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8-20 22:05:44

투명인간(KBS 2TV)

1. 개요2. 상세3. 그 외

1. 개요

2015년 1월 7일부터 동년 4월 1일까지 방영되었던 회사에서 놀았었다가 수다떨었다가 일했던 KBS 2TV 직장 예능.

MC로는 강호동, 정태호, 김범수, 하하, 강남, 육성재[1]가 출연했다.

2. 상세

부제는 회사에서 놀자. 8회까진 말 그대로 회사에 찾아가서 노는 방송이었다... 물론 업무에 방해가 되는 수준은 아니고 사전에 회사측과 상의를 했을 것으로 추정. 9회에서부턴 직업체험으로 포맷이 바뀌어서 일하는 방송이 되었다.

처음에는 MC가 사전에 방송전에 미리 선정된 직장인 팀 중 한명에게 가서 무슨 짓을 해서라도 반응을 보이면 승리하는 방식.[2]

그 뒤 직장인 앞에서 웃기는 것에서 직장인들이 상사에게 회사의서의 일담을 이야기하는 토크쇼로 포맷이 바뀌었다. 토크 전에 3팀으로 나누어 회사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장소인 화장실, 엘리베이터, 비서실 등등의 장소를 본래의 목적를 아예 버리고 아예 다른 공간으로 만든다.

예를 들어 남자 화장실이 클럽(!)이 되거나 엘리베이터가 신혼집(!)이 되거나 다소 엄숙하게 행동할 사장 비서실은 사우나해피투게더?가 되는 등 이런식으로 사전에 꾸며 놓고 각 팀이 그 뒤바뀐 장소에 가서 자리잡아 바꿔놓은 장소에 걸맞게 행동을 취한다. 그렇게 뒤바뀐 장소에 들어온 직장인들 중 당황하지 않고 도리어 그 상황을 즐겨주는(?) 직장인이 다음에 있는 토크쇼에 선정이 된다. 다만 그 광경을 보면 객관적으로 절로 뒷걸음이 처질것 같다. 생각해보면 일보러 화장실 갔는데 우두컴컴한데에 남자 둘이 'say hoo~'라는 상상을 하면...... 그런 상황에서도 즐기는 직장인들은 정말 멘탈이 단단할 듯...

앞서 본 섭외를 통해 선정된 직장인이 모여서 토크쇼로 이어간다. 그리고 상사 앞에 실로폰이 놓여 있는데 선정되었던 직장인들 중 한명이 나와 상사 및 MC 및 선정된 직장인들에게 이야기를 하고 그 이야기에 MC및 상사가 재미가 있거나 감동을 받은 경우 5일 이상의 휴가가 선물로 온다. '땡!' 소리가 나면 끝.

하지만 이 포맷도 인기를 얻지 못하자 다시한번 포맷이 바뀌었다. 무슨 맹모삼천지교도 아니고... 직장인을 웃기더니 다음엔 직장인과 토크하고 토크하더니 이젠 직업체험이다. 9회에서의 직업체험은 가마솥 제작. 이거 어디선가 많이 본 풍경이다? 도전 과제들이 체험 삶의 현장을 생각나게 할 정도.

초반의 시청률은 1회 4%, 2회 3.5%, 3회 3.2%, 4회 2.7% 5회 2.3%(닐슨 코리아 기준)로 첫회 방영 이후로 계속 내려가는 등 시청률 고전을 면치 못했으나, 6회 부터 시청률이 소폭 상승하여 2.4%를 기록했고, 이후 7회 2.7%, 8,9회 2.8%로 다시 상승하나 싶었지만 이후 다시 하락하여 10회 2.4%, 11회 2.2%, 마지막 12회에는 최저 시청률인 2.1%을 기록했으며 게다가 10회도 되지 않은 상태에서 포맷이 2번이나 바꾸어서 이미 초반에 설정했던 '회사에서 놀자'와 투명인간이라는 컨셉은 이제 무용지물이 되면서 진짜로 투명인간이 되어버린 셈. 관련 기사. 차라리 처음에 잡았던 컨셉을 믿고 왔었다면 조기종영이라는 결말까지 가진 않았을 것으로 보인다.[3]

3. 그 외

후에 아는 형님 131회에서 강호동이 프로그램의 제작진, 출연자, 기획이 좋았으나 이름이 '투명인간'이라 이름따라 정말 성공하지 못했다고 후회한 기억을 말한 적이 있다. 이에 희철은 '우리는 모두가 아는 형님이 되자'라는 의미에서 그 제목을 지었다고 한다.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투명인간 문서의 r191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1] 본래 멤버였던 박성진이 바쁜 스케줄로 인해 하차하면서 들어왔다.[2] 직장인팀이 선정할 땐 도전할 MC팀을 지목한다. 물론 직장인은 어떤 표정을 짓는지 알수 없는 선글라스나 마스크 등의 착용은 안 된다.[3] 그리고 이 모든 것을 박성진<모델>은 예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