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11-12 11:38:19

보케


1. 바보, 멍청이라는 뜻의 일본어 단어 ボケ2. 사진 관련 용어 Bokeh3. 파이썬 라이브러리 Bokeh

1. 바보, 멍청이라는 뜻의 일본어 단어 ボケ

ボケ

일본 만담에서 멍청한 말, 엉뚱한 말을 하는 것을 보케라고 한다. 이것을 지적하는 게 츳코미. 치매를 뜻하기도 한다. 오와라이 콤비중에서 이야기의 진행만을 제외하고는 극의 중심이나 웃음 포인트를 담당하는 경우가 많으며 츳코미를 담당하는 사람보다 대체적으로 더 먼저 주목받는 경우가 흔하다.

요즘은 원래의 포지션으로서의 의미보다는 캐릭터의 속성의 쪽으로 자주 쓴다. 보케 속성 캐릭터에 관해서는 해당 항목으로. 비슷하게 천연속성은 천연 보케에서 유래했다. 가끔 츳코미를 안당하면 불안해 하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보케테와는 관련이 있을 지도?

캐릭터적 이야기가 아닌 현실의 개그맨들의 이야기를 해보자면 일본에서는 다운타운의 영향으로 포커페이스 보케가 상당히 유행해 90년대 초반부터 2000년대 초반의 개그 콤비는 대부분 포커페이스 보케로 도배되었던 적이 있다.

2. 사진 관련 용어 Bokeh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220px-Christmas_Tree_Lights_Bokeh.jpg
안경을 벗고 불빛 보면 나타나는 모습[1]

Bokeh

사진에서 초점이 맞지 않은 부분의 흐려짐 또는 그 흐려짐의 미학적인 양상을 말한다. 일본어 暈け(ぼけ)에서 유래하였다. 일본식 어감이 있어서인지 일부에서는 '빛망울'로 쓰는 경우가 있는데, 국립국어원 답변에 따르면 아직 우리말로 순화되지 않았다고 한다. 관련 내용 한편 피사체만 뚜렷하고 배경만 흐려지는 경우 흔히 아웃포커싱이라고 한다.

보케가 사진 관련 용어로 대중화된 것은 1997년 미국의 사진 잡지 'Photo Techniques'를 편집했던 마이크 존스턴이 해당 잡지의 3/4월호에 이를 주제로 한 글을 게재하면서부터이다. ボケ를 영어로 음차하면 'boke'[2]가 되는데, 보크(/boʊk/)로 읽을 수 있기 때문에 'bokeh'라고 철자를 고쳐쓰는 것도 그가 제안하였다. 관련 내용

렌즈의 광학적인 성능이나 특성에 대한 평가는 크게 두가지 영역에서 이뤄지는데, 초점이 맞은 부분의 분해능과 초점이 맞지 않은 부분의 보케가 그것이다. 일반적으로 사진은 프레임 구성과 초점 등의 수단으로 주제를 표현하기에, 주제에서 벗어나 배경이 되는 부분에 대해서는 사진 관찰자들이 주된 신경을 쓰지 못하는 경우가 흔하다. 따라서 보케가 무엇이고 어떤 보케가 아름다운가에 대한 대중적인 관심은 상대적으로 떨어진다고 해도 크게 틀리지 않는다.

다만 피사계 심도 밖의 작은 점광원이 흐려져서 오히려 크고 뚜렷한 빛망울을 형성하는 경우는 예외적으로 주 피사체 못지 않게 눈에 띄며 아름다운 이미지를 만들어내는데, 이 때문에 보케는 빛망울이라는 의미로 통용되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엄밀히 말해 보케는 위에서 정의한 바와 같이 보다 넓은 의미의 개념이며 빛망울에 비해 눈에 띄지 않는 블러의 형태들 또한 보케의 범주에 포함되는 것이다. 단, 단순히 흐려짐 자체를 일컫기 위한 용어로는 흐림(blur 또는 한글로 '블러')이 있기 때문에 단순 흐림과 렌즈의 광학적 특성으로서의 보케는 구분해서 사용해야 한다.

빛이 들어오는 구멍(대개 조리개)의 모양을 반영하기 때문에 렌즈를 적당한 모양으로 가리면 여러가지 모양의 보케를 만들어 낼 수 있다.
파일:Bokeh1.jpg
파일:Bokeh2.jpg
파일:Bokeh3.jpg

3. 파이썬 라이브러리 Bokeh

보케(Bokeh)는 Python 라이브러리로 주피터 노트북이나 웹상에서 자바스크립트로 그래프나 차트를 그려주는 기능을 제공해준다.
[1] 어느 정도는 맞는 말이다. 다만 사람의 눈에서 카메라 조리개 역할을 하는 홍채가 완전한 원형은 아니기 때문에 사진처럼 빛망울이 완전한 구형은 아니고 약간 찌그러진 원에 가깝다. 또 눈을 감으면 감은 만큼 원의 모양이 좀 먹는다.[2] 영국식 영어(스코틀랜드어)로는 '토하다'라는 의미가 있으며, 미국식 영어에서는 를 가리키는 속어로 쓰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