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3-07 00:36:52

쿠베린


쿠베린
파일:쿠베린.jpg
장르 판타지
작가 이수영
단행본 권수 9권[1] (황금가지)

1. 개요2. 줄거리3. 등장인물4. 종족5. 장점6. 단점

1. 개요

대한민국의 여성 작가 이수영판타지 소설.

먼치킨인 묘인족의 왕이 깽판 부리는 소설. 다른 소설들도 그렇지만, 도저히 여성 작가로 보이지 않을 정도로 잔인하고 터프하고 야한 묘사가 굉장히 자주 나온다. 물론 야오이스러운 묘사가 자연스럽게(?) 나오곤 하지만 이 또한 남성이 상상한 야오이처럼 보여서 왠지 부담스럽지 않은 것도 특징. PC 통신에서 먼저 연재된 통신본과 단행본의 내용이 심히 다르다. 물론 책 내용이 훨씬 더 풍부하고 묘사도 자극적이고 노골적이다.

종이책은 절판되었으나, 2014년 5월 2일에 E-Book이 출간되었다.

2. 줄거리

묘인족의 왕 쿠베린이 겪는 기상천외한 모험을 통해 인간족이 어떻게 탐욕과 지배욕으로 다른 종족을 억압하는가가 여실히 드러난다.
쿠베린을 둘러싸고 거칠 것 없는 사건의 전개와 통쾌한 모험들은 이 소설이 가지고 있는 무게감 있는 주제를 살리는 것에 일조한다.

3. 등장인물

  • 쿠베린: 최강종족인 묘인족의 왕. 쿠베린 세계관에서 자타 공인의 먼치킨이다. 제목부터가 주인공 이름 (...) 사실 그냥 이 소설의 모든 것이라 봐도 무방하다.극도로 자기중심적이고 오만한 성격. 상당히 시니컬한 성격이기도 하다. 작 중 인간 등 타 종족의 행위를 비웃는 모습이 많이 나온다. 잔혹만 면도 있어 사람의 팔다리를 아무렇지도 않게 자르기도 한다. 하지만 자기가 소중하다고 여기는 인물은 신경써주는 모습을 보인다.그리고 특이하게 오랜 세월 동안 자식을 일부러 두려고 하지 않았다[2]. 폴리모프 때는 소년의 모습을 선호한다.엄청난 대식가기도 하다.
  • 마미: 쿠베린이 신세지고 있는 여관의 주인. 쿠베린을 고양이라 부른다. 미인은 아니고 적당히 힘있고 연륜있는 아줌마다. 하지만 쿠베린이 신경쓰는 몇 없는 인간. 오히려 마미에게서 모정을 느낀 적도 있고 인질이 되기도 했다.
  • 마리아: 고급 창녀지만 쿠베린 전속으로 사실상 다른 남자들은 그녀를 넘보지 못 한다. 미인이고 쿠베린이 소중하게 여기는 여자. 마미와는 달리 이 쪽은 애인이라는 의미로 아낀다.
  • 린: 청색 아인족 소년. 자존심이 대단히 강하고 과묵한 성격이다. 그리고 몸이 드러나는 것에 대한 부끄러움은 없는 종족으로 옷은 거의 안 입는다. 쿠베린의 밑에 들어갔지만 쿠베린의 명령을 지키려다 사인족과 싸워 처참히 죽는다. 린의 시체를 보고 쿠베린이 눈물을 흘리는 장면은 냉철한 쿠베린이 슬퍼한 몇 없는 장면. 아들처럼 생각하고 있다는 묘사가 나온다.
  • 가빈: 야묘족 소년. 소매치기 등으로 살다가 노예상으로 팔려오는 중 쿠베린을 만나고 그 밑에 들어간다. 하지만 워낙 전투능력이 떨어져 가면 갈수록 잉여가 된다. 성격은 린과 반대로 촐싹대고 싹싹하고 말도 많은 편. 그래도 작 중 몇 없는 소설 끝까지 살아남은 인물 중 하나다.
  • 스카: 정의감이 투철한 용병으로 의뢰를 자주 말아먹는다. 악덕 상인의 호위라든가를 맡으면... 쿠베린을 매우 편하게 대하고 있으며 가빈이 오기 전까지 쿠베린이 난로로 삼던 인간이다. 여러모로 상식인. 인간 세상에 사는 쿠베린의 불알친구같은 포지션.

4. 종족

  • 묘인족: 고양이의 의인화 버전이 아니라 디아블로라고 생각하면 된다. 작중 명실공히 최강종족.[3] 프리더처럼 2단, 3단 변신 기능이 있는데, 변신 단계의 한계는 모른다고 한다. 변신할수록 무지막지하게 쎄지지만 이성을 잃어서 팀킬을 한다는 문제점이 있다. 나이를 먹을 수록 더 강해지지만 맘에 드는 인간 형태로 폴리모프 할 수도 있어서 평상시 외모 보다는 오줌 냄새(...)로 서로의 강함을 측정한다고 한다. 번식력은 매우 낮다고 한다. 고대 3종족 중 최강이라고 한다. 주무기는 손톱이다. 이 손톱은 숨길 수 있고 그 어떤 검보다도 우수하다. 보통 이것을 휘두르는 식으로 사용하고 모든지 다 베어버린다. 변신 시에는 손가락 끝 뿐만 아니라 울버린처럼 손등에서도 손톱을 뽑을 수 있다. 온몸에서 화살같은 털침을 쏘고 온몸에 갑옷같은 비늘과 털로 감싸고 뛰어난 재생력, 강한 힘을 지니고 있으며 심지어 외모도 하나하나가 엘프와는 다른 느낌의 야성적인 미남 미녀들인데다 한살도 안된 애들도 군대가 겨우겨우 싸우는 좀비들을 무쌍난무 하고 쿠베린은 완전 무장한 군대는 커녕 산 같은 규모의 마법을 쓰는 괴물과 그 마법사와도 싸우는 먼치킨 종족.
  • 사인족: 작 중 주요 악역 종족. 3대 고대 종족(묘인족, 사인족, 조인족)중 가장 약하다고 한다. 하지만 다른 두 고대종족에 비해 약한 것일 뿐 그 외의 종족들에 비교하면 전혀 약하지 않다. 룬드바르 공국의 왕이 '묘인족은 사인족보다 더 강하다' 는 설명을 듣고 '그' 사인족보다 정말 더 강한 종족이 있느냐고 믿기 어려워 했을 정도. 실제로 이들의 왕은 쿠베린과 어느 정도 싸우는 게 가능했을 정도다. 그리고 순수하게 육체에 의지하고 개인주의가 강한 묘인족이나 조인족과 달리 갑옷을 입고 무리를 짓는 모습을 보인다. 아마도 獅人族으로 추측된다. 노란털이라는 묘사와 '푸른 갈기의 헬레아스'라는 왕의 별명에서 사자를 연상할 수 있다. 최대 3단 변신까지만 가능하다. 사인족과 다른 족과의 혼혈은 무조건 (하프가 아닌)사인족만이 태어나 번식이 매우 빠르다.(묘인족과 조인족은 혼혈 자체가 불가능하다.)
  • 조인족: 중반부나 돼야 제대로 등장하는 종족. 매우 아름다운 날개로 비행이 가능하고 주무기는 강력한 발톱이다. 이 발톱으로 어지간한 건 찢어발겨 버릴 수 있다. 의외로 육체가 섬세해 날개가 조금 틀어지면 비행이 불가능하다. 최대 4단 변신이 가능하다고 한다.[4] 종족의 모두가 전사인 묘인족과 사인족과는 다르게 전사조인족과 일반조인족이 나뉘어져 있다고 한다. 남자든 여자든 엘프를 쌈싸먹는 미모와 미성을 가진 종족. 여왕이 다스리고 있는데 작중 최고미녀이고 전투력도 쿠베린과 거의 대등한 유일한 인물. 중반부에 쿠베린이 미쳤을때 거하게 한번 싸운 뒤 플래그가 꽂혀버린다.
  • 아인족: 인간과 유사한 종족류. 정확히 따지면 인간도 이 아인족 중 적색 아인족이라 한다. 오만한 인간들이 스스로의 수를 무지막지하게 늘려서 자신과 다른 종족들을 닮을 아, 사람 인으로 아인족이라고 부르는 것 뿐이다[5]. 그 외 갈색 아인족, 청색 아인족 등이 있다. 이 중 최강은 청색 아인족이라고 한다. 가끔 노예로 거래되기도 한다. 그 중 청색 아인족은 대단히 자존심이 강하고 심장이 2개다.
  • 수인족: 위의 묘인족, 사인족, 조인족과는 다르다. 그 외 다른 동물들을 닮은 유사인간들이다. 흔히 우리가 생각하는 묘인은 수인 중 한 갈래인 야묘족(고양이 귀와 같은 동물적 특징을 숨길 수 없음.)이다.

5. 장점

매력적인 주인공. 장르소설에 등장하는 수많은 주인공들 중 매력적이기로는 한손에 꼽을 만한 주인공이 바로 쿠베린이다.
뛰어난 필력. 먼치킨물도 필력만 좋고 스토리만 탄탄하면 잘만든 소설이 될수 있다는걸 항상 증명해 보이는게 이수영이다.
같은 먼치킨물이라도 엉망인 필력에 이게 소설 스토린지 망상인지 구분 안 되는 소설들은(..)

6. 단점

매력적인 주인공과 좋은 필력을 바탕으로 큰 에피소드 속에 작은 에피소드들을 넣으며 무난하게 진행되는 초중반부에 비해 뭇 남성 독자들로 하여금 여러 생각이 들게 하는 쿠베린 난교씬(..)과 그 후의 이야기를 다루는 중반 이후부터 소설의 큰 줄기가 드러나고 메인 스토리라고 할 수 있는 부분이 진행되는데 이 스토리를 끝맺는 막판, 전체로 보자면 20%정도의 분량이 지나치게 앞뒤없이 잔인하다는 비판이 있다. 실제로 소설의 막판 메인 스토리라 끝맺어지는 부분이 굉장히 긴 호흡으로 이어지는 건 자주 보이는 일이지만, '쿠베린'에서는 독자들이 생각했던 것 이상으로 이놈저놈 할 것 없이 잔인하게 죽어나가고 사지가 잘리는등 별 난리를 다 피워댄다. 또한 어떻게 보면 쿠베린다우면서도 '라이온은?' '죽었어'급의 요약을 보여주는 마지막의 마지막 결말에 대해서는 호오가 갈리기도 한다.
[1] 2000. 07. 25. ~ 2002. 03. 11.[2] 도전의식을 통해 왕위를 계승하는 묘인족의 종족적 특성 때문에 자식을 두지 않으려고 했다고 작품 내에서 설명된다. 자신의 자식이라면 분명 자신을 닮아 강한 자식이 태어날텐데, 강한 자식이라면 당연히 성장한 후 왕위를 노리고 자신에게 도전할 것인데... 자식과 싸우다 자신이 죽는 것이 두려운 게 아니라, 자기 자식을 죽이게 되는 것이 두려워서 자신에게 도전할 자식을 만들지 않으려고 했다는 것. 이 외에도 자신에게 도전할만큼 강한 친척 묘인족들은 어렸을 때 불구로 만들어 왕에게 도전할 권리를 빼앗는 등, 일반적인 기준에서 보면 '자신의 왕위를 노릴 도전자를 미연에 제거하는 것'으로 보일법한 행동을 계속 하지만... 1인칭 시점의 내면묘사를 보면 쿠베린의 속내는 어디까지나 '누군가 자신을 죽이는 것이 두려운' 것이 아니라 '자신과 가까운 자를 자신이 죽이게 될지도 모른다는 것이 두려운' 것으로 묘사된다. 게다가 주변의 다른 묘인족들마저 쿠베린이 패배가 두려워 비겁한 짓을 할 만한 묘인적이라고는 전혀 상각하지 않는다.(...) 막판에 자식을 대량으로 만드는 것 역시 자기는 충분히 늙었으므로, 자식이 커서 자신에게 도전할 때가 오기 전에 죽을 가능성이 높으므로(...)[3] 설정상 용과 거인은 묘인보다 세다고 하지만 거인은 묘인족에게 멸망했고 용은 그동안 멸종해 있다가 마지막에 부활하니까...[4] 작중 묘사를 보면 기본형태는 날개달린 사람이지만 변신할때는 데빌맨의 시레누와 흡사한 외모로 바뀌는 듯 하다[5] 작중의 종족 묘사를 보면 이 분야의 나름 전문가인 노예상인(...)들조차도 다양한 아인종의 종류에 대해 모두 알지는 못하는 것으로 나온다. 즉, '이 세계에는 몇 종류의 아인종이 있다' 기 보다는 마치 현실의 다양한 인종/민족처럼 아주 다양한 아인종이 등장하는 것. 판타지에 흔히 등장하는 엘프나 드워프등도 땅의 엘프니, 노스엘스턴의 귀족 엘프니, 변신 엘프 등으로 또 갈래가 다양하게 나눠진다. 그리고 작중 주요 도시인 항구도시 엘리야의 경우, 다양한 사람들이 드나드는 항구도시라는 특성도 있어 이영도의 '오버 더' 시리즈처럼 다양한 아인종들이 큰 이질감 없이 섞여살기도 하는 것처럼 보인다. 여러 모로 기존 판타지의 아인종 개념에 현실의 민족이나 인종 개념을 약간 가미한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