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8-04-17 21:43:23

라 루

파일:external/totallytwitterpated.files.wordpress.com/la-roux.jpg
La Roux

2008년 결성된 영국의 신스팝 듀오. 엘리 잭슨(보컬)과 벤 랭메이드(프로듀서)로 구성된 듀오다.[1] 그래봤자 사람들 눈에는 엘리 잭슨밖에 안 보인다 2014년 2번째 앨범 발매 이후로 벤 랭메이드는 탈퇴. 2집을 만드는 과정에서 엘리 잭슨과 사이가 멀어졌다고 한다.#

처음부터 일렉트로니카 내지는 신스팝 활동을 했을 것 같지만, 처음 "Automan"이라는 이름으로 프로젝트를 시작했을 때에는 어쿠스틱 음악을 하는 프로젝트였다.[2]

라 루의 데뷔 싱글인 Quicksand는 2008년 12월에 발매되었지만, 그저 평작에 불과하였고 Polydor Records와 음반 계약을 맺은 뒤 발매한 싱글인 In for the Kill은 시작부터 영국 싱글차트 11위에 오르며 속된 말로 '대박'을 치게된다.

그 뒤로도 계속 공연 활동을 하는 등 활발한 음악 활동을 계속하고 있다. 위키러들에게는 영 낯설어 보이는 뮤지션이지만 의외로 해외에서의 인기는 높아서 김연아선수의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 갈라쇼 배경 음악이 이 밴드의 Bulletproof라는 곡이었다.

2014년 7월 2집인 Trouble in Paradise가 발매되었다. 여러매체에서 상반되는 평들을 받았지만, 전체적으로 1집보다 미지근한 반응을 얻었다. 2집을 만드는 도중 프로듀서 격이었던 벤 렝메이드와 2집에 참여한 다른 작곡가들 사이의 불화로 2집 작업 마무리를 끝으로 렝메이드는 밴드를 탈퇴하였다.

음악외적인 특징으로는 엘리 잭슨의 바람컷(...)과 중성적인 이미지를 들 수가 있겠는데, 엘리 잭슨 본인이 자신의 성적 정체성이 모호하게 비취지는 걸 원하는 듯. 인터뷰(영어)

파일:external/27.media.tumblr.com/tumblr_l9fmmv3WhM1qzup3jo1_400.jpg

맨 위 사진과 바로 이 사진의 왼쪽 사람은 동일 인물이 맞습니다 (...)




[1] 이 밖에도 마이클 노리스 (키보드), 미키 맥브라이드 (키보드, 코러스), 윌리엄 보워맨 (드럼)으로 구성된 서포팅 밴드가 있다.[2] 실제로 보컬인 엘리 잭슨은 닉 드레이크, 조니 미첼등의 포크 뮤지션에 관심이 있었다고. 어쿠스틱 세션도 종종 가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