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11-18 09:41:59

어린이 차량 방치


1. 개요2. 왜 이런 일이 생기는가?

1. 개요

혼자서 차문을 열거나 구조를 요청할 능력이 없는 영유아가 혼자 차량에 갇히는 일. 특히 섭씨 40도에 육박하는 여름에는 한두시간만으로도 치명적인 결과를 초래한다. 조금 큰 아이들 같아도 일반 승용차 문이나 열 줄 알지 미니버스 같은 개폐식 문구조는 여는 방법을 모르며 클랙손을 누르는 방법도 있지만 당황하고 겁에 질린 어린아이가 거기까지 생각이 닿는 경우는 드물다. 결국 오랜 시간 뜨거운 차 안에 갇혀 고통 받다 사망하는 끔찍한 결말이 난다.

2. 왜 이런 일이 생기는가?

보통 어린이집 유치원 등원시 타고가는 등하원 버스에서 발생하는데 첫째로 전부 하차했는지 담당교사와 운전기사가 제대로 확인하지 않아서 발생한다. 어린이들은 체구가 작기 때문에 그냥 뒤돌아 본 것만으로는 좌석에 가려서 보이지 않고 졸거나 장난친다고 숨어있으면 뒷좌석까지 일일이 확인하지 않는 한 찾을 수 없다. 두번째로 출석 체크를 제대로 안해서 발생한다. 분명히 담당교사가 데리고 탔는데 어떻게 모를 수 있냐고 하지만 으레 등원시간은 전쟁통(...)이며 등원 후 담당반 출석을 할 때도 그 나이대 어린이들은 갑자기 아프다거나 집안 행사가 있다거나 심지어 안갈란다고 떼쓴 끝에 승리(...)하여 결석하는 경우가 왕왕 있다. 당연히 이런 경우라도 즉시 부모에게 확인해야 하지만 상술했듯 바쁜 터라 넘어가는 경우가 생기는데 여기서 수습 못할 일이 터지는 것이다. 이는 어린이집 버스에서만의 문제가 아니라 어린이의 일가친족도 해당되는데 출근길에 들러서 내려준다고 해놓고 잊어먹어 그대로 직장으로 직행해버리는 경우가 있다. 당연히 이경우에서도 어린이집에서 결석 확인 연락 안하면 회사 퇴근할 때까지 모르는 극단적인 상황이 발생한다. 이건 단순히 출근시에만 아니라 종교활동이나 장보기 같은 외출 때도 발생할 수 있는 문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