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1-25 15:53:09

롤랑 봇슈

에어리어88의 등장인물.

카자마 신이 에어리어88을 제대하고 파리에서 방황하고 있을 때 만난 인물로, 그 당시에는 프랑스 공군 중령으로 SEPECAT 재규어를 사용하는 공군의 곡예비행대 대장이었다.

그들의 에어쇼 연습을 구경하던 신이 "어이 애송이, 비행기 좋아하냐?"고 물어보는 프랑스 공군 중위에게 "목숨의 위험없이 날 수 있는 것은 좋은 것"이라고 대답하는 바람에, 자기들을 무시한다고 화가 난 곡예부대원들이 신을 붙잡아 린치를 가하려고 했다. 하지만 신이 자신을 전직 아슬란 공군 대위라고 밝히자 데꿀멍했고, 이어 나타난 봇슈가 "네놈들은 추락할 위험은 있지만 격추될 위험은 없지 않냐?"란 말에 깨갱...패싸움이 날 뻔한 장면에서 등장, 신이 베테랑 파일럿이란 것을 알아보고 차를 대접하는 등 호의를 보인다.

봇슈의 정체는 절멸부대라고 까지 불리우는 마크Ⅲ라는 용병부대의 대장이었다. 중상을 입어 작전에 방해가 되면 다른 대원은 물론 자기 손으로 친동생까지 죽여버릴 수 있는 냉혈한이자 피에 굶주린 살인귀이기도 한 인물.

신과 함께 연습 전투비행을 해보며 신의 유능함을 알아보고 "자네가 부관이었으면 내 동생은 죽지 않아도 됐을거야."라는 말을 하며, 자신은 다시 용병 생활로 돌아가니[1] 마음이 있으면 연락하라며 꼬시는데 결국 신을 부대원으로 받아들인 후 함께 작전을 나가지만, 신과 대원들을 배신했다가 반격을 받아 살해당한다. 사건의 상세한 내용은 나다트 대통령 구출작전 참조.

유언은 "죽을 거면...하늘에서 죽고 싶었어..."

[1] 정식으로 군을 떠나는 게 아니라 비밀리에 활동하는 듯 하다. 작전지역으로 떠나기 전에 '여기 있는 인원들은 모두 프랑스에 있는 것으로 되어 있다.'고 언급하는 장면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