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8-07-03 04:19:56

엘레

코세르테르의 용술사의 등장인물이다.

1. 기본설정2. 성격3. 과거4. 커플링

1. 기본설정

이름 엘레(エレ)
나이 25세(1부) → 26세(1부~2부) → 27세(3부)
생일 겨울의 말 태생
출신지 카레나스왕국의 왕도 세나미아
직책 수룡술사(水竜術士)
키우는 용 리리크, 크라라, 라티, 티르크
명명 유래 : 서로의 이름이 연관이 있도록 지었다.(끝말 잇기)
코세르테르 진입시기 19세(1부 시점에서 6년 전)
용술사직 계승시기 20살(1부 시점에서 5년 전)
보유한 술 자질
CV 사이가 미츠키(斎賀みつき)

풀네임은 아르세 에렛타 카레나스(アルセ・エレッダ・カレナス).
지금은 멸망한 이르 카레나스의 제 2왕녀로, 마지막 여왕의 쌍둥이 동생이다.

2. 성격

평상시에는 사람 좋은 누나 속성이지만, 실상은 전형적인 '여왕님'. 기사 출신이어서인지 회까닥 돌아버리면 주저없이 호통을 치고, 돌려 말하기를 싫어하는, 야구로 말하자면 변화구를 던질 수 있음에도 한가운데 직구만 던져댈 사람.

무지막지한 술고래이기도 하여, 술을 한 번 받으면 그 자리에서 다 마셔버리는 것은 기본이고, 그렇게 취해버리면 폭포에 뛰어드는 것은 예사이다. 덕분에 보좌용인 리리크에게 있어서 엘레란 존재는 무서우면서도 돌봐주지 않으면 안 되는 존재.

은근히 다혈질이라 화가 나면 리리크에게 특별 무술훈련을 빙자하여 실컷 두드려 팬다.[1]

3. 과거

왕국 최고의 기사[2]에게서 검술을 배워, 언니인 레시가 여왕이 된 후에 그 기사가 되었다. 당시에 인연으로 처음에는 미워하던 그 기사에게 어느 정도의 연정을 품었었다고 한다. (첫사랑이라고...)[3]

이후, 주변의 강대국인 카르헤츠로부터 침공을 받게 되었고, 동맹국이던 정령술사의 나라 이르_레네이스가 정령들을 모두 잃고[4] 크게 약화되어 구원병을 보내지 못하게 되었다. 여왕인 레시는 카르헤츠 왕이 정복국가에 공평한 정치를 하는 것을 알고는 스스로 항복하여 카르헤츠의 젊은 왕의 세번째 비(妃)가 되는 것을 조건으로 카레나스에 남는 것을 허락하지만, 엘레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카레나스를 떠난다.[5] 2부에서 언급된 바로는 양국간의 쓸데 없는 싸움은 피했고, 소문 대로 카르헤츠의 젊은 현왕은 공정한 정사를 펼쳤으며, 전 여왕-즉 언니는 세번째 비로 행복하게 살아가고 있다는 소문을 들었다고 엘레가 회상하는 장면이 있다. 돌이켜보면 언니가 내린 최선의 선택이었지만 엘레는 인정하지 못했을 뿐.

이후 엘레는 세계를 떠돌게 되다가, 대수해의 근처에서 물에 빠지게 되고, 코세르테르로 흘러들어와 수룡술사의 집에서 깨어나 그 제자가 된다.

4. 커플링

그 곳에서 만난 미류의 행동이나 표정이 첫사랑인 기사와 닮아서 은근한 끌림을 받지만, 반대로 카디오의 경우에는 자신의 고향을 멸망시킨 원인과 관련이 있다는 이유로 일방적으로 미워하게 된다.[6]

그러나, 이후 과거의 접점이 있었던 둘은 서로를 잘 이해할 수 있는 만큼 점점 끌리고 있는 분위기. 뭐랄까, 미류는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사랑받았고, 차여가고 있고, 아직도 그 사실을 모르고 있다고나 할까?

덤으로, 카디오의 스승인 로우스가 두 쌍둥이 공주의 초상화를 갖고 있을 정도로 열광적인 팬. 그의 꿈은 자신이 돌봐주는 카디오가 그녀와 연인이 되어, 자신이 시아버지 자격으로 그녀에게 인사를 받는다는 것이었으니, 이쯤 되면 그 예지력이 놀라울 따름이다.


코세르테르 등장인물로 돌아가기.
[1] 그 결과 리리크의 무술 솜씨는 아기 용들 사이에서 세 손가락 안에 들어가고, 코세르테르 전체... 즉 어른들까지 쳐도 가장 낮게 쳤을 때 6~7위이다.[2] 가이드북 외전 수룡술사편[3] 엘레 본인은 모르고 있었으나 그 기사는 엘레의 약혼자였다. 약혼자랑 친해지라고 놀러보냈더니 검술을 배운 것.[4] 카디오가 정령들을 모두 풀어준 사건[5] 소책자에 따르면 둘 모두를 비로 삼으려 했다고 한다. 정복자의 입장에서는 당연하다면 당연할 일일 수 있지만, 엘레는 이를 거부하고 떠나는 것을 선택했다.[6] 사실은 엘레 자신도 정령을 풀어준 것이 카디오의 잘못은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으면서 홧김에 한 화풀이였지만, 거기에 대해 아무 반론도 없이 사과만 하는 카디오의 모습이 화를 낸 자신의 잘못을 드러내게 하며, 평소 당당한 엘레 본인의 성격상 봐주기 힘들었던 것이 미워하는 진짜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