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9-08 19:28:15

치통

국제질병분류기호(ICD-10) K08.80
진료과 치과
관련증상
관련질병 치아 우식증, 치수염, 치주질환, 매복치, 맹출장애, 치아파절, 치아 마모증, 치근막염

1. 개요2. 원인3. 치료4. 완화법

1. 개요

치아 부위와 이를 감싸고 있는 치주조직(잇몸)에 통증을 유발하는 증상의 통칭.

주로 단 음식을 먹거나, 아주 차갑거나 뜨거운 음식을 먹을 때 발생한다. 단순히 접촉으로 인해서 발생하는 경우도 있지만 주로 음식을 씹을 때 가장 쉽게 느낄 수 있다. 두통, 안구통증, 작열통, 남성 성기통증, 메스꺼움 등과 함께 참기 가장 힘든 고통들 중 하나에 포함된다. 진짜 괴롭다. 끝내준다.

각종 매체에서 치통을 느낄 경우, 주로 인상을 찡그리며 볼을 손으로 감싸쥐는 모습을 보여주곤 한다. 과거 지독한 치통에 시달렸던 사람이라면 그런 모습만 봐도 절로 소름이 끼친다고(...).

치통임에도 불구하고 치과에서 치료못하는 치통도 있다. 이 치통은 무조건 이비인후과에서 치료해야만 한다.[1]

2. 원인

치통을 유발하는 원인은 제법 많으나, 그 중에서 메이저한 것들을 꼽자면 단연 충치(치아우식증), 사랑니, 치수염 등이 있다. 각 원인별로 구체적인 통증의 형태가 다른데, 충치 같은 경우 초기에는 아무런 느낌이 없다가 우식이 좀 진행되어야 슬슬 감각이 오기 시작한다. 치수염은 초기엔 단순히 차가운 음식을 먹을 때 시린 정도이지만 증세가 심화될수록 차가울때 시리기만 하던 느낌이 뜨거운 것을 먹을때 사람 환장하게 만드는 고통으로 진화한다. 나중에는 찬물을 머금지 않으면 통증이 심해지는 정도까지 심해진다.

다만, 그 원인이 비치성 상악동염일 경우에 한해서는 치아가 아프다고 느낄수 있지만 실제 치아는 정상이며 치과가 아니라 이비인후과가 치료를 담당한다.

대부분 치통이 있으면 우선 치과를 갈테고...치과의사가 봐서 통증 원인이 비치성 상악동염이면 이비인후과로 리퍼한다. 반대의 경우도 마찬가지이니 일반인이 잘 알고 병원을 골라 갈 필요까지는 없다. 일반인이 구별하기는 쉽지 않다. 의사한테 맡겨라.

3. 치료

치통 치료는 전적으로 치과에서 해결한다. 통증 자체를 멎게 하려면 진통제 따위를 복용하여 일시적으로 고통에서 해방될 수 있으나, 여타 질병과는 달리 자연회복 같은 건 없는 치통 자체를 없애기 위해선 치과시술이 필수적이다.

단, 치과시술 특성상 이러한 치료과정이 심히 환자를 괴롭게 만드는데, 치과 항목에도 서술되어 있겠지만 날카로운 드릴을 이용하여 치아를 깎거나 뚫어버리는지라 청각적으로도 상당히 무시무시하고, 증세가 심각하여 신경 부근까지 치료를 받아야 할 경우엔 그 고통도 어마어마하다. 거기다 결정적으로 치과시술은 돈 많이 깨지기로 둘째가라면 서러운 분야다.

4. 완화법

뭐니뭐니 해도 베스트는 주기적인 검진으로 고통을 유발할 여지를 초기부터 잡아내는 것이다. 일단 치통을 느끼는 순간부터 충치건 치주염이건 상당히 진행이 된 뒤이기 때문에 치료를 받을 경우 십중팔구 상당한 고통을 수반한다. 즉 일단 치통이 느껴지는 순간 총알 같이 치과로 달려가서 일단 진료를 받고 보는 게 좋다는 소리이다.

하지만 개인 사정상 근시일 내에 치과에 방문하기 힘든 경우가 제법 있는데[2], 이럴 경우 조금이라도 치통을 줄이기 위한 여러 민간요법들이 존재한다.

단, 이하 서술하는 민간요법은 주로 충치로 인한 치통을 줄이기 위한 방법이다. 사랑니 때문에 갑자기 아프다면... 후새드.
  • 구운 마늘을 치통이 있는 부근에 갖다대기: 힘을 주어 마늘을 치아로 누르는 것이 포인트.
  • 소금물로 가글하기 (간장을 희석시켜 가글하는 것도 효과가 있다)
  • 양치질
  • 얼음찜질: 즉각적 효과만으로 따지자면 가장 확실한 방법이다.


[1] 치과에서 치통을 치료 못한다니 해괴하다 싶겠지만 막상 종합병원에 가서도 이 증상을 보이면 치과가 아니라 이비인후과로 안내한다. 이 증상의 공식적인 명칭이 상악동염이다.[2] 예컨대 한밤중에 갑작스럽게 치아가 아파 온다던가. 토요일 저녁에 이가 아파오면 굉장히 고통스럽다!!!설연휴나 추석에 아프면 지옥을 체험할수 있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