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7-06-17 16:53:39

아쿠다이진

신차원게임 넵튠 V7현인
키세이죠우 레이 아브네스 아노네데스 와레츄 아쿠다이진 카피리에이스 마제콘느


파일:attachment/아크다이진/02.jpg
파일:attachment/아크다이진/01.jpg
[1]
...그래. 이 나라는 내가 마음대로 해줄테니까 말이야.
대신(代身)? 틀렸어. 내 이름은... 7현인의 한 명, 아쿠다이진이다!
나중에 내 성명 발표를 내보내는 거야. 이 나라의 새로운 수장으로서 말이지. 그 때 카메라를 돌려줘야...

신차원게임 넵튠 V에 등장하는 캐릭터. 담당 성우는 쿠죠 죠타로야나다 키요유키/키스 실버스틴. 이름의 유래는 게임 악대관(아쿠다이칸)시리즈에서 따왔고, 캐릭터 얼굴은 악대관 시리즈의 실사무비에서 악대관 역을 맡은 배우 텐본마츠 키헤에(千本松喜兵衛)에서 유래했다. 참고로 이름 로고에서 작게 나오는 아저씨가 바로 이분(...) 북미판에서의 이름은 Mr.Badd(...) 말 그대로 나쁜놈

악인의 면모를 가진 중년 남성. 이름은 가명이지만 본명은 아무도 모른다. 음모와 공작 쪽이 특기이며, 그걸 높게 평가받아 7현인의 일원이 되었다. 7현인 중에서는(일단 외모로 보면) 제일 나이가 많기 때문에 정리 담당 역할이 많다. 세간에서는 추하다고 여겨지는 걸 아름답다고 생각하는 독특한 미적 감각의 소유자.

르위의 대신으로 있으면서 블랑 몰래 여러 공작을 펼쳤고, 특히 TV 방송으로 넵튠 일행이 블랑을 쓰러트리는 장면을 카메라를 통해 TV 방송을 보낸후 넵튠 일행에게 졌다는 것에 대한 충격을 먹은 블랑을 감옥에 수감시키면서 르위를 먹었다.[2] 하지만 감옥에서 넵튠 일행과 블랑이 탈출하고 이후 블랑이 넵튠 일행에 들어온 이후 자신이 만든 파워 아머[3] 를 입고 여신들에게 덤볐으나 약속된 전개로 패배하고 아쿠다이진에 대한 블랑의 복수전을 통해 블랑과 마찬가지로 이 장면이 TV에 생방송으로 나와버리는 굴욕을 당했다.

파일:attachment/아쿠다이진/Snapshot.png
무엇보다 화이트 하트때의 블랑과 아이리스 하트때의 프루루트에 의해 양심선언과 이 둘에게 제대로 당해버리는 TV에 생중계로 방송되면서 완전 망했어요[4].

5장에서 다시 등장. 이번에는 린박스에서 자신이 만든 몬스터를 자식처럼 대하고 있었는데, 그 독특한 미적 감각 덕분에 넵튠에게 나쁜 사람 취급을 당했다.[5]

이 문서에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줄곧 몬스터를 앞세워서 여신들을 괴롭히는 악인으로 나왔지만 나중에 가서야 행적의 이유가 밝혀진다. 이상하게 격퇴하려고 하면 기분이 나빠지는 몬스터 크리처들을 두고 아쿠다이진이 계속 이라고 하는 탓에 여신들이 함부로 공격할 수 없게 되었다.

다시 여신들과 충돌한 다음에 자신이 밝히길 그 몬스터들은 사실 유괴당한 아이들이였고, 여신 메모리를 이용해서 여신이 아닌 괴물이 된 것이라고. 이 탓에 한동안 이 몬스터들만 나타나면 여신들은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밖에 없었고, 7장 쯤에선 에딘이 쉐어의 80%를 독점하는 지경에 이른다.

그러나 딸이라고 했던 게 허언은 아니었는지, 여신들이 옐로 하트에게 에너지를 공급하는 아노네데스의 비밀 시설에 쳐들어 왔음에도 불구하고 10년동안 실컷 부려먹힌 딸들이 더 싸우기 싫어하는 것 같다며 지원을 오지 않았고, 그 결과 옐로 하트가 쓰러지고 정체가 드러나게 된다.

이후, 여신들에 의해 7현인의 본거지 공략전이 되자 마지막으로 한번만 싸운 뒤 7현인에서도 빠지기로 한다. 이때 이 싸움만 끝나면 편안한 노후를 보내겠다는등 사망 플래그를 잔뜩 띄우더니 당연히 싸우기 싫어하는 딸들을 데려오지 않고 빠지게 한 뒤 혼자서 싸웠다가 패배하고, 넵튠 일행이 처벌하려고 하지만[6], 뒤늦게 달려온 아쿠다이진의 노력으로 말을 할 수 있게 된 크리처 A,B가 사정을 이야기한다. 아쿠다이진 본인의 설명으로는 젊었을 때 부인과 사별한 이후 자녀가 없었기 때문이라서 크리처들을 딸처럼 키우게 된 것이라고 한다. 그리고 모습이 첫 등장 때보다 귀엽게 바뀐[7] 크리처가 아쿠다이진이 자신들을 정성 들여서 키우고 돌봐줬다는 것과, 쓸쓸해 하는 자신들을 원래 모습으로 되돌리려는 연구를 하고 있는 중이였다고 설명해줬다. 사실 납치당했다는 아이들은 의지할 데 없는 천애고아들이었고, 그런 아쿠다이진의 모습에 감화된 것이다. 근데 암만 이렇게 말해봤자 유괴범과 스톡홀름 증후군 환자들의 모습이라 여신들도 영 찜찜해하지만,[8] 원래부터 죽일 생각은 없기도 했고 원래대로 돌려놓을 연구는 분명 필요한지라 라스테이션으로 가 있으라는 것으로 해당 내용은 마무리된다.

트루 엔딩에서는 레이가 차원을 넘나들며 세상을 박살내는 상황에서 여신들이 초차원으로 넘어갈 때 신차원 라스테이션을 딸들과 함께 방어하는 임무를 맡았다. 여신 일행들이 승리한 이후에도 연구에 집중하는데 누군가의 도움이 합쳐져서 크리처들이 모두 인간 소녀로 돌아왔다. 전부 메데타시 메데타시.


[1] 혼자만실사[2] 그 이전에 이미 르위의 실권이 전부 아쿠다이진에게 있었다. 심지어 병사들의 지휘권도.[3] 참고로 이거 르위 국가 예산을 빼돌려서 만든거다(...). 느와르도 이걸 듣고 어이없어했다. 게다가 디자인도 좀 거시기하다.... 아노네데스처럼 만들지 말이 파워드 슈트지 그냥 두발로 걷는 강철 돼지 가슴팍에 고정대로 매달려 있는 수준이다.[4] 그 장면이 꽤나 수위가 높았는지 넵튠이 'TV를 보고 계시는 어머니 여러분, 이 장면을 아이들이 보지 않게 해주세요' 라고 할 정도니 말 다했다[5] 그런데 그 장면을 보고 있자면 나쁜 쪽은 오히려 넵튠 일행이 되어버리는 상황. 카피리에이스 때도 그렇더니...[6] 이 과정에서 프루루트가 몇번이고 빡쳐서 변신하려고 했다. 계속 공포에 질린 아이에프는 덤.[7] 사백안의 눈이 보통의 병아리벌레처럼 까만 눈으로 바뀌었다.[8] 평소 이런 분위기에 제일 약한 네프기어조차 불쾌해하는 모습을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