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2-17 09:56:31

박용호

인천 유나이티드 2019 시즌 스쿼드
구단주 박남춘 · 대표이사 전달수 · 감독 욘 안데르센 · 전력강화부장 이천수
수석코치 임중용 · 코치 박용호 · 코치 겸 전력분석관 정영환 · GK 코치 김이섭 · 피지컬 코치 자스민
트레이너 이승재 · 트레이너 양승민 · 트레이너 김현진 · 팀 매니저 노상래 · 전력분석관 고병현 · 통역 기지용
1 정산 · 2 황정욱 · 4 김근환 · 6 김태호 · 7 남준재 (C) · 8 이정빈 · 9 무고사 · 10 하마드 · 11 문창진 · 13 김진야
14 양준아 · 15 이재성 · 16 이윤표 · 17 박세직 · 18 김승용 · 19 허용준 · 20 부노자 (VC) · 21 이태희 · 22 김강국 · 23 콩푸엉
24 이우혁 · 25 이제호 · 26 곽해성 · 27 지언학 · 28 정훈성 · 29 김보섭 · 31 김동헌 · 32 정동윤 · 33 이준석 · 34 김한빈
35 주종대 · 36 김대경 · 37 김종진 · 38 김채운 · 39 임은수 · 40 최범경 · 41 손무빈 · 44 김정호 · 47 김동민
* 이 표는 간략화된 버전입니다. 스쿼드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여기를 참고해주세요.
* 스쿼드에 변동이 있으면 두 틀 모두 수정해주세요.

파일:2019박용호.png
인천 유나이티드 코치
박용호
(朴容昊 / Park Yong-Ho)
생년월일 1981년 3월 25일 (만 [age(1981-03-25)]세)
국적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대한민국
출신지 인천광역시
포지션 센터백
신체조건 183cm, 76kg
학력 부평동중학교 - 부평고등학교
프로입단 2000년 안양 LG 치타스
소속팀 안양 LG 치타스 / FC 서울 (2000~2011)
광주 상무 (2005~2006, 군 복무)
부산 아이파크 (2012~2013)
ATM FA (2014)
강원 FC (2015~2016)
지도자 경력 강원 FC 플레잉 코치 (2015~2016)
강원 FC 코치 (2017)
FC 서울 코치 (2018)
인천 유나이티드 코치 (2019~ )
국가대표 U-20 : 12경기 / 3골
U-23 : 26경기 / 1골
1경기 / 0골

1. 소개2. 경력
2.1. 프로 입단 이전2.2. 안양 LG 치타스 / FC 서울2.3. 부산 아이파크와 해외 이적2.4. 강원 FC
3. 국가대표 경력4. 플레이 스타일5. 지도자 경력

1. 소개

박용호는 대한민국의 축구 지도자이다. 선수 시절 중앙 수비수로 활동했으며, 상당히 잘 생겨서 미남 수비수로 유명했다. FC 서울 소속으로 오랜 기간 활약하면서 역사의 한 축이 되었다.

2. 경력

2.1. 프로 입단 이전

박용호는 부평고 시절 동갑내기 최태욱, 이천수와 함께 1기 부평고 트로이카로 불리던 특급 유망주였다.[1][2] 그만큼 많은 팀들이 눈독을 들이고 있었고, 박용호 영입 경쟁 역시 치열했다.

2.2. 안양 LG 치타스 / FC 서울

파일:서울 박용호.jpg

박용호는 최태욱과 함께 2000년 안양 LG 치타스에 입단했다. 초기에는 청소년 대표팀에 너무 자주 불려다니는 탓에 소속팀에서는 오히려 제대로 활약하지 못하는 경우가 잦았다. 한편 같이 입단한 최태욱은 더 많은 출전 기회와 원하는 포지션에서의 출장을 위해 새로 창단한 고향 팀 인천 유나이티드로 이적했지만, 박용호는 팀에 남아 연고이전을 한 후 FC 서울이라는 이름이 된 뒤에도 활약했다.

2005년 광주 상무 불사조에 입대해 2006년까지 상무에서 주전 수비수로 활약한 박용호는 제대 이후 서울에 복귀했으며, 이 시점부터는 국가대표팀 차출 등의 사정이 없었기에 팀에서 주전 수비수로 활약했다. 2010년, 2011년에는 팀의 주장으로 선임되기도 했고, 주전으로 기용되면서 서울의 2008년 K리그 준우승과 2010년 우승에 공헌하였다.

2.3. 부산 아이파크와 해외 이적

파일:부산 박용호.jpg

오랜 기간 서울에서 활약한 박용호였지만 서서히 노쇠화가 시작되었고, 때마침 서울은 2012 시즌을 앞두고 김주영을 영입하면서 박용호에 대한 대체 준비를 마쳤다. 이 때 여효진, 황재훈 등이 부상을 당하면서 수비라인이 얇아져 수비 강화를 노리던 부산 아이파크의 러브콜이 맞물려 부산으로 이적하게 되었다. 부산에서도 주장직을 맡기도 한 박용호는 시즌 초반에는 출전하지 못해 우려를 샀으나 적응이 된 이후 부산에서 다시 한 번 멋진 활약을 펼쳤으며, 팀은 2012 시즌 상위 스플릿 진출이라는 성과를 달성했다. 2013 시즌에도 박용호는 부산 수비의 중심이었고, 포항 스틸러스를 상대로 결승골을 터뜨리며 부산을 상위 스플릿으로 한 번 더 이끌기도 했다. 그러나 연봉이 높고 나이가 많은 선수라 부산에서는 박용호를 계속 잡는 데 부담을 느꼈고, 결국 2014 시즌에는 말레이시아 슈퍼리그 소속 ATM FA로 이적하였다. 당시 이적료가 발생하는 FA였던 박용호의 영입을 국내 팀들은 부담스러워했고, 이런 사정이 맞물려 해외로 진출한 것이었다.

2.4. 강원 FC

파일:강원 박용호.jpg

1년간의 해외생활을 마친 박용호는 2015 시즌 2부리그에 있던 강원 FC에 플레잉코치로 입단했고, 간간히 출전하면서 활약을 이어나갔다. 이후 2016 시즌이 종료된 뒤 은퇴하면서 완전히 코치로 보직을 변경했다.

3. 국가대표 경력

부평고 트로이카로 불리던 시절에는 최태욱, 이천수와 마찬가지로 청소년 대표팀에 정말 자주 불려다녔다. 이에 따라 청소년 대표팀에서의 출전 기록도 두자릿수에 이를 정도. 2001년 FIFA 컨페더레이션스컵에 엔트리에 포함되면서 성인 대표팀에서의 활약이 기대되었지만, 경기에서 기용되지 않으면서 데뷔에 실패했다. 이에 따라 2002 월드컵 출전도 불발되었다. 그래도 부산 아시안게임, 아테네 올림픽 대표팀에 꾸준히 선발되면서 재능은 인정받았다.

결국 2004년 6월 5일 터키와의 친선경기에서 국가대표 데뷔전을 치렀지만, 이 이후로는 국가대표에 선발되지 못하면서 최태욱, 이천수에 비해 아쉬운 재능으로 남고 말았다.

4. 플레이 스타일

수비 진영의 다양한 포지션을 소화할 정도로 다재다능하고 제공권도 우수했다. 노쇠화되면서 발이 느려져 아쉬움을 남기기도 했지만 부산 이적 이후 공수 양면에 큰 기여를 했다.

5. 지도자 경력

플레잉 코치로 강원에서 활동하다가 2017년에는 코치로 완전히 보직을 이동했으며, 2017 시즌이 종료된 이후 강원을 떠났다. 2018년 5월 4일 슈퍼매치 하루 전날, 김성재 코치와 함께 서울의 새 코치로 선임됐다. 김성재 코치가 최용수 감독 시절 수석코치를 담당했던 만큼 박용호 코치는 막내 코치 역할을 하게 될 듯.

2019 시즌을 앞두고 자신의 고향 팀인 인천 유나이티드의 신임 코치로 임명되었다. 새롭게 전력강화부장으로 임명된 이천수가 박용호와 부평고 동기라는 점이 영향을 주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1] 이 세 선수 중 박용호는 유일하게 고향 팀 인천 유나이티드에서 뛰지 않았다. 다만 코치로는 인천에 합류했다.[2] 2기 부평고 트로이카는 이근호, 김승용, 하대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