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7-07 00:51:41

이로준

파일:external/bbsimg.sbs.co.kr/Img0404_20160305051937_3.jpg
1. 개요2. 작중 행적3. 기타4. 명대사

1. 개요

SBS주말 드라마 미세스 캅 2최종 보스. 배우 김범이 연기한다. 속이 시커먼 남자.

EL캐피탈 대표이사, 무법의 천재.

2. 작중 행적

주의.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이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서정미의 아들. 기업의 최상위층에 군림하면서 폭력적인 성격을 숨기고 있다는 점에서 앞서 방영한 리멤버 - 아들의 전쟁남규만을 연상시키지만 배경만 비슷할 뿐 전혀 다른 인물이다. 쪼렙남규만이 끊임없이 깐족거리고 찌질거리면서 대놓고 어그로를 끄는 타입이라면, 만렙 이로준은 어디로 튈지 전혀 종잡을 수 없어 다소 섬뜩해 지는 타입. 어떤 때에는 다른 사람들 머리 위에 앉아있는 듯 상황을 꿰뚫어보는 냉철함을 보여주다가도, 어떤 순간에는 애들처럼 천진난만한 모습으로 서슴없이 잔인한 일을 저지른다. 본인 스스로도 그런 기질을 잘 알고 있는지 불처럼 활활 타올랐다가 필요하다 싶으면 얼음처럼 차갑게 식어버리는 등, 오로지 스스로의 존재감만으로 주위 사람들을 매우 두렵고 긴장하게 만드는 인물. 즉, 아버지에게 돈과 권력을 지원받지 못하면 아무 것도 못하는 남규만보다 훨씬 위협적인 인물이다.
전작의 강태유 회장 및 그 일가가 돈과 권력, 그리고 이기심에 미쳐 돌아가는 인간들이었던 것에 반해 속내를 파악하기 힘든 인물로 작중에서 끊임없이 긴장과 의구심을 불러일으킨다.
자신 이외의 악은 용납하지 못하는 느낌도 있어 연쇄살인범이나 천하의 사기꾼의 뒤를 캐는 것을 좋아한다. 만약 이 드라마가 살인사건이 중점이 아니고 다른 점에서 중점이 되었다면 보기 드문 위선자 캐릭터가 될 수도 있을 텐데 많이 아쉬운 캐릭터.
아버지 이범진 회장을 죽였다는 담당 주치의의 증언 녹취록을 이용해 아버지의 수족인 박준영 이사가 대표이사로 선임되자 백종식 이사와 계략을 짠 후 박 이사의 수행비서를 매수해 그를 살해하고, EL 캐피탈 주주총회에서 다시 대표이사로 선임된다. 하지만 고윤정 팀장이 이끄는 강력1팀이 이로준의 살인미수 혐의를 입증해서 구속영장이 발부되어 경찰서에 수감되는데, 허 변호사와 백종식 이사 덕분에 탈옥에 성공하였으며 경찰 제복은 덤 차라리 경찰하지 그랬냐 어? 탈옥한 것은 전작의 강태유하고 똑같잖아?! 이후 오승일을 납치해 인질로 잡고[1] 고윤정 팀장을 협박하는 것으로 잠시 종결된다. 하지만 마지막회에서 고윤정 팀장과의 최후의 대결 끝에 잡혀 결국 사형을 선고받는다.
결국 이 놈도 마지막에는 아버지의 부재를 깨닫고 남규만과 다를 바 없는 놈으로 전락하고야 만다. 하지만 후회해 봐야 너무 늦었을 뿐.

3. 기타

한동안 작품 선구안이 부족해서 팬들을 안타깝게 했던[2] 김범이 젠틀하면서도 섬뜩한 인물을 맡았다.

작중에서 미소를 지으면서 악행을 하는 모습 덕분에 PD노트에서미소코패스라는 별칭까지 선정해줬다. 미소맨:스마일 에이전트 개드립은 덤

거침없이 하이킥 시절 이범 소리를 듣는 걸 염원할만큼 이민호의 소울 프랜드였던 김범이 이씨 성을 얻자 흑화했다는 배우개그도 나오고 있다.

4. 명대사

"아줌마는 나한테 안돼요."
- 11화 中, 고윤정 팀장에게
"비겁하게 헛된 희망 뒤에 숨지 말고, 기회를 잡으라구요."
- 11화 中, 차성호에게
"이게 아니잖아!!!"
13화 中, 병원 인수가 좌절되자 와인병을 던지면서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미세스 캅 2 문서의 r440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1] 상식적으로 이럴 시간에 빨리 해외로 도피했어야 정상이었겠지만...[2] 최근까지도 김범 하면 떠오르는 게 거침없이 하이킥이나 꽃보다 남자일 정도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