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11-01 20:01:17

갑론을박

고사성어
첫째 천간 의논할 둘째 천간 논박할
1. 겉 뜻2. 속 뜻3. 출전4. 내용5. 기타

1. 겉 뜻

. 갑이 주장을 하고 을이 반박을 한다.

2. 속 뜻

1. 다수의 사람들이 자기의 의견을 내세워서 논란을 일으키고 타인의 의견을 막는 것
2. 상대편의 말이나 글의 잘못된 부분을 서로 헐뜯는 것으로 서로 간의 말다툼을 가리킨다.

3. 출전

내용이 같지만 그 출전이 세 가지가 있다. 이 중 한 가지가 진실일 것이다.
  • 중국의 민간설화
  • 일본 센코쿠 시대의 전해지는 야담
  • 한국에서 제사를 두고 다투는 모습을 보고 아래의 내용으로 비유해서 전해지는 이야기

4. 내용

어느 바닷가 마을에서 어부 삼형제가 하늘을 비행하던 새를 보고 삼형제가 말하는데,

첫째: "(활이나 돌로써) 잡아서 삶아 먹자."
둘째: "(사냥 자체를 동감하지만) 구워 먹는 것이 제일 맛나다."
셋째: "(다 맞지만) 맛있게 먹으려면 끓는 물에 데친 뒤 구워 먹자."

하지만 서로 자기 생각만 주장하다가 계속되자 해결책을 얻고자 고을 수령(또는 다이묘)에게 갔는데 판결이 새를 잡아다가 오라고 했던 것.

그 사이 그 새는 어딘가로 가 버리고 형제는 한숨을 내쉰다.

5. 기타

  • 논쟁
  • 동방비상천에서 대화 장면에 나오는 BGM의 이름이기도 하다.
  • 갑을논박이라고 쓰는 경우도 있는데 틀린 표현이다. 무한도전 '썩소앤더시티' 편에서 박명수가 "갑을병론"이라고 잘못말하자 유재석이 "갑을논박"이라고 지적하고, 다시 정형돈이 "갑론을박"이라고 바로 잡았다. 당시 자막으론 '갑을논박"도 맞는 표현이라는 문구가 나갔는데, 이는 틀린 표현이 맞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