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5-25 12:02:51

지뢰진

地雷震
1. 다카하시 츠토무의 만화2. KOF의 캐릭터 다이몬 고로의 대표 필살기3. 대전액션게임에서 오락기를 쾅쾅 내리치는 행위4. 던전 앤 파이터에 나오는 40제 레어 톤파5. 던전 앤 파이터어벤저가 쓰는 스킬6. 라테일의 직업 세피로트가 쓰는 스킬

1. 다카하시 츠토무의 만화

2. KOF의 캐릭터 다이몬 고로의 대표 필살기

파일:attachment/지뢰진/c11.gif
~ 2003

파일:external/www.fightersgeneration.com/goro12-slam.gif
XII~XIII[1]

기술명의 유래는 1번 문단. 손바닥으로 땅을 쳐서 화면 하단 전체에 판정을 만든다. 그야말로 지진. 지면에 서 있는 상태라면 다운되면서 대미지를 입는다. 서 있는 상태라면 가드해도, 전신무적 상태라도 깔끔히 씹힌다. 온갖 무적으로 떡칠한 2001 제로의 스트라이커 호출이나 제로 둘의 백라멸정, 2002 각성 야시로의 하르마게돈도 얄짤없다. 자세가 낮아지기 때문에 타이밍에 따라 상대의 높은 장풍을 회피하며 엿먹이는 것도 가능하다. 점프하거나 앉거나 어렵지만 순간의 백스텝을 이용하면 효과를 받지 않는다. KOF 96부터 C로 사용하면 페인트 모션을 취하는 것으로 변경되었다. 사실 딜레이가 워낙 크고 공격 판정도 없기 때문에 큰 쓸모는 없지만 가끔 상대가 낚이는 경우는 있다. 모르고 점프해서 강킥이 날아오면 적절하게 두상치기, 구름잡아 던지기, 서서 강킥 등 원하는 대로 캐치해 주자.

사용하면 배경까지 흔들리며 뒤에서 대기하고 있는 캐릭터들까지 모조리 쓰러진다. 게임에서 진 캐릭터도 엎어진 뒤 다시 벌떡 일어나서 쭈그린다. 하지만 공식 설정으로 94 시절 이미 같은 팀원이였던 쿄와 베니마루는 이 짓을 하도 많이 당해서 익숙해졌던지라 95 이후부터는 제자리에서 훌쩍 점프해서 진동을 피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심지어는 쿄, 베니마루가 져서 쭈그려있을 때도 지뢰진을 쓸 때 점프해서 피한 뒤 다시 쭈그린다. 근데 이 기술의 주인인 고로는 98까지 가서도 그냥 넘어진다.[2] 이외에도 94, 95 한정으로 유리와 킹의 경우 대기중일 때&져서 쭈그리고 있을 때 지뢰진에 걸려 넘어질 경우 완전히 쓰러지면 옷이 갑작스레 찢어졌다가 일어날 때 옷이 복구되는 기묘한 현상을 볼 수 있다. 99부터는 대기 캐릭터가 사라져 이러한 소소한 재미를 느낄 수 없게 되었다. 이외에 땅에 떨어질때 지진 판정을 가진 MAX 철구대압살도 이런 효과가 있다.

이와 같은 절대 바닥 판정을 일명 지진 판정이라 부른다. 굉장히 희귀한 유형의 판정으로 지뢰진 이외에 존재하는 지진 판정은 장거한 MAX 철구대압살, 맥시마의 MAX 벙커버스터, 장거한과 강일의 패기각(단, 강일은 EX 한정), 시조 히나코의 사지 밟기 뿐이다. 그런데 이그니스가 02UM에서 들고온 디스인테그레이셔널 유니버스가 이 지진 판정을 강화한 잡기 판정을 가지고 있다. 지진 판정과의 차이라면 유니버스의 판정은 상대가 앉아있어도, 다운 되있어도 적용 된다. 지뢰진은 상대가 지상에 서 있을때만 적용 된다.

97, 98에서는 두상치기 대공 - 다른 필살기로 캔슬한 뒤에 지뢰진으로 연계가 가능해서 그야말로 캐사기였다. 게다가 96~02에서는 상대 캐릭터를 넘어트린 후 일어나는 기상프레임에 절묘하게 깔아두면 낙법을 하던 하지 않던 100% 명중한다. 자세한건 버그/대전액션게임 문서 참조.

KOF 2003에서는 단순한 전체 하단 판정이다. 막으면 가드 이펙트가 뜬다. 그래서 지뢰진 관련 버그가 모두 불가능. 이 시기 SNK는 아루제가 제작진들을 많이 빼돌린데다가 어렵사리 회사를 SNK 플레이모어로 되살린지라 지진 판정을 만들 시간이 부족했던 모양.

KOF XIII에서는 EX로 시전하면 내리칠 때 팔에 중단 판정이 생긴다. 그러나 완전히 근접해야 하기 때문에 효과는 별로 없고 굳이 쓸 데를 찾아보래봤자 기습용으로 쓰는 정도. 한 때 아케이드판에서 버그로 인해 타쿠마 비연질풍각처럼 기게이지가 1도트라도 있으면 나간다... 물론 기게이지가 정상적으로 있다면 원래대로 기를 소비하면서 발동하고 버그로 발동할 때도 그동안 쌓인 기는 쓰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기게이지 0상태가 된다. 이 상태에서 상대에게 별 타격을 못 주고 고로가 쓰러진다면 그 후는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버그 수정판이 나온 뒤로는 수정되어서 기가 1 이상 차있어야만 쓸 수 있도록 바뀌었다. 여담으로 사이키피의 나선에 미친 애쉬가 이것에 상당히 약한 면모를 보인다. 얍삽이로 써주도록 하자.

게다가 캔슬성능도 붙어있어서 필드 또는 구석에서 잘만하면 지뢰진을 최대6번까지 꽂아넣을수있다. 하지만 난이도는 쿄의 무한칠오개정도로 극악이므로 멀티에서 보기는 힘들다

KOF XIV에서는 전작과 같으나 EX의 중단 판정이 사라졌고, 시스템 변경으로 인해 필살기간 캔슬이 불가능해졌다. 3.00 패치에서 긴급회피 중인 상대에게도 들어가도록 변경되었는데, 긴급회피 중일 때에만 들어가는 것이지, 낙법중인 상대에게 들어가는 것이 아니므로 구작들처럼 지뢰진 버그는 여전히 불가능하다.

메탈슬러그 디펜스 에선 고로의 특수기술로 사용한다. 사용시 모든 거리의 적이 강제 넉백되는 효과 때문에 쓰는 사람이 있으며 박격포병이 덱에서 사라지게 만든 기술이다.

배경에 있는 캐릭터들도 고로가 지뢰진 쓰면 엉덩방아를 찧지만 팀메인 베니마루, 쿄는 알아채는지 재치있게 점프를 뛰는 모션이 있다.

KOF ALLSTARS에서도 등장, 문제는 콜라보 참전인 카구라도 쓴다!

3. 대전액션게임에서 오락기를 쾅쾅 내리치는 행위

주로 KOF계에서 이런 용어를 많이 사용한다. 일명 스틱에 지뢰진 줄여서 스뢰진. 2번 문단의 영향을 받은 용어. 테리의 파워 가이저를 비슷한 의미로 사용하기도 한다. 단지 이건 양손으로 막 두들기는거지만...기술표 전혀 모르는 초딩들이 철권 등에서 버튼 막 두들겨 패면서 플레이하는 걸 보면 지뢰진 쓰지마라 라고 해주자. 그치만 KOF 98 고로로 플레이 하는 초딩에게 그 소리 하면 당황하니 주의 그리고 기술 하나도 몰라서 비비는 사람이 과연 지뢰진 쓰지 말라는 뜻을 알아들을지는...

리듬게임에서는 MB라는 비슷한 용어가 있으며 2010년대 후반 들어서는 아프리카 TV를 통해 널리 퍼진 샷건이라는 표현으로 거의 대체되었다.

4. 던전 앤 파이터에 나오는 40제 레어 톤파

던전 앤 파이터/아이템/통파/단종 문서 참조. 어째서인지 이 게임에서는 톤파가 아닌 "통파"로 표기하고 있다.

5. 던전 앤 파이터어벤저가 쓰는 스킬

어벤저 스킬 문서 참조.

6. 라테일의 직업 세피로트가 쓰는 스킬



[1] 보면 알겠지만 2003까지 있었던 충격파 이펙트가 삭제되어서 이로 인해 좀 밋밋하게 나왔다. 근데 게임안에서는 정상적으로 충격파가 나온다.[2] 자신이 고로를 사용중이고 상대 대기 캐릭터 중에 고로가 있을 때 지뢰진 쓰면 상대 고로가 자빠지는 걸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