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5-05 21:48:04

안민터널

창원터널과 함께 교통방송에서 절대 빠지지 않는 핫플레이스.

창원시 성산구 성주동과 진해구 석동을 잇는 길이 1,818m뭔가 심상찮은 길이다, 왕복 4차로의 터널. 25번 국도(해원로)의 일부로, 1999년 5월 1일 창원터널에 이어 경상남도 두 번째 유료도로로 개통되었다. 건설 이후 2004년까지는 소형차 1000원, 대형차 1500원, 특수차 2000원의 통행료를 징수하였으며, 2005년부터 2008년 6월까지는 소형차 500원, 대형/특수차 1000원의 통행료를 징수하다가[1] 2008년 7월 1일부터 완전 무료화되었다. 성주동에 있었던 요금소는 현재 철거되어 흔적만 남아 있는 상태.

터널 건설 이전에는 창원에서 진해로 가는 길이 장복터널과 구불구불한 고갯길인 안민고개 그리고 마진터널밖에 없었기 때문에 장복터널은 마산-진해를 오가는 통행량까지 겹쳐 헬게이트를 이루었다. 안민터널의 개통 덕에 통행량 분산이 이뤄져 이러한 정체는 상당히 줄었으며, 개통 이전에 25번 국도로 쓰였던 안민고개는 지금은 경치감상용[2] 또는 자전거 매니아들의 업힐 코스로 쓰인다. 또한 이 터널의 개통 이후 진해구 석동/자은동/덕산동 지역의 창원으로의 접근성이 크게 개선되어 진해구의 새로운 중심가로 부상하게 되었다. 하지만 이로 인해 주변의 택지 개발이 활성화되면서 그 교통량이 급증하여 신흥 헬게이트로 급부상하고 있다. 헬게이트를 막기 위해 새로운 헬게이트가 탄생

2012년 2월부터 40억원을 들여 터널 내에 자전거 통행로를 만들어 창원측 방향은 5월에 완성되었으며 진해측 방향은 공사중에 있다. 하지만 지나다니는 사람은 별로 없다. 자동차 매연에 대해선 아무 대책도 없이 그냥 만들어 놨으니 돈 낭비했다는 비난을 듣고 있다. 마스크 쓰고 지나다니라고 알려놓았는데 그래도 매연 때문에 별로 지나다니기가 좋지 않다.그래도 안민고개 올라가자니 힘들고 시간이 오래걸려서 편하게 빨리 갈려고 하는 사람은 알아서 잘 다닌다.

창원시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60억 원을 더 들여서 자전거 통행로를 지붕으로 덮어씌워서 매연을 차단하려는 계획을 검토하고 있다. 이렇게 할 바에는 차라리 따로 터널 하나 뚫어버리는 게 더 낫겠다. [3]

2016년 제 2 안민터널을 착공, 2017년 토공 작업을 시작했으며 2023년 3월을 완공 예정일으로 보고 있다.링크

151번, 155번, 155-1번, 752번, 757번 버스가 현재 이 터널을 직접 경유한다.[4]

[1] 초창기에는 시내버스에도 통행료를 징수하였으나 얼마 뒤에 무료화되었다. 물론 모든 차량의 통행료가 완전 무료화된 2008년 7월 이전의 일이다.[2] 특히 벚꽃철에 화려한 풍경을 볼 수 있다.[3] 물론 방호벽 공사비와 터널 토공 비용은 넘사벽으로 차이가 난다..[4] 2005년 창원시 시내버스 전면 개편 이전에는 38번, 316번, 317번 버스가 안민터널을 경유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