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1-04-21 02:33:06

하지은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본명이 하지은인 유튜버에 대한 내용은 로즈하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1. 소개2. 출간작3. 비 출간작4. 근황5. 관련 사이트

1. 소개

대한민국판타지 소설 작가. 1984년 11월 20일 생. 필명은 나태한 악마.[1][2]

데뷔작인 <흑색의 대나비>는 그리 주목 받지 못했으나 그 이후 연재한 <전설을 만들어 드립니다>로 출판을 하게 되었다. 첫 팬카페가 만들어 진 것도 이 시기.[3] 그러나 <전설을 만들어 드립니다>의 완결 이후 드림워커의 횡포에 질려 문피아로 연재 사이트를 옮겼다. 이후 <얼음나무 숲>이 인기를 얻게 되면서 스타덤에 올랐다.

원래는 평범한 대학생(..!)이었는데 <얼음나무 숲> 완결 이후부터는 판타지소설 작가로 본업을 삼는 듯. 그 뒤로 연재하던 <0시 0분 0초>가 호평을 받으면서 입소문을 타게 됐다.

특유의 담담하고 섬세한 묘사가 특징. 클라이막스로 갈수록 단어 선택이 비범해진다.

2. 출간작

  • 전설을 만들어 드립니다 1 ~ 5권 (2005)
  • 얼음나무 숲 (2008)
  • 앵무새는 단지 배가 고팠을 뿐이다(2009, '꿈을 걷다'에 수록)
  • 모래선혈 (2009)
  • 보이드씨의 기묘한 저택 (2010)
  • 나를 위한 노래 (2010 '꿈을 걷다 2010'에 수록)
  • 녹슨달 (2010)
  • 오만한 자들의 황야 (2012)
  • 보이드씨의 기묘한 저택 완전판 (2014)
  • 눈사자와 여름 (2015)
  • 얼음나무 숲 완전판 (2020) [4]
  • 야운하시곡 (2021) [5]

얼음나무 숲은 오디언을 통해 드라마 CD화 되었다.[6]

보이드씨의 기묘한 저택은 이타카를 통해서 다음 문학 속 세상에서 연재된 작품. 2010년 3월 30에 출간되었다.
보이드씨의 기묘한 저택은 학산문화사에서 만화화되었다. 만화작가는 김희은. 잡지 파티에서 연재중이며 단행본으로도 발간되었다.

3. 비 출간작

  • 흑색의 대나비
  • 거미무덤
  • 0시 0분 0초
  • 얼음나무 숲 외전
  • 밤 구름 아래 늑대 새끼 우짖는다
  • 볼레니르에게 집착하지 마라
  • 언제나 밤인 세계

흑색의 대나비는 드림워커
거미무덤은 개인지로 출간했지만 다음 책
0시 0분 0초는 문피아
얼음나무 숲 외전은 팬 카페
밤 구름 아래 늑대 새끼 우짖는다는 글틴의 '읽으며 뒹굴' → '기성작가 작품'에서
볼레니르에게 집착하지 마라는 네이버 오늘의 문학 단편에서 만날 수 있다.
언제나 밤인 세계는 브릿G

4. 근황

2016년 초에 블로그에 근황을 올리며 여행사에 취직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작가의 글을 볼 수 없냐는 댓글에는 느리지만 마감도 진행한다고 하여 어느정도 가능성은 열어두었다.#

5. 관련 사이트

팬카페. 본인도 활동한다고 한다.
블로그
트위터


[1] 그래서 팬카페에 가보면 그녀의 골수팬들이 가끔 나태님이라고 칭하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2] 그러나 2009년 1월 23일부터 필명이 아닌 본명인 '하지은'으로서 활동한다.[3] 지금 팬카페는 다음에서 네이버로 옮긴 상태.[4] 새로운 표지와 함께 추가 외전이 수록 되어있다.[5] 단편모음집[6] 김영선 성우의 찌질한 열연(...)이 독보이는 작품이다. 완성도가 높아 소설보다 오디오 북을 먼저 접한 사람도 많다. 풍문에는 한동안 오디언을 먹여 살렸다고...... 특유의 오싹하고 신비한 느낌을 잘 담았다고 평가된다. 아직 못들어보았다면 가까운 도서관의 오디오 북 서비스를 이용하도록 하자.