 만수 · 비융 · 유식 · 경순
22권 「주경왕두마유부견마열전(朱景王杜馬劉傅堅馬列傳)」 23권 「두융열전(竇融列傳)」
주우 · 경단 · 왕량 · 두무 · 마성 · 유륭 · 부준 · 견담 · 마무 두융
24권 「마원열전(馬援列傳)」 25권 「탁노위유열전(卓魯魏劉列傳傳)」 26권 「복후송채풍조모위열전(伏侯宋蔡馮趙牟韋列傳)」
마원 탁무 · 노공 · 위패 · 유패 복담 · 후패 · 송홍,송유, · 채무
풍근 · 조희 · 모융 · 위표
27권 「선장이왕두곽오승정조열전(宣張二王杜郭吳承鄭趙列傳)」 28권 「환담풍연열전(桓譚馮衍列傳)」
선병 · 장담 · 왕담 · 왕량 · 두림 · 곽단 · 오량 · 승궁 · 정균 · 조전 환담 · 풍연
29권 「신도강포영질운열전(申屠剛鮑永郅惲列傳)」 30권 「소경양후낭의양해열전(蘇竟楊厚郞顗襄楷列傳)」
신도강 · 포영,포욱, · 질운 소경 · 양후 · 낭의 · 양해
31권 「곽두공장염왕소양가육열전(郭杜孔張廉王蘇羊賈陸列傳)」 32권 「번굉음식열전(樊宏陰識列傳)」
곽급 · 두시 · 공분 · 장감 · 염범 · 왕당 · 소장 · 양속 · 가종 · 육강 범굉 · 음식
33권 「주풍우정주열전(朱馮虞鄭周列傳)」 34권 「양통열전(梁統列傳)」 35권 「장조정열전(張曹鄭列傳)」
주부 · 풍방,풍석, ,유희, · 우연 · 정홍 · 주장 양통 장순 · 조포 · 정현
36권 「정범진가장열전(鄭范陳賈張列傳)」 37권 「환영정홍열전(桓榮丁鴻列傳)」
정흥 · 범승 · 진원 · 가규 · 장패 환영,환언, ,주총, · 정홍
38권 「장법등풍탁양열전(張法滕馮度楊列傳)」 39권 「유조순우강유주조열전(劉趙淳于江劉周趙列傳)」
장종 · 법웅 · 등무 · 풍곤 · 탁상 · 양선 유평 · 조효 · 순우공 · 강혁 · 유반,유개, · 주반 · 조자
40권 「반표열전(班彪列傳)」 41권 「제오종리송한열전(第五鍾離宋寒列傳)」
반표 제오륜 · 종리의 · 송균 · 한랑
42권 「광무십왕열전(光武十王列傳)」
유강 · 유보 · 유강 · 유연 · 유언 · 유영 · 유창 · 유형 · 유형 · 유경
43권 「주악하열전(朱樂何列傳)」 44권 「등장서장호열전(鄧張徐張胡列傳)」 45권 「원장한주열전(袁張韓周列傳)」
주휘 · 악회 · 하창 등표 · 장우 · 서방 · 장민 · 호광 원안 · 장포 · 한릉 · 주영
46권 「곽진열전(郭陳列傳)」 47권 「반양열전(班梁列傳)」
곽궁 · 진총 반초 · 양근
48권 「양이적응곽원서열전(楊李翟應霍爰徐列傳)」 49권 「왕충왕부중장통열전(王充王符仲長統列傳)」
양종 · 이법 · 적포 · 응봉 · 곽서 · 원연 · 서구 왕충 · 왕부 · 중장통
50권 「명제팔왕열전(明帝八王列傳)」 51권 「이진방진교열전(李陳龐陳橋列傳)」
유건 · 유선 · 유공 · 유당 · 유연 · 유창 · 유병 · 유장 이순 · 진선 · 방참,시연, · 진귀 · 교현
52권 「최인전(崔駰傳)」 53권 「주황서강신도열전(周黃徐姜申屠列傳)」 54권 「양진열전(楊震列傳)」
최인 주섭 · 황헌 · 서섭 · 강굉 · 신도반 양진,사마포, ,마영,
55권 「장제팔왕열전(章帝八王列傳)」 56권 「장왕충진열전(張王种陳列傳)」
유항 · 유전 · 유경 · 유수 · 유개 · 유숙 · 유만세 · 유승 장호 · 왕공 · 충고 · 진구
57권 「두난유이유사열전(杜欒劉李劉謝列傳)」 58권 「우부갑장열전(虞傅蓋臧列傳)」 59권 「장형열전(張衡列傳)」
두근 · 난파 · 유도 · 이운 · 유유 · 사필 우후 · 부섭 · 갑훈 · 장홍 장형
60권 「마융채옹열전(馬融蔡邕列傳)」 61권 「좌주황열전(左周黃傳)」 62권 「순한종진열전(荀韓鍾陳列傳)」
마융 · 채옹 좌웅 · 주거 · 황경 순숙 · 한소 · 종호 · 진식
63권 「이두열전(李杜列傳)」 64권 「오연사노조열전(吳延史盧趙列傳)」 65권 「황보장단열전(皇甫張段列)」
이고,조준, · 두교 오우 · 연독 · 사필 · 노식 · 조기 황보규 · 장환 · 단경
66권 「진왕열전(陳王列傳)」 67권 「당고열전(黨錮列傳)」
진번 · 왕윤 유숙 · 이응,이수, · 두밀 · 유우 · 위영 · 하복 · 종자 · 파숙 · 범방 · 윤훈,윤목, · 채연 · 양척 · 장검 · 진상
공욱 · 원강 · 유유 · 가표 · 하옹
68권 「곽부허열전(郭符許列傳)」 69권 「두하열전(竇何列傳)」 70권 「정공순열전(鄭孔荀列傳)」
곽태 · 부융 · 허소 두무 · 하진 정태 · 공융 · 순욱
71권 「황보숭주준열전(皇甫嵩朱儁列傳)」 72권 「동탁열전(董卓列傳)」 73권 「유우공손찬도겸열전(劉虞公孫瓚陶謙列傳)」
황보숭 · 주준 동탁 유우 · 공손찬 · 도겸
74권 「원소유표열전(袁紹劉表列傳)」 75권 「유언원술여포열전(劉焉袁術呂布列傳)」
원소 · 원담 · 유표 유언 · 원술 · 여포
76권 「순리열전(循吏列傳)」 77권 「혹리열전(酷吏列傳)」
위립 · 임연 · 왕경 · 진원 · 왕환 · 허형 · 맹상 · 제오방 · 유구,유광, · 유총 · 구람 · 동회 동선 · 번엽 · 이장 · 주우 · 황창 · 양구 · 왕길
78권 「환자열전(宦者列傳)」
정중 · 채륜 · 손정 · 조등 · 선초 · 서황 · 구원 · 좌관 · 당형 · 후람 · 조절 · 여강 · 장양 · 조충
79권 「유림열전(儒林列傳)」
유곤 · 규단 · 임안 · 양정 · 장흥 · 대빙 · 손기 · 구양흡 · 모장 · 송등 · 장순 · 윤민 · 주방 · 공희 · 양륜 · 고후 · 포함 · 위응 · 복공 · 임말 · 경란 · 설한 · 두무 · 소순 · 양인 · 조엽 · 위굉 · 동균 · 정공 · 주택 · 손감 · 종흥 · 견우 · 누망 · 정증 · 장현 · 이육 · 하휴 · 복건 · 영용 · 사해 · 허신 · 채현
80권 「문원열전(文苑列傳)」
두독 · 왕륭 · 하공 · 부의 · 황향 · 유의 · 이우 · 소순 · 유진 · 갈공 · 왕일 · 최기 · 변소 · 장승 · 조일 · 유량 · 변양 · 역염 · 후금 · 고표 · 장초 · 예형
81권 「독행열전(獨行列傳)」
초현 · 이업 · 유무 · 온서 · 팽수 · 삭로방 · 주가 · 범식 · 이선 · 왕돈 · 장무 · 육속 · 대봉 · 이충 · 무융 · 진중 · 뇌의 · 범염 · 대취 · 조포 · 상허 · 양보 · 유익 · 왕열
82권 「방술열전(方術列傳)」
임문공 · 곽헌 · 허양 · 고획 · 왕교 · 사이오 · 양유 · 이남 · 이합 · 단예 · 요부 · 절상 · 번영 · 당단 · 공사목 · 허만 · 조언 · 번지장 · 선양 · 한열 · 동부 · 곽옥 · 화타 · 서등 · 비장방 · 소자훈 · 유근 · 좌자 · 허자훈 · 해노고 · 장초 · 왕진 · 학맹절 · 유화평
83권 「일민열전(逸民列傳)」
상장 · 봉맹 · 주당 · 왕패 · 엄광 · 정단 · 양홍 · 고봉 · 대동 · 한강 · 교신 · 대량 · 법진 · 한음노보 · 진류노보 · 방공
84권 「열녀전(列女傳)」
환소군 · 조아(趙阿) · 반소 · 이목강 · 조아(曹娥) · 여영 · 마륜 · 조아(趙娥) · 순채 · 조원강 · 숙선웅 · 채염
85권 「동이열전(東夷列傳)」 86권 「남만서남이열전(南蠻西南夷列傳)」 87권 「서강전(西羌傳)」
부여국 · 읍루 · 고구려 · 북옥저 · 남만 · 서남이 서강
88권 「서역전(西域傳)」
구미국 · 우전국 · 서야국 · 자합국 · 덕약국 · 안식국 · 대진국 · 대월지국 · 고부국 · 천축국 · 동리국 · 율과국 · 엄국 · 엄채국 · 사거국 · 소륵국 · 언기국 · 포류국 · 이지국 · 동저미국
89권 「남흉노열전(南匈奴列傳)」 90권 「오환선비열전(烏桓鮮卑列傳)」
남흉노 오환 · 선비
※ 둘러보기 : 한서 漢書 · 후한서 後漢書 · 위서 魏書 · 촉서 蜀書 · 오서 吳書 · 진서 晉書 · 송서 宋書
}}}}}}}}} ||
작위 신후
관력 낭중 → 호분중랑장 → 영천태수
→ 시중, 장작대장, 하남윤 → 대장군
성씨 하(何)
이름 진(進)
수고(遂高)
출신 후한 형주 남양군 완현
생몰 기간 ? ~ 189년 8월 25일

1. 개요2. 생애
2.1. 백정에서 대장군까지2.2. 건석과의 갈등2.3. 하진의 우유부단2.4. 원소의 자작극 작전2.5. 십상시의 난
3. 평가
3.1. 정치적 평가3.2. 의외의 능력자3.3. 의외의 인덕자3.4. 결론
4. 가족 관계5. 미디어 믹스

1. 개요

후한 말기의 대장군.

자는 수고(遂高). 하태후의 이복오빠, 하묘의 의붓형.[1]

2. 생애

2.1. 백정에서 대장군까지

형주 남양군 완현 사람으로 원래는 백정이었는데 그의 누이가 환관들에게 뽑혀 영제의 후궁으로 들어가자 그도 벼슬을 받게 되어 초고속 승진을 한다고 알려져 있으나, 한편으론 '낭중'이란 말단 보직으로 시작한 관직 임용부터 정권 장악까지 최소 15년 이상 걸렸다는 점에서 보면 그렇게 썩 초고속 승진은 아니다.[2]

이렇게 된 경위가 있다. 하진은 백정으로서 신분은 한미했어도 그동안 도축업을 통해 만만찮은 돈을 모아놓고 있었다. 그런데 누이동생 하태후가 큰 키의 미인이었다. 인간이라는 동물이 한쪽의 욕심을 채우면 다른쪽의 욕심을 채우고 싶어하는 동물이듯이 하진은 부를 만만찮게 채우자 이번에는 권력을 채우고 싶어했다. 그래서 하진은 자신의 누이동생을 잘 부탁한다며 십상시들에게 뇌물을 주구장창 갖다 바쳤다. 로비로 상당한 돈을 들였는지 하씨 일족이 낙양으로 이주했을 당시에는 경제적으로 빈곤한 상황이었다고 한다. 결국 로비의 보람이 있었는지 하진은 십상시 중 한명이자 자신과 동향 출신인 곽승과 끈이 닿았고 결국 누이동생을 입궐시키는 데에 성공했다. 그리고 영제의 측실로 들여보내는 데에 성공은 했으나 어느 왕조의 궁중들이 다 그렇듯 외척은 경계대상이였다. 게다가 하진은 천민이기까지 했다. 그래서 더욱 경계대상이 되었고 더욱 업신여김을 당했다. 이로 인하여 하진은 십상시의 마음에 들기 위해 무지하게 애썼고 그래서 정권 장악을 하기 위해 십상시들과 친해져야 했다. 그리고 십상시들과 친해지기 위해 무시할 수 없는 긴 시간을 소모했다.

180년 누이동생이 황후의 자리에 오르자 수도의 장관인 하남윤으로 승진한다. 그렇게 지내다가 184년 황건적 장각이 난을 일으키자 반란군 진압의 총지휘를 일임 받고 대장군으로 봉해진다. 이건 영제의 의지에 의해 하진이 대장군이 된 것인데 능력은 둘째치고 영제는 자신을 가장 가까이에서 모시는 사람을 대장군으로 삼으려 했고 그러한 영제의 의지가 반영된 결과 하진이 대장군이 된 것이다. 능력으로 따지면 당대의 명장황보숭이 대장군으로서는 더 적합했다.

황건적의 난이 일어났을 때 정권을 장악하고 있던 환관 진영의 인사들은 뇌물을 바쳐 고관의 자리에 오른 인물이 대부분이었기 때문에 먹튀 반란에 속수무책으로 쳐발릴 수 밖에 없었다. 이것이 조기진압에 실패한 이유이기도 한데 결국 자신들의 무능력을 시인할 수 밖에 없었던 환관들은 당고의 금 사건을 이후로 파직되어 금고에 처해지거나 수배되어 있던 청류파 당인들을 사면하여 기용하게 된다.

하진은 이를 전후로 해 황제에게 상소를 올려 환관들에게 죽게 생긴 청류파 인사들을 몇차례 구하는 등의 모습을 보이는, 이런 점으로 미루어 봤을때 하진이 반란 진압의 총책임자라는 대권을 맡게 된 것은 하진이 당시 정권과 청류파와의 관계를 조율할만한 인물로 여겨졌다는 말이 된다. 실제로 하진은 이 이후로 점차 청류계 사이에서의 명망을 더욱 넓혀 갔고, 이를 바탕으로 해 환관들에게 내세워진 얼굴마담이라는 정치적 태생에서 벗어나 오히려 환관들을 압박하는 위치로까지 성장한다.

이런 점을 봤을 때 하진은 , 돼지나 잡던 사람이라곤 믿을 수 없는 수준의 역량을 보였다고 봐야 한다. 상당히 뛰어난 정치감각을 타고났던 듯 하다.

수경주에 따르면 벼슬하기 전에 백이, 숙제의 사당이 있는 수양산에서 비석 두 개가 있는데, 하남윤 진도(陳導), 낙양령 서순(徐循), 처사 소등(蘇騰) 등과 함께 세운 것이라고 한다.

대장군이니 만큼 그 휘하의 병력이 전국에서 최고로 손꼽히던 정예병인 금군이였는데 이 금군은 나중에 하진이 사망한 이후 동탁이 훔쳐갔다가 손견에게 초토화 당했다.

2.2. 건석과의 갈등

청류파를 두둔하며 자신의 입지를 넓혀 나갔고 환관들과 알력이 커져 간다. 영제의 총애를 받던 중상시 건석은 환관이면서 당시 중앙군이었던 서원팔교위[3]의 수장을 겸하고 있을 정도였는데 이 서원팔교위 수장의 권한이 심히 막대한지라 대장군인 하진도 원칙적으론 그 아래에 속했다.

또 특히 건석이 평소부터 하진을 깔보고 싫어했기 때문에 189년 영제가 죽자 선수를 쳐서 하진을 불러들여 죽인 뒤 작은 아들 유협을 옹립하려 한다. 하지만 건석의 부관 사마 반은이 하진과 친했기 때문에 하진을 영접하면서 눈짓으로 위험을 알린다. 눈치 빠른 하진은 그대로 말을 타고 자신의 군영으로 도망쳤고 영제의 부고가 발표될 때까지 병을 핑계대며 궁에 들어가지 않는다. 결국 하진의 친조카이자 영제의 큰아들 유변이 황제로 옹립(소제 또는 홍농왕)되었고 누이동생은 태후가 되어 수렴청정을 하고 자신은 녹상서사를 겸임하며 정권을 틀어쥐게 된다.

정권을 잡은 하진은 본디 청류파를 중심으로 한 모여지는 나라의 여론이 하나같이 환관들을 미워하는 것을 알고 있었고, 건석에게 죽을 뻔한 사건 이후로 환관들에 대한 불신이 강해져 십상시들을 주살하려는 마음을 품게 되는데, 이를 감지한 청류 소장파의 필두이자 건석의 부하였던 중군교위 원소 역시 평소부터 환관세력을 전복시키려는 계획을 가지고 있었으므로 하진에게 접근해 십상시들을 도모하자고 끓임없이 부추긴다.

솔깃해진 하진은 원소를 중용하게 되고 청류파 중에서도 특히 막대한 영향력을 가지고 있던 원소가 하진과 손잡자 원소의 넓은 인재풀에 있던 고급 브레인들이 대거 합류, 그 위세는 더욱 강해졌다. 자신의 통제 아래에 있었으나 십상시와는 앙숙이었던 원소와 하진이 손잡은 것에 더욱 불안해진 것은 하진을 죽이려 했던 건석이었다.

건석은 중앙군인 서원팔교위의 수장이었으므로 금군을 중심으로 반란을 일으켜 하진을 도모할 계획을 꾸미지만 건석을 제외한 십상시들은 이에 대해서 따로 의논한 결과 '우리들이 키운 하진이니 잘 구슬린다면 화해할 수 있을 것' 으로 입이 모아졌고, 오히려 건석의 행동을 하진에게 모조리 일러바친다. 결국 건석은 붙잡혀 쳐형되었고 중앙군은 하진의 편제하로 들어갔다.

2.3. 하진의 우유부단

이 과정에서 하진의 핵심 측근으로 격상된 원소는 하진에게 십상시를 주살하고 환관을 모두 정권에서 축출할 것을 진언한다. 마침내 하진은 원소의 계책에 대해 하태후와 의논하지만 태후는 '황가의 세세한 일을 사인들과 논할 수 없다'며 거절, 하진은 이를 거스르기 어려워 죄질이 극심하고 제멋대로인 몇몇 환관들만 단계적으로 주살하고자 한다. 이때부터 하진은 우유부단해지기 시작된다.

우선 원소는 하진과는 생각이 크게 달랐다. 원소는 환관이 황제의 측근을 차지하고 모든 황명이 그들에게서 나오는 이상 기존의 환관 체제를 모두 뒤엎지 않으면 반드시 악순환이 계속될 것이라 보고 있었다.

그렇기에 하진을 계속 쪼아댔지만, 환관들이 정권을 잡은 지가 오래되어 수십년간 궁을 관리한 사람도 있고, 지방 장관에 임명되어 제지기반을 가지고 있던 경우도 매우 많아 안팎으로 그 카르텔이 공고한 상태였고, 태후에 대한 환관들의 엄청난 뇌물 공작도 성과를 거두고 있었다. 이복누이 하태후의 의붓동생 하묘와 하태후의 생모인 무양군은 환관과 가까웠기 때문에 오히려 이들에게 매수되어 태후에게 항상 환관들을 두둔하는 말을 했기에 하태후는 하진을 의심하게 되었고 환관들을 더욱 철썩같이 믿게 되었다.

또한, 하진 본인 역시 환관들의 그늘 아래서 출세했던 만큼 그들에게 일종의 경외심을 가지고 있었다고 한다. 그랬기에 원소와 환관들 사이의 압력에서 태도를 확실히 하지 않은 채 오랫동안 결정을 내리지 못한다. 일단 하태후가 반대했던 것이 치명적이었는데, 하진이 비록 보정대신으로 섭정을 맡아 정권을 잡고 있었으나, 보정 체제의 성격상 섭정이라고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서 태후의 재가는 필수적이었는데, 기본적으로 환관 및 탁류파를 지지기반으로 거느리고 있던 하진이 청류파에게 어느 정도 줄을 대긴 했지만 신참자에 지나지 않았으며, 태후의 반대를 무시하고 단독으로 행동을 벌이는 것은 보정대신으로서 스스로의 정당성을 부정하는 것이었으므로 하진 입장에서는 정치적 자살이나 마찬가지였다.

2.4. 원소의 자작극 작전

마침내 원소는 하진에게 새로운 타협책을 제시했다. 지방의 군대를 소집해 수도로 진군하게 하며 태후 및 환관파 관료들을 협박한다는 내용이었는데, 정확히는 수도에 인접한 맹진(孟津, 황하 유역의 포구)항 일대 지역을 흑산적의 약탈로 꾸미며 방화하고, 이에 맞춰 외부의 장군들을 군벌들을 소집하게 해 계엄령 수준의 비상 분위기를 조성하는 것이다. 왜 흑산적의 소행으로 꾸민 것이었냐면 흑산적의 포섭에 영제와 십상시가 깊게 관여하고 있었기 때문으로 수도 근방에서 벌어진 흑산적의 습격 및 방화행위(실상은 원소가 벌인 자작극이었지만)를 통해 십상시들이 주도한 대 흑산적 유화정책이 실패였음을 이유로 들어 탄핵한다는 것.[4]

원소의 계략은 다음과 같은 목적이 있었다.
1) 보정대신인 하진은 태후의 재가가 없는 단독행동으로 스스로의 정치적 입지를 깎아먹지 않는다.
2) 십상시의 강력한 후원자였던 하태후는 하진이 직접적으로 거스르지 않더라도 십상시의 파직에 동의할 수 밖에 없도록 만든다.
이를 위해 자국민을 학살한 뒤 전국에 계엄령을 내려 정치적 이슈를 조성하며 십상시를 죽인 뒤, 낙양에 소집된 군대와 중앙군을 합쳐 흑산적을 토벌하면서 진상을 은폐하겠다는 블록버스터급 상또라이 짓이다. 노식진림 등을 필두로 해 군사 요직을 모두 장악하고 있는 사람이 왜 결단을 내리지 못하고 이런 위험한 짓을 하느냐는 반대가 제기되었지만 하진은 끝내 이를 듣지 않고 원소의 계책을 받아들인다. 이는 결과적으로 동탁의 집권을 불러오게 되었다.

사례교위로 임명된 원소는 작전의 총 지휘자가 되어 되어 외부 군대의 소집을 감독했는데, 많은 우려에도 불구하고 작전은 순조롭게 진행되는 듯 했다. 동탁은 관중에 주둔했고, 왕광은 태산으로 떠나 강노수 5백을 징발해 돌아왔으며, 동군태수 교모는 성고에 주둔한다. 맹진 일대의 방화는 정원(丁原)에게 일임했고, 정원은 흑산적의 소행으로 위장했으며, 사례교위였던 원소는 하남윤 왕윤과 함께 수도의 정보를 통제했다.

2.5. 십상시의 난

맹진의 불길은 수도에서도 보일 정도였고, 맹진 일대의 소식을 접한 백관들은 모두가 겁에 질려 환관을 주살해야 한다고 말했으나 유독 하태후만이 고집을 꺾지 않았다.

이런 상황에서 시간이 지체되자 하묘는 환관들과 화해하자고 하진을 설득한다. 십상시와 결탁해 권력을 잡은 배경이 있는 만큼 이 문제에 보수적일 수 밖에 없던 하진은 십상시를 모두 몰아내기보다는 어떻게든 환관 체제의 존속을 원했기 때문에 다시 머뭇거리게 된다.

하진이 변심하면 가장 먼저 역적으로 지명될 것이 뻔한 원소로서는 이제 생사가 달린 문제였다. 원소는 이미 계책은 완성됐고 이미 모든 형세가 드러나 돌이킬 수 없는 상황에서 이런 식으로 계속 결단을 지체한다면 하진 또한 무사하지 못할 것이라는 원소의 간곡한 설득에 마침내 하진도 원소의 손을 들어주게 된다.

이에 원소는 가절을 받으며 일을 마음대로 처리할 수 있는 권한을 얻는다. 가절을 받자마자 원소는 더욱 초강수로 나서 늦장을 부리는 동탁을 강하게 재촉하는 한편, 황실의 경호대를 자신의 심복으로 교체해 태후와 환관들의 신변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는 등 대놓고 노골적인 자세를 보였다. 결국 하태후는 마침내 백기를 들어 고위 환관들을 모두 파직시켜 고향으로 돌아가도록 하고, 본래 하진과 친했던 환관들만 궁궐에 남아 일을 보게 했다.

이에 환관들이 일제히 하진한테 가 하진한테 목숨만은 살려달라며 눈물로 읍소하자 하진은 또 마음이 흔들린다. 원소는 하진에게 이들의 죄상을 밝히고 법에 따라 모조리 처결할 것을 세 번이나 거듭 간언하지만 하진은 끝내 원소의 말을 듣지 않는다.

빡친 원소는 하진의 명령을 사칭해 모든 주에 공문을 보내 환관들의 친속을 모조리 잡아들여 심문하라는 지시를 내려 환관측의 반격을 봉쇄하려 했으나, 이미 하진이 머뭇거리는 사이에 십상시는 또 손을 써 하태후에게 샤바샤바를 했고 결국 전부 다시 복직된다.

이에 하진은 궁에 들어가 하태후에게 항의를 하려 했지만 오히려 궁에 숨어있던 십상시들이 뛰쳐나와 상방감 거목에게 살해되었다.

하진을 살해한 직후 십상시들은 친 환관파 관료들을 중심으로 새로운 내각을 구성해 도성 장악을 시도하지만 원소 등의 반격을 받고 모조리 살해되고 만다. 하지만 원소가 황궁 장악에 지나치게 신경을 쓰는 사이 이전부터 세력을 키워왔던 동탁이 시류를 놓치지 않고 황제의 신변을 확보했으며 한나라의 실권을 틀어잡게 된다. 동탁의 집권으로 인해 명분과 방향성을 잃은 한나라는 그로써 지방에 대한 통제력을 사실상 잃게 되고 이후 군웅할거의 시대로 접어들게 된다.

3. 평가

3.1. 정치적 평가

사실 하진과 십상시의 대결은 당시로서는 하진이 압도적인 우위에 있는 상황이었으며 거의 다 잡아놓은 상태였다. 처음부터 원소 말만 잘 들었어도 십상시를 제거할 수 있었을 것이다. 물론 나중에 원소의 의견을 듣기는 들었는데, 하필이면 이게 지방의 군벌을 스스로 불러들이자는 자폭성 계책이었으니... 결론적으로 들어야 할 충고는 안 듣고 듣지 말아야 할 충고는 받아들인 셈(…).

하지만 후한의 환관제는 중국 역대 왕조에서도 손꼽을 정도로 막장이었던 것이 사실이고, 수십년간 권력을 잡아왔던 환관들의 세력은 이미 안팎으로 그 뿌리가 깊었다. 또한 낙양의 중앙군은 바로 얼마 전까지 환관인 건석의 통제하에 있었다. 환관의 그늘에서 출세했고 환관을 경외하고 있던 보정대신 하진이 태후의 반대까지 무시해가며 단독으로 환관 제거에 나서는 것은 정치적 자살이나 다름없었기에 원소의 처음 주장은 받아들일 수 없었고, 지방 군벌들을 불러들이자는 차선책으로 타협했던 것. 결국 후한 멸망의 근원을 불러일으키고 말았다. 환관 일당을 전부 숙청하고 한나라의 체제를 아예 대대적으로 개혁한다는건 처음부터 하진은 생각해본 적도 없는 어마어머한 일이라 감당하기 힘들었던 것이다.

물론 하진이 십상시를 제거하고 권력을 잡은 이후에 후한의 환관의 전횡들어 외척의 전횡을 할 우려도 없지는 않으나, 아무튼 하진은 청류파 지사들과 사이가 좋았으며 그들을 적극적으로 등용하였고 사족들이 이를 갈던 간신 십상시들을 제거한다는 명분이 있었기 때문에 당시까지는 대부분의 충의지사들도 그를 지지하고 있었다. 그 뒤의 외척 전횡 가능성은 당시까지는 그 다음의 문제였다.

사실 하진이 원소 말 듣고 군벌을 불러들인게 망책이라는 평을 받게 된게 결과적으로 동탁의 집권을 불러왔기 때문인데 따지고 보면 동탁이 집권할 수 있었던 계기는 하진이 선택한 계책이 원인이 아니라 하진의 암살로 인한 정계, 군부의 공백이라는 변수가 결정적이었기에 하진이 잘못된 선택을 했다고 막연히 평가할 수는 또 없기는 하다. 하진의 계획대로 제대로 돌아갔다면 겨우 3천도 안 되는 병력으로 낙양에 진입한 동탁이 하진이 멀쩡히 살아있는 상황에서 뭘 해볼수 있을리 만무하고 결국 하진의 의도대로 따를 수 밖에 없는 처지가 될 뿐이니까.

어쩌면 원소가 제2의 양기를 막는다는 명분하에 하진까지 죽여버린 뒤 독재체제를 완성하려 했을지도 모른다는 추측도 있다. 일부 연의 관련 2차 매체는 이러한 가설을 반영한 것들도 있다. 그러나 이건 애초에 학설이 아니라 연의 2차 창작에나 나오는게 당연한 판타지다. 최근 원소 재평가론이 퍼지면서 동탁 소환, 하진 암살 등등이 전부 원소의 치밀한 설계라는 2차 창작들을 진짜라고 착각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당연히 학계엔 그런 주장은 나온 적조차 없다.(...) 그리고 한국에서 주로 나오는 원소 재평가론에서도 하진 암살부터 동탁이 소환되어 권력을 잡는 과정은 원소도 예측하지 못한 사태라고 지적하고 결국 이것 때문에 후한을 말아먹었다는 점은 동의하고 있다. 진짜 원소가 재평가 받는 지점은 이 상황에서 교활한 정치꾼으로서의 능력을 십분 활용해 겉으론 후한을 구할 열사처럼 포장해 세력을 급격히 키웠다는 점에 있다.

한편 원소와 타협한 계책이 완전히 성공한 것 처럼 보이는 상황에서 원소는 파직된 십상시들의 죄상을 밝혀 법에 따라 처벌하라고 세 차례에 걸쳐 논의를 했지만 하진은 이를 모두 거절했다. 이는 하진이 우유부단했다고 평가할 여지도 있지만 하진에게도 분명 이유는 있었다. 하진이 십상시를 경외하긴 했으나 십상시가 하진에게 은인이라거나 불쌍하다거나 해서 봐줄 정도의 바보는 아니었다. 평소 하진이 십상시 숙청을 두고 고민했었던 이유는 하태후의 치마폭 아래서 권력이 나오기에 하태후의 지지가 없으면 움직일 수가 없는 외척이라는 하진의 포지션이 매우 크게 작용했기 때문. 유일무이한 정치적 자산인 하태후가 힘을 실어준 덕에 하진이 조정의 1인자로서 탁류, 청류파와 중신들에게 지지를 얻을 수 있는 것이지 하태후 빽 없이는 어떤 정당성도 없는 것이 하진이었다.

원소나 하진이나 장기적으로는 십상시를 숙청해야 한다는데는 어느 정도 이해가 일치해 있었다.[5] 문제는 어떻게 숙청하냐는 것. 십상시 일파가 형성한 카르텔이 워낙 공고했고 태후까지 포섭해 놓았기에 십상시 탄핵은 리스크가 큰 도박이었다. 불과 20여년 전에 하진과 같은 외척이었던 대장군 두무와 협력자 진번이 환관을 숙청하려다가 역공당하고 살해당한 뒤 관련자들이 떼죽음당한 시범 케이스도 있었다.[6]

그래서 하진은 동업자이자 브레인인 원소에게 하태후의 십상시 비호를 거두고 십상시를 탄핵할 수 있는 명분, 즉 십상시에게 구워삶아진 하태후도 도저히 실드를 못치고 물러설 만한 명분을 요구할 수 밖에 없었다. 그런데 희대의 또라이였던 젊은 날의 원소가 내놓은 대륙의 기상이 넘치는 계책이란,

1. 십상시를 조지고 싶은데 하태후가 실드를 너무 세게 쳐주니까 어렵네?
2. 그럼 수도 인근의 백성을 학살하고 이게 다 흑산적 때문이라고 흑산적 드립을 치자.
3. 그럼 흑산적에게 유화적인 십상시 일파가 다굴맞는 분위기가 되고 하태후도 손 쓰기 어렵겠지?
4. ????
5. PROFIT!

라는 발상부터 전개과정까지 기가 막힐 정도로 어처구니 없는 계략이었다. 요약하자면 십상시 탄핵 분위기를 조성하고 탄핵 명분을 얻기 위해서 자작극을 벌여 수도 인근의 무고한 백성을 학살한 것이다. 조조의 서주 대학살과 비견할 만한 악행이다.

하진은 그런 터무니없는 계획을 일말의 망설임도 없이 구현해낸 원소의 정신병적인 편집성과 여기에 열광하는 청류파 인사들의 광신성을 똑똑히 지켜봤고, 그런 원소를 국정 파트너로 삼아야 했으니 내내 휘둘릴 것이라고 판단하며 실제로 원소의 또라이 포스에 휘둘린 감이 있다 두려움을 갖는 것도 무리는 아니었다. 하진의 행동을 정치적인 관점에서 본다면 원소의 행동에 제동을 걸면서 기세를 꺾고, 자신의 기존 지지기반이었던 십상시와 탁류파에겐 목숨을 구해줬다는 생색을 내고, 원소와 급진파의 행태에 질린 온건파를 흡수하고, 향후 중앙정계에 어느 정도 지분을 갖게 될 정원과 동탁 등에게도 우위를 점하는 1석 4조의 포석이니 꽤 괜찮은 전략이었다. 거기다 조등이라는 선례까지 있으니 나쁘진 않은 작전이었다. 본인이 허무하게 암살되기 전까진...

이에 원소는 즉각 공문서를 위조해 하진의 명령을 사칭하는 것으로 대응했는데, 십상시를 배제하고 하진과의 관계에서만 봤을때 이는 원소의 자충수에 가까웠으며[7], 결과적으로 하진의 행동 역시 원소의 견제라는 측면에서만 볼 경우 나름대로 유효했다. 물론 하진을 암살한 뒤 황궁을 장악하고 쿠데타로 정국을 뒤집으려던 장양의 수를 간과한 채 십상시는 이미 재기불능이라고 여긴 것은 치명적인 패착이었지만... 삼파전 팽글팽글.

허무한 죽음 때문에 폄하되기 쉽지만, 적어도 암살되기 직전까지 '하진을 중심으로 해서 십상시를 몰아내고 정국을 개혁해서 안정시킨다'는 흐름이 청류파 정치인들 사이에서 합의되어 있었던 것은 분명해 보인다. 원소와의 사이가 상호 견제에 가까웠다곤 하나 결국 십상시 숙청 이후의 지분을 얼마만큼 가져가는지를 두고 대립한 수준이었지, 둘은 명확한 공동목표를 갖고 있었고, 하진이 죽기 전까지 한 배를 탄 파트너였다.

3.2. 의외의 능력자

하진은 흔히 '무능한 인물'로 여겨지지만, 사실 정치적 판단을 제외하고 행정 문제나 공정성 등의 기본적인 측면에서 하진 자신이 잘못한 것은 사서에 특별히 기록되어 있지 않다. '백정 출신이라 무식했다'는 것은 어떻게 보면 상당한 편견으로, 한미한 출신 임에도 불구하고 대장군 녹상서사라는 높은 벼슬에서 적응(?)했다고 볼 수 있을 것이다.

완전히 함량 미달 수준의 무능한 인물이었다면 하진은 대장군 자리에 오르지도, 청류파의 지지를 끌어모으지도 못했을 것이다. 조조 뿐만 아니라 하진과는 비교도 할 수 없는 명문가 출신인 원소나 원술도 하진을 따랐는데, 이는 하진이 상당한 능력과 인덕을 갖추고 있기 때문이라고 할 수 있다.

사실 행정능력면에서도 나름대로의 경험이라든가 짬도 있었고, 무지랭이 천민 출신으로 출세하여 청류파와 환관세력을 조율하며 기반을 키워 정권을 장악했다는 것은 어느 정도 천부적으로 타고난 센스를 가졌다고 볼 수 있다.

3.3. 의외의 인덕자

후한서에 의하면 하진은 성품이 어질고 부하들에게 자주 은혜를 배풀었다고 한다. 여러 기록을 참고하면 하진은 실제로 인간적인 측면에서는 의외로 매력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건석의 예에서도 볼 수 있듯, '하진과 친했기 때문에' 하진에게 도움을 줘 위기에서 벗어나는 경우도 많았다.

하진의 대장군 취임 직후 당시 사도부의 속관이었던 공융이 사도부 대표로 인사를 갔다가 뺀찌맞은 일이 있었는데[8] 이런 꼴을 눈 뜨고 못 보던 공융은 하진을 탄핵하고 고향으로 내려간다. 하진 본인은 그냥 넘어갔지만, 하남윤 시절 하진의 부하들이 이 소식을 듣고 노발대발해서 검객을 고용해 공융을 습격했다고 한다. 하진이 나중에 다른 사람에게 이를 전해듣고 황급히 중지시켰다.

또 하진의 사망 소식이 알려질 당시 하진의 부관 오광을 비롯해서 하진의 직속 휘하였던 병사들 전원이 맛탱이가 가버려서 눈물을 흘리며 "죽더라도 우리는 복수하기를 원한다."하고 궁성에 불을 지르질 않나, 기록상으로 봤을때 하진의 부하들은 하진에게 절대적인 충성과 지지를 보냈음을 추측할 수 있다.

3.4. 결론

후한서를 쓴 범엽은 하진열전의 말미에 지혜가 부족한 것도 아니었고 권세가 없었던 것도 아니었으나 우유부단하고 아랫사람들의 아첨에 약했기 때문에 간악함을 바로잡아 백성들의 바람을 이루어주려고 해도 정도가 구부러져 이를 이룰 수 없었고, 결국 하늘이 그를 패망케 해 애꿎은 백성들만 괴로움을 받게 되었다는 준엄한 평가를 내리고 있다.

일반적으로 미디어에서의 하진은 무능높으신 분으로 묘사되지만, 실제 역사상의 하진은 그 나름대로 상당한 수준의 능력과 인덕을 갖춘 인물이었음이 분명하다. 단지 시세를 읽고 중요한 순간에 판단을 내리는 결단력이 부족했다는 결점이 있었다. 대부분의 삼국지 컨텐츠에서 묘사되는 수준의 어리석은 인물로 취급되는 것은 조금 부당한 측면이 있다. 막판의 모습자체만 놓고 본다면 정말 답답하기 짝이 없지만, 이것 또한 절대다수의 삼국지 미디어가 후한의 멸망과정은 간략하게 생략하고 이후 등장하는 영걸들의 활약에 초점에 맞추어져있어 하진 또한 후반의 실책들이 부각되었기 때문.

어떻게 보면 자리가 사람을 만든 케이스라고도 할 수 있으나, 한나라 말기의 난세는 대장군 지위 하나만 가지고 헤쳐나갈 수 없는 수준이었다. 노회한 정치가들마저 죽어나가는 시대에 정치, 행정이라고는 전혀 모르고 살던 백정 출신 외척이 대장군으로서 나쁘지 않았다는 걸 보면 결국 살아남지는 못했더라도 정치 쪽에 재능이 있었다고 밖에는 설명이 되지 않는다.

만약 이 사람에게 조금의 결단력이 더 있었더라면, 삼국지는 시작도 안하고, 후한은 좀 더 왕조를 이어갔을지도 모른다. 하진 집권 당시만 해도, 삼국지의 주요 인물들은 듣보잡 유협이거나, 하진 부하이거나, 중앙 정부의 고관이거나 최말단 관리이거나, 변방의 그저 그런 군벌에 불과했기 때문이다. 다만, 하진은 환관과 외척, 청류/탁류파로 구성된 기존의 정치 구도를 크게 바꾸려 들지 않는 보수적, 타협적 성향을 가진 측면이 있었다. 그리고 본인 성격 문제 이전에 하진은 황후의 오빠라는 것에서 권력을 얻은 것이므로 체제의 대대적인 개혁에는 한계가 명확할 수 밖에 없었다. 이미 썩을대로 썩은 한나라 체제를 과감하게 뒤집어 엎을 수 있는 입장이 아니란 것. 즉 구시대적 한계를 가진 인물이라 암살당하지 않았다 한들 이 인물이 할 수 있는 일은 협상가로서 기존 구성원간의 갈등을 조정하며 나라가 유지만 되게 놔두는 정도일 가능성이 크다. 따라서 황건적의 난이 일어날 정도로 피폐해진 민생으로 인해 후한이 멸망 위기로 치닫고 있는데 환관과 중신들 사이를 오가며 구체제만 유지해봐야 난세를 막을 수 있겠느냐는 평가도 존재한다. 정작 후한을 멸망시키지 않을 열쇠는 하진이 아닌, 조등이 쥐고 있었는데 그 이유인 즉 후한 멸망의 단초를 제공한 십상시를 키운 장본인이 조등이었기 때문이고 또한 십상시를 쥐락펴락했던 유일한 인물이기도 했기 때문이었다. 조등이 십상시들에게 올바른 인성으로 훈육시키지 못해서 삼국지가 발생했다고 봐야 하기 때문에 하진에게 모든 책임을 전가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 결국 조조 할애비 잘못 잠깐 혹시 손자&증손자 황제 만들기 큰 그림?

또한, 하진에 대한 비판적 평가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이 바로 '우유부단함' 이고, 실제 이 인물의 행적을 보면 '강한 결단력으로 단숨에 문제의 원인을 제거하여 문제를 해결해버리기보다는 원만한 조정을 통해 극복하려 했던 인물'이기에 우유부단하고 결단력이 없어보이는 측면이 많은 것은 분명 사실이다. 하지만 '하진의 우유부단함은 하진 자신의 파멸과 한나라 조정의 붕괴를 불러온 하진 최대의 과오' 라는 기존의 평가에는 다소 결과론적인 측면이 있음도 감안해야 한다. 예를 들어 하진의 우유부단함 중에서 가장 중요한 과오로 여겨지는 것이 바로 <십상시를 제거할 힘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방치했고, 결국 십상시의 반격으로 자기 자신이 살해당하고 말았다>는 것이지만... 하진의 살해는 하진 자신의 정치적 오판 이상으로 십상시들이 저지른 정치적 자충수였음을 생각해야 한다. 아무리 그래도 그 십상시들이 그정도로 정치적 판단이 안 설 줄 누가 알았겠는가.
당시 후한의 정치적 갈등국면을 보면 십상시를 중심으로 하는 환관 세력과 지방 호족 사대부 세력을 기반으로 한 청류파(반 환관 사대부) 세력은 극히 적대적인 관계였고, 본래 황제를 등에 업은 환관세력이 오랜기간 청류파를 탄압하다가 황건적의 난 진압과정에서 청류파가 군사력을 확보하면서 세력구도를 역전시켜 환관세력을 숙청해버리려고 벼르고 있는 상황이었다. 이 상황에서 하진은 청류파의 지지를 받는 동시에 환관 세력에 대해서도 유화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었으므로, 환관 세력의 입장에서 보면 군사력과 정치력을 확보한 청류파로부터 자신들을 보호해주고 있는 유일한 방패가 바로 하진이었던 것이다. 복잡하게 생각할 필요도 없이 십상시의 난으로 하진이 제거당한 뒤 원소등 청류파의 역습으로 환관세력이 완전히 몰살당하는데 걸린 시간이 고작 3일이다. 당시의 십상시에게는 청류파의 군사력에 저항할 힘이 말 그대로 전혀 없었고, 이전부터 청류파가 하진에게 환관 세력의 철저한 숙청을 주장하고 있었음을 생각한다면 오직 하진의 정치적 균형감각과 안배에 기대어 목숨과 세력을 부지하고 있는 것이 환관 세력의 상황이었던 것. 물론, 갈등상황에서 그 상황의 모든 구성원이 항상 합리적으로 판단하여 행동한다는 보장은 없고, 따라서 십상시가 비합리적인 돌발행동을 벌이는 상황을 사실상 전혀 예측하지 못하고 대비도 하지 않다가 어처구니없이 살해당한 하진에게 실패한 정세 판단의 궁극적인 책임이 돌아가는 것 자체는 당연하다. 하지만 하진 역시 단순히 우유부단하게 방심하고 있다가 당한 것이라 보기에는 하진의 입장에서 십상시가 자신을 직접 공격하지는 못할 것이라 판단할 근거가 분명 있었다는 것[9].

그리고 당시 하진의 입장에서 <십상시와 환관 세력을 제거한다>는 것이 반드시 실천해야 할 당위를 가진 목표였는지에 대해서도 다시 생각해 볼 여지는 있다. 일단 당대의 역사를 기록한 역사 서술자들은 대부분 지식인(사대부)의 관점, 즉 환관 세력과 적대적이었던 청류파적 관점에서 역사를 기록했기에 '환관 세력을 철저히 숙청하고 배제했어야 한다'는 것을 당위로 보고 이 당위를 실천하지 못한 것이 하진의 실책이라고 평가하는 시각이 주류적 관점으로 자리잡았다. 그리고 아무리 재해석하고 재평가하려고 애써봤자 후한을 다 말아먹어 멸망의 길로 몰아넣은 것이 십상시와 환관 세력이라는 점 자체는 도저히 부정하기가 어렵기 때문에 이런 주류적 관점에 더욱 힘이 실리는 것 역시 사실이다.
하지만 한나라의 역사 전반을 보면, 환관 세력은 단순히 '나라를 파탄에 빠트리는 악의 집단' 이 아니라 이들 역시 후한의 정치권력구조를 이루는 당당한 한 축이었음을 생각할 필요가 있다. 한나라의 정치구도는 기본적으로 '환관' 과 '외척', '사대부' 라는 세 세력간의 균형을 기본으로 하고 있었다. 이 중 중앙정부(조정)의 주도권을 가진 것은 황제의 신임을 받는 친위세력인 환관과 외척이었고, 환관과 외척은 조정(중앙정부) 내에서의 주도권을 서로 뺏고 뺏기며 서로를 견제하는 관계였다[10]. 반면 사대부 세력은 조정에서의 영향력은 상대적으로 약했지만 전국의 지방 유력자(호족)을 기반으로 하는 특성상 다소의 부침이 있다 하더라도 기반 자체는 절대 무너지지 않는 튼튼함을 가지고 있었고, 향거리선제를 통해 지방 유력자 중에서 두각을 드러낸 인물을 중앙정부로 꾸준히 올려보내고 있었다. 특히 나름의 등용 과정을 거쳐 발탁되는 특성상 사대부 중에서 중앙정부에 진출한 이들에게는 최소한 어느 정도의 기량은 기대할 수 있었기에 국정 운영을 책임질 '실무진'을 공급하는 것은 주로 사대부 계층의 역할이었고, 동시에 지방(향촌)에 영향력을 가진 인물들이 중앙정부로 진출한다는 점에서 당시의 기술적 한계 속에서 지방에 대한 조정의 영향력과 상호작용을 유지하는 것 역시 이들의 역할이었다. 현대에 비유하자면 외척과 환관이 양대 당파로써 중앙정부의 주도권을 두고 다투며 서로 견제하는 역할이고, 사대부 호족 계층은 실무관료나 지방자치체로써 양대 당파 모두와 영향력을 주고받고 견제/협력하며 국가를 유지하는 일종의 균형이 이루어졌던 것. 물론 이런 균형 안에도 많은 모순과 한계, 문제점들이 있었지만 그래도 이 균형 속에서 한나라(특히 후한)은 수백년의 번영을 누릴 수 있었던 것이고, 후한 말의 혼란상 역시 어린 나이의 황제가 즉위했다가 요절하는 일이 반복되면서 군주제의 축인 황제의 권위가 실추되고, 이로 인해 3대 세력간의 균형이 무너져 환관 세력이 견제없는 권력을 획득하게 된 바에서 기인한 면이 아주 크다.

결국 위에서도 설명된 것처럼 하진은 기본적으로 보수적인 입장을 가진 인물이었고, 이 인물이 보여준 정치적 비전은 <외척이면서도 청류파(사대부)의 지지를 받고, 환관들과도 타협의 여지를 완전히 버리지는 않는다>는 면모에서 알 수 있는 것처럼 '3대 세력의 균형 위에 성립한 한나라의 기존 체제를 복구한다'는 것이었다고 볼 수 있다. 물론 이에 대해 하진을 '구시대적 한계를 넘지는 못한 인물'로 보고 잘 해야 구시대의 질서를 복원하여 나라를 유지하는 정도가 한계였을 것이며, 새로운 체제와 질서에 대한 비전을 보여주지는 못했다고 하면 그건 분명 정확한 분석이다. 하지만 다르게 보면, <수백년간 거대제국을 유지해 온 체제의 한계를 뛰어넘을 새로운 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가>는 질문에 <그렇다>고 대답할 수 있는 정도면 그냥 유능한 정치가 수준의 인물이 아니라 세계사에 이름을 깊게 아로새길만한 위인의 수준이다. 위에서는 한나라 체제가 이미 썩을대로 썩어 회생의 여지가 없었다고 쉽게 이야기하고 있지만, 당장 후한 말의 혼란상 자체가 <수백년간 유지되어 온 한나라의 체제 자체가 한계에 봉착한 결과물>인지, 아니면 <시스템 자체는 아직 유효하지만 그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문제가 생긴 것>인지는 현대에 와서는 함부로 판단할 수 없는 문제이고, 따라서 하진의 구상으로 추정되는 '3대 세력간 상호 견제-균형 체제의 부활'이 만약 이루어졌을 경우 이것이 한나라를 어느 정도까지 회복시킬 수 있었을지 역시 알 수 없는 문제이다. 말하기가 쉬워서 '구체제만 유지해봐야 난세의 도래를 막을 수 있었겠느냐'고 하지만, 쇠퇴기-혼란기에 접어든 나라에서 '구체제의 복원에 성공'한다는 것은 곧 멸망의 위기에서 어느정도 벗어난다는 것이고, 이정도만 해도 충분히 훌륭한 업적이며, 아직 안 망한 나라들을 제외한 역사상 대부분의 나라는 이걸 못 해서 결국 망한 것이다. 하진의 행태를 볼 때 구 질서의 복원을 통해 쇠락기에서 벗어나는 것을 목표로 했음은 쉽게 짐작할 수 있고, 그래서 이게 성공해서 망국의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냐 아니냐가 문제인 상황에서 '구 체제의 복원을 지향했을 뿐 새로운 비전을 보여주지는 못했으니 대단치 않은 인물이다' 식으로 평가하는 것은 지나치게 가혹한 잣대라고 보아야 한다.

결국 전후의 사정을 따져봤을 때 하진의 목표가 '한나라의 (구)질서 회복' 이었다고 본다면 환관 세력을 꺾어두되 완전히 숙청해버릴 필요는 없다고 판단하는 것도 충분히 가능한 문제이다. 이에 비해 환관 세력의 철저한 숙청을 주장한 것이 원소를 위시한 청류파들이었지만... 이 문서에서도 잘 설명된 것처럼 하진의 입장에서는 청류파 과격파의 노선에 너무 휘둘리는 것은 곤란하다고 생각할수도 있었던 것. 그리고 역사적으로 보더라도, 사실 당시 청류파들의 구상이었던 환관 세력의 철저한 배제+사대부 호족 세력의 중앙정계 주도권 장악이 좀 먼길 돌아서긴 했지만 결국 이뤄지긴 했다. 조조의 집권을 거쳐 위나라~서진시대에 이르면 사대부 호족 세력이 문벌귀족(중국)으로 자리잡아 중앙정계를 장악하게 되는 것이다. 그러서 문벌귀족 주도의 권력구조가 한나라의 외척/환관+사대부-호족 구조보다 더 안정적이었냐 하면 딱히 그렇지도 않다. 특히 정국 안정성이란 측면에서는 더 못한 면모도 많이 보이고 있는 것이다.

종합하자면 하진은 우유부단하고 무능한 낙하산 외척이라는 기존의 이미지와는 달리 의외로 균형감각을 가진 정치인으로서 재평가되는 추세다. 애초에 아무리 외척이라 한들 무능하기만 한 인물이라면 꼬장꼬장한 청류파들의 지지를 받기도 어려웠을 것이며 특히 청류파의 아이돌 격이자 후일 하북의 1인자로 올라선 원소 정도 인물의 협력을 받을 리가 없다. 실제로 하진은 스무스하게 정국을 운영하며 각 세력들을 잘 조정해 스스로의 실력으로 지지를 얻어내 보였다. 조금만 더 안정적인 시대에서 권력을 잡았다면 황실을 그럭저럭 유지하는 괜찮은 인척이 되었을 수도 있으나 아포칼립스로 치닫는 후한 말기에 필요한 과감성이 없는 신중한 인물이었다는 게 아쉬운 부분이다. 물론 역사에 IF는 없기에 하진이 어떻게 처신했을까는 의문의 영역이기는 하지만.

4. 가족 관계

환관쪽에 붙었던 하진의 의붓동생인 하묘[11]는 하진 사망 직후엔 일단 군사를 이끌고 원소와 함께 환관들을 조지러 가긴 했는데, 평소 해왔던 짓 때문에 하진의 속관이자 부장이었던 오광[12] 등 하진의 부하들에게 하진의 암살에 관여되고 있다는 의심을 받아 살해당한다. 하진 형제가 이렇게 비참하게 죽은 이후에 동탁은 하씨 일족을 멸하고 하진의 계모 무양군까지도 죽여버린다. 또 이미 죽은 하묘의 무덤을 파헤쳐 시체를 절단하고 길가에 갔다 버리고 나중에 하태후와 그의 조카인 소제를 폐위한 다음 죽여 버렸다.

남은 하진의 혈족은 하진의 아들 하함과 하함의 아들 하안 뿐이었는데 하함도 죽었는지 하함의 아내 윤씨는 어린 아들 하안을 데리고 조조와 재혼했고 하안은 자연스럽게 당시 최고의 권력자 조조의 양자가 되어 위나라 궁정에서 양육되었다. 그는 나중에 조조의 딸 금향공주와 결혼해서 조조의 사위가 되었지만 나중에 조상의 심복이 되었다. 그러나 249년 사마의고평릉 사변으로 반역자로 몰려 그 일당과 함께 멸족되고 말았는데 참 불운한 하씨 집안이다. 다만 하안의 어머니 윤씨가 조정에 간언해 본인과 하안의 아들은 간신히 살아남았다고 전한다.

5. 미디어 믹스

하진/기타 창작물 문서로.


[1] 하진의 계모이자 하태후와 하묘의 친모인 무양군은 원래 주씨 성 가진 남자의 아내였고 그와의 사이에서 아들 주묘를 낳았다. 이후 무양군이 하진의 아버지와 재혼했는데, 이때 주묘를 데리고 들어가서 주묘는 의붓아버지에게 하씨 성을 받아 하묘로 개명했다. 무양군이 재혼한 하씨 남편과의 사이에서 낳은 딸이 하태후이다. 하묘와 하진은 혈연이 아닌 의붓형제라 그랬는지 사이가 나빴다고.[2] 오늘날로 비유하자면 하진은 9급 공무원에서 국무총리까지 가는데 15년 정도 걸렸다고 보면 된다. 물론 현대 시대로 봤을 때는 초고속이긴 하겠다만.[3] 중앙군이었지만 사실은 거의 환관의 친위대였다. 다만 수장 아래 속판 여덞 교위 중 조조, 원소는 각각 독립 세력이 되는데 순우경은 원소 휘하에 들어간다.[4] 기록이 조각조각 흩어져 있어 정확한 파악이 어려우나 공손찬이 쓴 찬표소죄상(=원소의 죄상을 밝히는 표)을 중심으로 보면 윤곽이 드러난다.[5] 물론 하진이 갈팡질팡하며 중간에 정말 많이 흔들리긴 했다.[6] 두무는 황후의 인척이자 보정대신으로서 신기할 정도로 하진과 비슷한 포지션이었다. 역사는 반복된다 이런 선례가 하진을 망설이게 했을 가능성도 커 보인다. 결과론적으로 보면 결국 하진은 살해당했기에 노식의 조언대로 좀 더 과감했으면 어떨까 싶지만 역사에 IF는 없으니...[7] 이전까지 원소는 합법적이거나 최소한 보정대신 하진의 비호 아래 합법을 가장한 형식으로 행동했으며 하진과의 의견 대립도 타협으로 해결했지만, 이 경우는 여론만 믿고 대놓고 월권 행위를 하면서 하진에게 이빨을 드러낸 것이다. 물론 당시의 추종 열기만큼은 대단했겠지만...[8] 사실 황건란이 터져서 대장군부가 정신없이 바쁠 시기이긴 했다.[9] 결국 이 문제는 받아들이는 사람마다 다르게 판단할 수 밖에 없다. 어떤 사람은 <결과적으로는 오판이었을지언정 황제와 태후의 지지를 쉽게 확보할 수 있는 십상시로써는 하진을 제거하여 청류파를 와해시키고 황실의 권위에 기대어 정권을 재장악하는 도박에 승산이 있다>고 판단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고 보고 충분히 실현 가능한 상황에 대비하지 못한 하진의 판단 실책에 중점을 두어 이 문제를 해석할수도 있고, 다른 사람은 반대로 <현실 권력의 기반인 군사력을 이미 청류파가 장악한 상황에서 물리적인 영향력을 발휘할 수 없는 황제와 황실의 권위에만 기대어 정권을 재장악하겠다는 시도는 도저히 실현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할만한 상황이었다고 보고 십상시의 난은 하진으로써는 상식적, 합리적 수준에서 예측할 수 없는 터무니없는 돌발상황이었으며 따라서 하진의 파멸 원인은 스스로의 우유부단이나 판단 실수보다는 '불운한 우연'에 가깝다고 해석할수도 있는 것.[10] 외척과 환관은 기본적으로 황제 개인의 신임을 기반으로 권력을 가졌기에 황제의 신임을 잃거나 황제가 교체되면 쉽게 세력을 상실할 수 밖에 없었다. 간단한 예로, 황제가 즉위하면 처음에는 황제의 친위세력으로써 외척에게 힘이 실리지만 시간이 흘러 황제 스스로 자기 사람을 만들면 '황제가 신뢰하는 사람'인 환관 세력으로 권력의 중심이 이동하고 외척은 힘을 상실했다가, 황제가 죽고 새 황제가 즉위하면 전 황제가 신임하던 환관들은 급속히 세력을 잃고 새 황제의 외척에게 권력의 축이 옮겨가는 식.[11] 하진의 아버지는 과부 무양군과 재혼을 했는데 이 과부가 데리고 들어온 자식이 하묘로 원래 성은 주(朱)씨라고 한다. 하씨 성을 쓰며 자라긴 했지만 혈연적으로 완전한 남남이었다. 하진은 이 계모와 그 자식들과 사이가 그다지 좋지 않았던 듯 하다.[12] 유비의 처남이자 촉의 장수였던 오의의 족제 오반의 아버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