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8-08 03:08:23

수리수리 마하수리

수리수리마수리에서 넘어옴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수리수리 마수리(복면가왕)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1. 개요2. 상세

1. 개요

修理修理 摩訶修理

한국에서 통용되는, 온갖 마법마술요술을 부릴 때 쓰는 주문의 대명사. 서양으로 치자면 호쿠스 포쿠스 티디부스아브라카다브라 정도에 비견될 수 있다.

2. 상세

호쿠스 포쿠스 티디부스의 유래가 미사성체성사에 쓰이는 전례문구인 'Hoc est enim corpus meum(이는 너희를 위하여 내어줄 몸이다.)'의 몬데그린인 것처럼, 이 문구도 사실은 불경의 하나인 천수경에 수록된 진언에서 유래했다.

천수경은 한국에서 반야심경과 더불어 상당히 많이 읽는 불경이다. 이 천수경의 가장 첫 시작이 바로 산스크리트어 진언인 '수리수리 마하수리 수수리 사바하아수라발발타sri sri maha sri su sri svaha'이다. 한국불교학회의 산스크리트어 표기법에 따라 음역하면 쓰리 쓰리 마하 쓰리 쑤 쓰리 쓰와하 아싸 라임 죽이고

진언의 이름은 '정구업진언(입으로 지은 업을 깨끗이 하는 주문)'. 산스크리트어를 해석하면 '수리(sri)[1]'는 '좋다/깨끗하다/기쁘다', '마하(maha)'는 크게(아주)이며, '수수리(susri)'는 '수리(sri)'에 '묘하다' 또는 '지극하다', '좋다'라는 뜻의 접두어 '수(su)'가 붙어 '묘하게 좋다'라는 뜻이다. '사바하(savaha)'는 '원만해지다', '성취하다'는 뜻으로 진언마다 붙는 종결구[2]다. 종합하면 '깨끗하구나 깨끗하구나, 아주 깨끗하구나, 묘하게 깨끗하구나, (모든 것이) 원만히 성취되리라'라는 의미가 된다[3].

불교계에서 천수경을 하도 많이 읊으니까 사람들도 맨 앞구절이 귀에 익어서 결국 '수리수리 마하수리'는 주문의 대명사가 되어 버렸다.

근래에 들어서는 본래 산스크리트어와는 너무 멀어져서 '수리수리 마하수리'보다 '수리수리 마수리'라고 축약해서 더 많이 쓰인다. 그래도 아직 원본의 영향이 남아있는지, 읽을 때는 보통 '수리수리 마-아수리' 하는 식으로 '마'를 늘여서 읽는 편. 술이술이 마술이가 아니다. 마하의 속도로 수리하는 것은 더욱 아니다. 물론 읽을 때나 그렇다는 것이고, 불경에는 마하수리라고 제대로 적혀 있다.

[1] 사실 이건 인도 신화의 여신 라크슈미와 연결된다. 한역으로는 길상천吉祥天이 되는데, '좋다', '기쁘다', '행복하다', '부귀' 등 좋은 의미는 대부분 다 들어간다.[2] 아브라카다브라처럼 '사바하(savaha)'는 '(이 진언 내용이) 이루어질지어다.'하는 정도의 뜻이다. 그래서 진언 대부분은 사바하로 끝난다. 예를 들어 반야심경의 마지막 진언은 '아제 아제 바라 아제 바라승 아제 모지 사바하 '이다[3] 진언이라는 의미에서 보면, '깨끗해져라 깨끗해져라 매우 깨끗해져라 정말로 깨끗해져라 이 주문은 이루어질지어다' 정도가 된다. sri의 해석에 따라서는 행복하세요, 기쁘도다, 라크슈미 신이시여 등등으로 정말 다양하게 해석되기도 한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