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6-27 22:33:54

ICA


파일:external/images.wikia.com/ICA.jpg
International Contract Agency(국제계약기관).
MERCES LETIFER
죽음의 거래(Lethal trade)

1. 개요2. 상세3. 구성원4. 기타

1. 개요

히트맨 시리즈에 등장하는 가상의 비밀 조직이자, 에이전트 47이 고용되어 일하고 있는 직장. 금전적 보수를 대가로 암살과 같은 각종 비밀 공작을 수행해 주는 일종의 범죄 청부 회사이다. 일반적인 청부살인[1] 외에도 삼합회 보스나 테러조직의 간부 등 거물급 목표물을 노리기도 하며, 의뢰인들도 정재계의 거물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2. 상세

민간조직이므로 특정 정부에 소속되어 있는 것은 아니지만, CIAFBI등 서방세계의 정보기관과 밀접한 연줄을 맺고 있으며 심지어는 UN[2], 영국의 왕실과 MI6와도 연관을 맺고 있다는 암시가 있을 정도이다. 히트맨(2016)에서는 실제 일어났던 암살 의뢰를 내용으로 하는 채용 테스트를 위한 훈련 시설을 보유하는 것으로 나오는데 이 임무 중에 냉전 시대인 1979년에 미국 체스 선수로 위장한 소련 간첩을 쿠바 공군기지에서 암살 하는 내용[3] 이 있는 걸 보면 서방 정부기관과의 연줄 자체는 냉전 시절부터 있었던 듯.

이 때문에 ICA가 서구의 권력기관에 손을 대는 경우는 드물고, 주로 노리는 것은 법으로 어찌할 수 없는 각종 범죄자들이나 제3세계 국가의 테러범 등이다. 때문에 결과적으로 정의로운 일을 해내는 경우도 있지만, 히트맨 소설판에서 묘사된 바로는 ICA의 이사진들 중 상당수가 부패 정치가나 야쿠자, 삼합회 등 범죄집단의 수괴들이며, 당장 본편 5편의 지부장 벤자민 트래비스만 봐도 트레일러를 통해 밝혀진 바로는 불법적인 거래를 저질렀다가 군사 법원행 크리를 맞은 부패한 미 해병대 장교 출신이며 ICA 입사 이후로도 ICA 상층부 몰래 생체병기 실험(빅토리아)을 했고, 이러한 자신의 비리를 은폐하기 위해 같은 ICA 소속 인물들(다이애나, 47)을 죽이려 했으며 ICA 인적자원들을 제대로 된 보고도 없이 자기 권한을 남용해서 제멋대로 동원해서는 무리수 투성이인 대규모 준군사작전을 벌여 ICA 전체를 난감하게 만들기까지 한 내부의 암덩어리이다. 결국 이쪽도 결코 정의의 편이라고는 말할 수 없는 셈이다.[4]

히트맨 1부터 3까지는 그다지 조직 자체가 부각되는 일은 없이, 그저 47의 직장이며 각종 정보를 제공해 주는 든든한 아군 역할이다. 특히 정보 수집 능력은 웬만한 첩보기관을 능가할 정도로 확실하다. 그러나 4에서는 ICA를 노리는 적대 세력 "알파 제록스"의 휘하 조직인 "프랜차이즈"의 거센 공세를 받아 괴멸 직전까지 갔다. 하지만 거의 마지막으로 남은 생존자인 다이애나 번우드와 47의 기지로 역공을 가해 프랜차이즈가 역으로 괴멸당하고, 앱솔루션 시점에서는 완전히 부활했다. 크루즈 요트를 개조한 사령선에 헬리콥터, 자체적 작전부대까지 동원할 정도이다. 하지만 작전에 참가한 ICA의 그런트들 스스로도 '미국 본토에서 이런 대규모 작전을 펼치는 것은 오래 숨길 수 없다'라고 자평하는 것으로 봐서 정보 공작 능력에 한계가 있는 모양이다.

근데 문제는 앱솔루션 시점에서 조직의 컨셉이 뭔가 이상해져서 비밀 조직이라는 놈들이 소속 PMC들에게 대놓고 ICA 마크가 새겨진 전투복을 자랑스럽게 입히고 다닌다거나, 괴이한 수녀복 코스프레[5]를 한 암살자 집단을 굴리는 등 지나치게 비현실적이고 만화적인 모습이 되었다.[6] 전작까지의 ICA는 서방세계 정부기관의 그늘에 숨어서 돈으로 고용한 대리인과 연락책을 통해서만 은밀하게 활동하는, 상당히 현실적이고 로우 프로파일한 조직이었던 것을 생각해보면 굉장히 어색한 부분인데, 그나마 트래비스의 ICA 지부와 함께 앱솔루션의 양대 적성 세력으로 나오는 작정하고 미국 중서부지역(사우스다코타) 비하 캐릭터로 만든 거 아닌가 의심될 정도로 무식하고 무례하고 멍청한 시골 촌동네 반쪽짜리 논두렁 조폭 컨셉 세력 덱스터 인더스트리에 비하면 그래도 덜 멍청해 보인다는 게 그나마 위안이다.
다만 앱솔루션 자체의 평가도 별로 좋지 못하고, 후속작인 히트맨에서는 에이전트 47의 바코드가 남아 있는 등 앱솔루션의 스토리 진행이 적용되지 않는다고 보는 의견들이 많다. 물론 프롤로그 미션 종료 이후 47의 지난 암살 행적들을 보여주는 컷신에서 앱솔루션의 돔 오스몬드가 타겟으로 나와 암살당하는 컷신이 나오지만, 단순히 제작진들이 플레이어들 대상으로 전작들에 대한 추억을 되살리기 위해 그냥 넣은 것이라면 설명이 된다.

앱솔루션 프롤로그 미션에서 다이애나와 빅토리아의 경호 임무를 받은 경비원들이 다이애나가 가진 물건들 안에서 저 ICA의 마크와 모토를 본 것에 대해 대화를 나누는데, "'죽음의 거래' 라고? 지금 농담하는 거지? 난 그저 도시전설(legend)인 줄로만 알았는데...?" "그런 얘기도 있으니까 말이야. 악마가 벌이는 최대의 속임수에 대한 얘기."[7]이라고 하는 걸 보면 일반인들 사이에는 47의 존재에 대한 이야기와 마찬가지로 ICA의 존재 역시 그 자체가 허황된 도시전설로 알려져 있는 듯.

결국 히트맨 3에서는 다이애나와 47의 적인 프로비던스에게 고용되어 둘의 목숨을 노리자 충칭에 있던 데이터 센터에 침입한 47에 의해서 온 세상에 존재가 폭로당해 붕괴한다.[8] 하지만 다이애나프로비던스의 자산과 조직망의 일부를 가지고 있어서 차후 ICA의 뜻을 잇는 조직이 부활할 가능성이 생겼다.

3. 구성원

  • 담당관 (Handler)
    현장요원들을 보조해주는 직책으로 다이애나 번우드가 그 중 하나이며 작중 등장한 다른 담당관은 자오와 돌로레스 파월이 있다.[9] 암살 기회를 만들기 위해 목표물의 환경을 빠르게 분석하는 능력을 가지고 있으며 돌발 상황에 대한 임기응변도 뛰어난 인원들이다.[10]
  • 시카고 지부
    히트맨: 앱솔루션 내내 등장하는 지부. 앱솔루션 전체 분위기 때문인지 지부장인 벤자민 트래비스부터 시작해 비밀조직 치고는 B급 영화 악의 조직 느낌이 풀풀 나는 튀는 놈들로 한가득이다.
    • 세인츠
      새까만 라텍스슈트에 수녀모를 착용한 7명의 미녀 암살자들로 트레일러에서 처음 그 모습을 드러냈었다. 트레일러는 게임내 미션으로도 구현됐으며 정말로 47이 묵고있던 여관방을 날려버린다. 전쟁 고아, 정신이 불안정한 범죄자, 폭력적 성향 탓에 해고된 전직 경찰관이나 FBI 요원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 리더는 전직 오클랜드경찰관인 라산드라 딕슨. 브리핑을 보면 단순 암살조 조장 정도가 아니고 ICA 내에서도 상당히 지위가 높은 간부급인 듯. 멤버들의 정보는 세인츠(히트맨 시리즈) 참조.
    • 프레토리안
      로마 제국의 근위대 프라이토리아니에서 따온 이름 그대로 마지막 에필로그 미션에서 트래비스 지부장의 경호를 맡고 있는 3인조 경호팀이다. 노멀 난이도 이상에서 볼 수 있는 헤비 트루퍼들의 잡담에 따르면 전직 SAS, 모사드 출신자들로 이루어졌다고 한다. 자세히 관찰해 보면 흰 머리카락에 붉은 눈, 즉 전작 블러드 머니의 마크 푸라야 2세, 마크 파르체찌 3세처럼 알비노인데, 헤비 트루퍼들이 잡담 중에 "고용" 했다는 걸로 봐선 프랜차이즈가 망하고 트레비스가 남아 있던 클론 기술을 응용해서 만들어낸 존재는 아닌 듯 하다. 아니면 대놓고 복제인간이라고 할 수는 없으니 그냥 고용했다고 구라를 쳤던가. 아무튼 ICA 사병들과는 달리 사용하는 패치가 해골 대신 월계관을 그려 넣은 ICA 마크이다.
    • ICA 소속 PMC
      ICA가 본래의 이미지(의뢰를 받으면 히트맨을 보낸다)를 벗어던지고 대규모 준군사 작전을 펼칠때 등장하는 대원들이다. 게임상에선 총 3 종류의 대원들이 나오며, 세인츠가 47을 습격할때 그녀들을 도와 처음 등장한다. 여관 습격 중 민간 생존자에게 국가 안보에 관련된 사항이라며 안심시키는 것으로 보아 기본적으로 대외 활동시 정부를 사칭하는 듯 하다. 게임에는 블랙 옵스 수행용 에이전시 솔져, 대규모 작전을 위한 하급 대원인 에이전시 그런트, 본격적인 전술 작전을 위한 에이전시 헤비 트루퍼가 있다.
  • 베를린 작전팀
    히트맨 3에서 프로비던스의 의뢰를 받고 47을 암살하고자 베를린에 파견된 요원들. 담당관인 자오가 무전으로 서포트 중이며 팀에 구성된 현장요원은 리더인 몽고메리, 템스, 배너, 트리메인, 체임벌린, 로즈, 스완, 그린, 대번포트, 로웬탈, 프라이스, 올리비아 홀에게 죽은 이름모를 요원까지 합해 총 12명이다. 각자 다른 변장으로 현장에 잠입해있었지만 47의 활약으로 요원을 5명 이상 잃고 철수하게 된다.
  • 충칭 지부
    히트맨 3에서 47이 ICA를 대중에 공개하여 무너뜨릴 목적으로 찾아간 중국의 지부. ICA의 암살 타겟들과 의뢰인에 대한 정보가 이곳에 보관 중이며, 인간행동 분석가 이모젠 로이스와 정보보안 전문가 허쉬가 해당 서버의 관리자로 있었으나 47에 의해 둘 모두 사망한다. 시카고 보다는 덜하지만 이쪽도 만만치 않은 사이버펑크 분위기.
  • 정보부
    최고의 분석 능력을 가진 부서로 천재 해커인 올리비아 홀의 여러 조치를 뚫고 콜로라도에 있는 민병대의 훈련소를 찾아내었다. 이후 ICA에 목표물로 지정된 47도 한 번 찾아내면 다시 찾아낼 거라며 정보부의 능력을 매우 높이 산다.
    작전이 이상하게 돌아갔을 경우 여론을 조작하기 위한 여론 조작 부서가 따로 있으며 대부분 미친 테러리스트의 공격이나 사고로 위장한다고 한다. [11]

4. 기타

  • 로고는 영국의 보안정보국 MI5에서 따왔다. 중앙의 왕관을 위로 올리고 중앙에 해골무늬를 새로 박아넣었으며, 중앙 로고 양 옆에 붙어있는 U. K.를 D. K.로 바꿔넣었다(아마도 IO의 본사가 있는 덴마크로 추정된다). 그리고 원래 MI5를 의미하는 각 모서리에 위치한 M, I, V(5의 로마 숫자)는 각각 I, O, I로 바뀌어있는데 이건 I.O.Interactive, 즉 히트맨 시리즈의 제작사다. 더불어 원본 로고에는 없는, 왕관 하단에 007 숫자가 붙어있는데 이는 아마도 역시 영국 첩보원이 주연인 007 시리즈의 패러디로 보인다. 여하튼 여러모로 영국적인 요소로 꽉 찬 로고인 셈. 해골 무늬를 박은 덕분에 백골부대 마크에서 따온게 아니냐는 말도 있었다.

[1] 블러드 머니의 프롤로그 미션의 암살 타겟인 몰락한 유원지 관리인의 예시를 보면, 의뢰인이 평범한 가장이었다. 그냥 보수만 되면 의뢰인의 사회적 지위 등은 별 상관 없는 듯.[2] 3편 컨트랙츠에 따르면 테러리스트 형제인 프란츠, 프리츠의 테러 공작을 저지한 게 계기가 된 듯 하다.[3] 이 훈련 내용을 정한 ICA 감독관 소더스 본인이 현장직으로써 맡은 임무 중 가장 극적인(high point) 임무라고 한다.[4] 47의 목표물들이 대부분 법 위에서 군림하는 인물들인 이유는 바로 다이애나가 일부러 그런 의뢰만 수락하기 때문이란 것이 밝혀졌다. 다이애나 본인의 정의가 있기 때문에 도덕적인 결함이 심각한 인물들에 관한 의뢰만 받았고 나머지는 다른 요원들에게 간다.[5] 진짜 수녀복도 아니고 라텍스 수트를 개조해서 만든 문자 그대로 코스프레복이다[6] 단 주적으로 나오는 벤자민 트래비스의 ICA 지부만 이런 특이한 성향일 수도 있는게, 벤자민 트래비스의 캐릭터 소개 트레일러에서 나레이션이 "고충격 암살 작전에 특화됨(specializes in high impact wet works operations)" 이라고 설명하기 때문.[7] "악마가 퍼뜨린 최고의 거짓말은 '세상에 악마 같은 건 존재하지 않는다'는 말이다."[8] 목표물 부터 의뢰인, 암살자와 암살자의 담당자까지 완전히 까발려졌다. 물론 47과 다이애나와 관련된 정보들은 폭로 전에 모두 지워버렸다.[9] 파월은 어설프게 47을 따라했다가 목표를 제외한 모두를 암살하는 바람에 ICA의 숙청이 두려워 도피했다.[10] 암살 기회를 주선해주는 다이애나는 말할 필요도 없고 베를린에서 요원들을 잃는 사태가 벌어지자 자오는 곧바로 47이 작전 내용들을 듣고 있었다는 것을 알아채며 모든 요원들에게 통신을 끊을 것을 요구한다.[11] 앱솔루션에서도 관련 묘사가 나왔는데, 사우스다코타 호프 카운티의 호프 시 습격 작전(슬렛지해머 작전 미션의 내용)을 벌였던 트래비스 휘하 ICA 지부 소속 그런트들 중 한 명이 "그래, 뭐, 너희들 흔적 은폐는 제대로 했지? 연방정부에서는 지금 그걸 테러리스트들의 공격이라고 생각하고 있으니까. 무슨 자생적인 국내 극우 아나키스트 무장단체의 공격 말이야.(Yeah, well, you guys covered your tracks right? The Feds are treating it as a terrorist attack. Some kind of homegrown right wing anarchist group.)" 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