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3-18 02:42:29

점프볼


1. 농구의 규칙2. 한국의 농구 잡지

1. 농구의 규칙

jump ball

농구에서 볼의 소유권을 정하는 방법이다.

매 쿼터 시작시 혹은 양 팀의 어느 선수가 동시에 공을 잡아서 어느 쪽 공인지 알 수 없게 됐을 때, 또는 어느 팀 선수의 터치로 볼이 아웃되었는지 확실히 할 수 없을 때 선언한다.

1쿼터 경기 시작시에는 하프라인에 있는 점프볼 서클에서 양 팀의 각각 1명씩이, 심판이 던져 올려주는 공을 쳐내서 경기를 시작하고, 그 이후로는 점프볼이 선언될 때마다 번갈아가면서 공격권을 가져간다.

경기시작 점프볼은 누구나 뛸 수 있는데 높이가 절대적으로 중요하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팀내 최장신 선수가 뛰는게 대부분이지만 꼭 그렇지는 않다. 2000년대에 우승을 차지한 디트로이트 피스톤즈의 경우 라쉬드 월러스 (211cm)가 주전 중 최장신이었지만 벤 월러스(공식신장 206cm지만 실제론 더 작음)가 뛰었다. 사실 키와 팔길이나 점프력 못지않게 민첩성도 중요하다. 왜냐면 1. 점프볼을 던지는 높이는 NBA선수 기준으론 그렇게 높지 않기 때문에 가드도 쉽게 도달할 수 있는 높이고 2. 공이 낙하하기 시작한 이후 점프할 수 있기 때문에 결국 누가 더 높이 뛰냐보다 누가 타이밍을 더 잘 맞추냐의 싸움이 되기 때문이다. 다만 키큰 선수들은 시작점이 더 높이 있기 때문에 볼에 빨리 닿는데 유리하지만 절대적인 건 아니다. 실제로 198cm에 불과한 빈스 카터가 226cm에 달하는 야오밍을 제치고 점프볼을 따낸 적도 있다. #[1]

2. 한국의 농구 잡지

점프볼 (Jumpball)
창간일 1999년 12월 19일
창간호 1999년 12월호
홈페이지 홈페이지

1999년 12월 창간된 한국의 월간 농구 전문잡지. 홈페이지

한국 프로농구와 여자프로농구를 주로 다루며 NBA소식에도 일부 지면을 할애하고 있다. 가격은 7,000원. NBA 전문잡지 루키와 함께 한국농구잡지의 양대산맥을 이룬다.[2]

2008년부터 손대범 기자가 편집장을 맡고 있다.

2016년, 창간 16주년을 맞이했고 200호를 눈 앞에 두고 있다.

시즌 도중에는 잡지에 2장의 KBL 무료초청티켓(일반석 한정)이 수록된다.


[1] 야오밍이 NBA에 적응이 덜 됐을 극초기엔 점프볼을 뛰지도 않았다. 당시 로켓츠에서 뛰던 208CM에 점프력이 좋은 빅맨 에디 그리핀이 뛰었는데, 야오는 루키시즌을 다룬 Year of Yao란 자서전에서 루키 시즌 중반에 점프볼을 처음 뛴 것, 자신감이 점점 쌓이며 중국에서만 하던 한손 리바운드를 처음 NBA에서 해낸 것, 테오 레틀리프를 상대로 고전만 하다가 마침내 인유어페이스 덩크를 먹이고 포효하다가 첫 테크니컬 파울을 받은 것 등을 인상깊은 순간이라 적고 있다.[2] 더 바스켓이라는 잡지도 발행되고 있으나 인지도는 다른 두 잡지에 비해 높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